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진수경

어려서부터 공부를 못했습니다. 노래도 못 불렀습니다. 하지만 그림 그리는 것은 좋아했습니다. 그림을 그리다가 꿈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그 꿈은 점점 커지기도 하고 작아지기도 하고, 가끔은 튕겨나가 잘 보이지 않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한결같이 내 곁에 있어 주었습니다. 그리고 한참이 지난 지금도 그 꿈을 잃지 않았다는 것이 유일한 자랑거리입니다. 그림책 『건방진 타조는 어느 날』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