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시미즈 치에

1967년 일본 도쿄에서 태어나, 지금도 도쿄에 삽니다. 태어날 때부터 귀가 잘 안 들리는 아들을 키우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고마워요, 행복한 왕자』는 작가가 쓴 첫 동화책입니다. 앞으로도 아이들이 편견을 갖거나 차별받지 않고 자랄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글을 쓰고자 합니다. 지은 책으로 『타츠와 나』가 있습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