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오항녕

고려대학교 사학과에서 조선시대 사관제도를 연구하여 박사학위를 받았고 지곡서당(태동고전연구소)에서 한학을 공부했습니다. 한국사상사연구소와 국가기록원, 국가기록위원회를 거쳐 지금은 전주대학교 역사문화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기억과 기록, 역사와 정치, 제도와 인간, 국가와 공동체라는 주제를 조선 문명 속에서 연구해 왔습니다. 또한 학생들, 시민들과 함께 언어학, 인류학, 경제학 등을 공부하는 모임을 꾸준히 해 오고 있습니다. 『기록한다는 것』 『조선의 힘』 『광해군, 그 위험한 거울』 『밀양 인디언, 역사가 말할 때』 등을 썼고, 옮긴 책으로 『사통』 등이 있습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