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방미진

1979년 울산에서 태어났습니다. 2005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술래를 기다리는 아이」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지은 책으로『금이 간 거울』『행복한 자기감정 표현학교』가 있습니다. 현재 인천에서 아이와 함께 살며 동화를 쓰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