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이 처음 만나는 천년만년 푸른 생태 이야기

재규어는 왜 털옷이 되었나?

장수하늘소 지음, 심창국 그림 | 아이세움
재규어는 왜 털옷이 되었나?
정가
7,500원
할인가
6,750 (10% 750원 할인)
마일리지
33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2년 09월 15일 | 페이지 : 192쪽 | 크기 : 17 x 24cm
ISBN_10 : 89-378-1214-2 | KDC : 47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447 | 독자 서평(0)
민화의 쓰임과 의미
얽힌 옛이야기와 깃든 역사도 만나요
소원을 담은 그림, 민
자연을 알면 자연을 사랑할 수밖에 없을 것입니다. 자연의 소중함을 미처 깨닫지 못하고 자연을 개발하려고만 애쓴 결과 우리는 지구의 온난화, 멸종 생물의 증가, 녹지대 감소 등 환경 위기를 맞게 되었습니다. 이 책은 환경에 대해 잘 모르는 까닭에 우리 사람들이 환경을 파괴했다는 생각으로 우리 어린이들에게 자연에 대한 지식을 친절하게 일러 줍니다. 생태계란 무엇인가, 생태계의 먹이사슬과 평형 등에 대해 자세하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지구 여러 지역에서 실제로 일어났던 일들을 예로 들어서 환경 파괴의 위험성을 알게 하고 환경의 소중함을 깨닫게 합니다.
장수하늘소
어린이 책을 기획 집필하는 동화 작가들의 연구 모임입니다. 어린이들이 사물의 원리를 체계적으로 이해하고 사회 현상에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도록 튼튼한 만능 열쇠를 만드는 것을 희망하는 동시에 목표로 삼고 있다고 합니다.『놀라운 동물 이야기 30』『숨겨진 식물 이야기 30』『인류 100대 과학사건』『피노키오의 몸값은 얼마일까요?』『사고뭉치 맞춤법 박사』『하늘나라 임금과 4신』『까막나라의 도둑개』『앉아서 지구의 크기를 재다』『어린 사람들이 사는 호랑이 땅 이야기』, ‘빛나는 우리 문화유산’ 시리즈, ‘지식은 힘’ 시리즈 등을 펴 냈습니다.
심창국
인덕대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일러스트 캐릭터 디자인 일을 했습니다. 현재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며 어린이들에게 신나는 이야기를 보여 주기 위해 그림 그리는 일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그린 작품으로는『엄지 임금님』『기쁨이의 그림일기』『누구의 발자국일까?』『따라하지마』『우리 몸의 보석 이를 지켜라』『마법의 블랙홀』『논리야 도와줘』등이 있습니다.
생명의 기반이 무너지고 있어요

흙은 식물이 뿌리를 내리고, 수많은 동물과 미생물이 기대어 살아가는 생태계의 소중한 기반이에요. 하지만 집을 짓고, 도로를 내고, 골프장을 따위를 만드느라 나무를 많이 베어 내는 바람에 소중한 흙이 비에 쓸려 사라지고 있어요.

또, 화학 비료와 농약을 쓰고, 쓰레기를 파묻기도 하여 남은 흙도 점점 생물이 살아가기 여럽게 변하고 있습니다. 게다가 도시에서는 흙 위로 보도 블럭을 깔거나 아스팔트를 덮어 버려 땅의 생명력을 느낄 수조차 없답니다.

땅을 살리는 지렁이의 힘!

지렁이는 생태계의 훌륭한 분해자예요. 나뭇잎 같은 유기물을 잘게 쪼개서 식물이 흡수하기 좋게 만들고, 흙을 잘게 부수고, 또 굴을 파고 다녀서 땅이 숨을 쉴 수 있도록 합니다. 화학 비료나 농약을 사용하지 않는 유기농법의 비결은 바로 지렁이에 있답니다.
(본문 56∼57쪽)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일반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지킴이

소중한 생명들
하나뿐인 지구
내 곁의 생명들
빌려 쓰는 지구

옛날옛날에 파리 한 마리를 꿀꺽 삼킨 할머니가 살았는데요
심스 태백 글, 그림, 김정희 옮김
열두 띠 이야기
정하섭 글, 이춘길 그림
돼지책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허은미 옮김

우리 민주주의가 신났어!
장수하늘소 글, 허성미 그림
피노키오의 몸값은 얼마일까요?
장수하늘소
부자 나라의 부자 아이, 가난한 나라의 가난한 아이
장수하늘소 지음, 김혜숙 그림

아빠 몸속을 청소한 키모
이 영 글, 심창국 그림
사람을 길들이는 개 쭈구리
소중애 글, 심창국 그림
논리야 도와 줘!
김득순 원작, 장은경 기획, 심창국 그림

방귀 만세
후쿠다 이와오 글·그림, 김난주 옮김
지구의 봄 여름 가을 겨울
장석훈 옮김
난 형이니까
후쿠다 이와오 글, 김난주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