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이 궁금할 때 피타고라스에게 물어 봐

정재은 글, 허현경 그림 | 아이세움
수학이 궁금할 때 피타고라스에게 물어 봐
정가
7,000원
할인가
6,300 (10% 700원 할인)
마일리지
31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3년 09월 25일 | 페이지 : 143쪽 | 크기 : 18.2 x 24.4cm
ISBN_10 : 89-378-1351-3 | KDC : 407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2 | 독자 서평(0)
원전은 아이들의 미래 문제
균형 잡힌 시각으로 원자력을 다루다
두 얼굴의 에너지, 원
자력
수를 더하고 빼고 곱하고 나누는 것만이 수학인가요? 아니에요. 머리 아픈 계산이 수학이라고만 생각하지 마세요. 4차원 세계는 어떻게 생겼을까, 미로에서 길을 잃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 같은 문제를 생각하는 일도 수학이에요. 그리스의 수학자 피타고라스에게 그런 멋진 수학의 세계에 대해 배워요. 수학이 재미있어질 거예요.
☞ 열린어린이 관련 기사 보기
정재은
광주에서 태어나 전남대학교 사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출판사에서 책 만드는 일을 하였으며, KBC 광주방송에서 작가로 활동하였습니다. 지금은 재미난 이야기들을 찾아다니며 다양한 어린이책을 쓰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는『슈바이처』『파브르』『나이팅게일』『경제 귀신 돈 몬스터』『우리 역사 한 입에 꿀꺽-고려시대 편』『머리가 좋아지는 우리 역사 이야기』『수리수리 마법처럼 풀어지는 수학 풀이 책-1, 2, 3학년용』『100점의 비밀 열쇠 수학 백과』『철학 상점』『팽 박사, 노벨동물학상을 타고 말 거야』『참 아름다운 생명』 등이 있습니다.
허현경
동국대학교 경영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현재 화가들의 모임인 mqpm 회원으로 활동하며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수학이 궁금할 땐 피타고라스에게 물어 봐』『거꾸로 배우는 아이러니 교과서』외에 홈페이지의 삽화와 서울여대 소식지, 잡지, 각종 전집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세상에 대한 우리들의 궁금증을 덜어주는 ‘궁금할 때 물어 봐’ 시리즈!『수학이 궁금할 때 피타고라스에게 물어 봐』는 지금까지 우리가 몰랐던 수학의 숨겨진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세상에서 가장 큰 수는 무엇일까?
꿀벌은 왜 정육각형 모양의 집을 지을까?
원주율은 어떻게 구할까?

재미있는 수학 이야기를 통해 수학과 친해질 수 있습니다.
14. 끝없는 원주율은 어떻게 구한 값인가요?

그리스 사람들은 아주 오랜 옛날부터, 가장 완벽한 도형은 원과 구라고 생각했어요. 어느 쪽에서 봐도 똑같은 모양으로 보이는 도형은 그것뿐이니까요.

“원과 구는 신성한 도형이야. 그래서 신이 지구와 태양과 달을 모두 구 모양으로 만들었지.”
아리스토텔레스도 원과 구를 보고 이렇게 감탄했어요.

그래서 사람들은 신기한 도형 원과 구의 넓이를 구해 보고 둘레를 재어 보는 일을 좋아했어요. 그런데 원의 둘레를 재는 일을 좋아했어요. 그런데 원의 둘레를 재는 일은 무척 까다로웠어요. 길다란 줄자로 직접 재어야 했으니까요.

사람들은 원의 지름을 이용하여 둘레를 계산해 낼 수 있는 방법이 분명히 있을 것이라 생각했어요. 구약 성경에서는 원의 지름이 ‘10’이면 그 둘레의 길이는 ‘30’이라고 했고, 탈무드에서도 ‘원 둘레가 손 너비 셋이면 지름은 손 너비 하나’라고 말했거든요. 이것이 옳다면 원의 둘레는 지름의 3배가 되겠죠?
(본문 60∼61쪽)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수학 > 수학 일반

수학은 아름답다!
수학, 친해지고 싶다!

우리 몸의 구멍
허은미 글, 이혜리 그림
갯벌이 좋아요
유애로 글·그림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로렌 차일드 글,그림, 조은수 옮김

머리가 좋아지는 우리 역사 이야기
정재은 지음, 윤정주 그림
생각이 처음 열리는 날
정재은 글, 허유리 그림
경제 귀신 돈 몬스터
정재은

한자만 좀 알면 과학도 참 쉬워(지구과학 편)
정춘수 글, 허현경 그림
생각이 확 열리는 생활 수학
안소정 지음, 허현경 그림
생각 씽씽 과학 4학년
와우밸리 글, 허현경 그림

방귀 만세
후쿠다 이와오 글·그림, 김난주 옮김
지구의 봄 여름 가을 겨울
장석훈 옮김
난 형이니까
후쿠다 이와오 글, 김난주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