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령별 찾기
분야별 찾기
주제별 도서
살아 있던 날의 추억

생명은 살아 있기 때문에 아름답습니다. 이런 아름다운 날을 만드는 생명이 세상 끝날을 맞으면 우리는 슬퍼합니다. 이제 생명은 이제 영영 떠난 것 같습니다. 떠나고 남은 자리에 새로운 생명이 나타납니다. 그 생명의 이름은 추억입니다. 추억은 날이 갈수록 우리 마음에서 점점 자랍니다. 추억은 우리 마음에서 자라고, 우리 마음에 오래도록 남아 한 생명이 살아 있던 날의 추억을 그리워하며, 살아가는 것의 의미를 생각케 합니다. 가족을 떠나보낸 어린이들에게 곁에 있던 생명을 보내고 추억이라는 낯선 이름의 생명을 만나는 길을 안내합니다.

장바구니에 담기 보관하기 전체선택

장바구니에 담기 보관하기 전체선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