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 과학 기초 개념 안내서

깜짝! 과학이 이렇게 쉬웠어? 08 - 소재 편

강준구 그림, 윤소영 옮김 | 주니어랜덤
깜짝! 과학이 이렇게 쉬웠어?
정가
8,500원
할인가
7,650 (10% 850원 할인)
마일리지
383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7년 12월 18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4 x 26.2cm
ISBN_13 : 978-89-255-1285-3 | KDC : 500
원제
Simply Science : Materials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1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슬기로운 생활 2학기 09월 5. 생각하여 만들기
2학년 국어 2학기 10월 2. 바르게 알려 줘요
3학년 과학 1학기 03월 1. 우리 생활과 물질 1. 물체와 물질
재밌는 수학책
머릿속에 전구가 확 켜져요
2 주세요!
fiogf49gjkf0d
과학의 기초 개념을 탄탄히 잡아 주는 ‘깜짝! 과학이 이렇게 쉬웠어?’ 시리즈입니다. 여덟 번째 권에서는 목재, 석재, 금속재 등 모든 물건을 만드는 바탕이 되는 소재에 대해 알아봅니다. 과학 개념과 원리를 도입한 생활 속의 과학 이야기, 번뜩이는 아이디어와 열정적인 도전으로 탄생한 물건 이야기, 내용을 즐겁게 되짚어 보는 퀴즈 등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선명한 사진과 만화를 연상시키는 익살스러운 그림이 과학에 대한 호기심을 키워 줍니다.
강준구
청강문화산업대 만화창작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작품으로는 『깜짝! 과학이 이렇게 쉬웠어』『도깨비 어드벤처 단어 나와라, 뚝딱!』『주니어 과학 만화』『무한 실험』『선생님도 놀란 초등 과학 뒤집기』『테크노 해법 수학』 등이 있습니다.
윤소영
1961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생물교육과를 졸업하고, 과학세대 기획위원으로서 과학 도서를 기획, 집필, 번역하는 일을 하였습니다. 2000년부터는 중학교 교사로서 중학생들과 함께 과학 사랑의 희망을 일구며, 과학 도서를 집필, 번역, 감수하는 일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 과학을 전공하지 않은 어른들이 과학을 좋아하고 과학자처럼 생각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작은 힘을 보태려 합니다. 2005년 과학기술문화 창달에 기여한 공적을 인정받아 대한민국 과학문화상 도서 부문을 수상하였고, 과학 교과서 집필에 참여하였습니다. 지은 책으로 『종의 기원, 자연선택의 신비를 밝히다』, 『교실 밖 생물 여행』, 『한자만 좀 알면 과학도 참 쉬워, 생물』, 『넌 무슨 동물이니?』 등이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숲은 누가 만들었나』, 『제인 구달의 아름다운 우정』, 『빌 아저씨의 과학 교실』, 『세상에서 가장 재미있는 유전학』, 『샘의 신나는 과학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이렇게 구성했어요
소재는 무엇일까?
목재의 이용
자라는 나무
암석
석재의 이용
금속
종이
천연섬유
인조섬유
고체와 액체
기체
유리
온도계
퀴즈
퀴즈 정답
찾아보기
우리가 사용하는 모든 물건을 만드는 데 바탕이 되는 재료를 소재라고 해. 나무로 된 재료인 목재, 돌로 된 재료인 석재, 그리고 쇠붙이로 된 재료인 금속재가 모두 소재야. 다양한 소재로는 여러 가지 물건을 만들 수가 있어. 예를 들어 금속으로는 크게 자동차와 비행기, 배, 건물, 전선, 그리고 작게는 식탁에서 사용하는 수저까지 만들 수 있어.

때로는 한 가지 소재만으로 물건 전체를 만들기도 해. 모나 면 같은 한 가지 소재로 옷을 만드는 것처럼 말이야. 하지만 몇 가지 소재를 이용해서 물건을 만들기도 해. 예를 들면, 타이어는 금속과 고무를 이용해서 만들지.
(본문 6쪽)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과학 > 궁금해요
국내도서 > 과학 > 기술/기계

궁금한 건 못 참아

교과서 속 과학만화 무한실험 화학
최원호 글, 강준구 그림
깜짝! 과학이 이렇게 쉬웠어? 09 - 날씨 편
강준구 그림, 윤소영 옮김
어린이 시사마당 6 - 우주와 미래 과학
우리누리 글, 강준구 그림

필리핀에서 온 조개 개구리
고수산나 글, 박영미 그림
잘 자, 자동차야! 잘 자, 꼬마야!
제니스 밀러쉬 글, 데이비드 고든 그림, 장미란 옮김
아기곰의 첫 번째 크리스마스
카르마 윌슨 글, 제인 채프먼 그림, 임미경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