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조미영

이화여자대학교 영문학과와 국제대학원을 졸업했고, 프랑스 인시아드(INSEAD) MBA를 마쳤습니다. 로이터 통신 기자로 한국과 싱가포르에서 일했으며, 외국계 경영 컨설팅 회사에 근무하기도 했습니다. 지금은 다시 로이터 통신 한국 지국에서 일하고 있으며, 2012년에는 한국인 기자 최초로 로이터 통신 본사에서 수여하는 ‘올해의 특종상(Scoop of the Year)’을 받았습니다. 초등학교 6학년과 4살 유치원생 남매를 둔 일하는 엄마로, 매일 아침 회사에 가는 엄마랑 떨어지고 싶지 않아 우는 늦둥이의 마음을 조금이나마 이해하고 싶어 그림책을 쓰게 되었습니다. 이 책의 인세 수입의 일부는 조손 가정, 미혼모 가정을 돕는 일에 쓸 예정입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