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남찬숙

1966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독서 지도사로 일하다가 2000년 겨울 왕따 문제를 다룬 『괴상한 녀석』을 발표하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받은 편지함』으로 ‘2005 올해의 예술상’을 받았습니다. 그밖의 작품으로는『사라진 아이들』『꿈꾸는 꼬마 자전거』『니가 어때서 그카노』등이 있습니다. 현재 경북 안동에 살면서 어린이를 위한 좋은 글을 쓰고 있습니다.
☞ 작가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