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박흥식

영화의 각본을 쓰고 연출을 합니다. 이야기가 학문이 되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공부도 하고 공부한 것을 나누는 일도 합니다. 인권연대와 연을 맺게 되면서 인권을 이야기로 만들어 공감하게 하는 일에 대한 고민을 더 하고 있습니다. 단편 영화 「꿈을 꾸기보다는 차라리 잠을 자고 싶다」「하루」와 장편 영화 「역전의 명수」「경의선」「두 번째 스물」을 만들었다.

  • 1
  •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