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김우경

1957년 경남 산청에서 태어났습니다. 1989년 부산문화방송 신인문학상에 입상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습니다. 1990년 계몽사 아동문학상에 단편동화가, 1991년에 경향신문 신춘문예에 동화가, 1993년에 새벗문학상에 동화가 당선되었습니다. 1995년 동화『머피와 두칠이』로 대산재단에서 문학인 창작 지원금을 받았습니다. 그 외 지은 책으로『풀빛 일기』『우리 아파트』『수일이와 수일이』『반달곰이 길을 가다가』『하루에 한 가지씩』『선들내는 아직도 흐르네』 등이 있습니다. 2009년 7월 7일 세상을 떠났습니다.  
☞ 작가 인터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