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정미

대학에서 음악을 공부하고 고려대학교 인문정보대학원에서 문예창작을 전공했습니다. 2005년 「무등일보」에 「개미는 시동을 끄지 않는다」가 당선되어 시인으로 등단했고, 2009년에 『이대로도 괜찮아』로 아테나 아동 문학상 대상을 받으며 동화 작가의 길로 들어섰습니다. 작가는 ‘되는’ 게 아니라 ‘되어 가는’ 것이라는 생각으로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를 써 나가고 있으며, 2013년에 경기도 문학상 아동 소설 부문, 양평 예술 대상 문학 부문에서 상을 받았습니다. 지은 책으로 장편 동화 『이대로도 괜찮아』가 있고, 함께 쓴 책으로는 『마음먹다』 등이 있습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