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의 세계가 궁금해! 3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의사

김남일 글, 안희건 그림 | 주니어랜덤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의사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9년 01월 10일 | 페이지 : 60쪽 | 크기 : 21.3 x 25.8cm
ISBN_13 : 978-89-255-3111-3 | KDC : 510,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213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2학기 11월 5. 더 알고 싶어요
2학년 국어 2학기 12월 7. 재미가 솔솔
3학년 국어 1학기 03월 1. 감동의 물결
3학년 국어 1학기 05월 5. 알기 쉽게 차례대로
fiogf49gjkf0d
의사를 꿈꾸는 어린이들에게 의사에 대한 개괄적인 정보를 흥미롭게 전합니다. 종합병원 소아과 의사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동화 형식입니다. 오랜 과정을 거친 뒤에야 의사 자격을 얻을 수 있고, 의사가 되어서도 끊임없이 공부해야 한다는 것, 특히 환자를 진심으로 이해하는 마음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깨닫게 합니다. 단순히 병을 고치는 것에 그치지 않고, 병과 병든 사람, 나아가 사람을 병들게 하는 사회를 고치기 위해 힘쓰는 의사. 그 꿈에 한 걸음 다가갈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책입니다.
김남일
1957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났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네덜란드어를 공부하고, 1983년『우리 세대의 문학』에 단편「배리」를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 동안 장편소설『청년일기』『국경』(전7권)을 비롯하여『일과 밥과 자유』『천하무적』『세상의 어떤 아침』을 썼으며, 장편동화『떠돌이꽃의 여행』을 펴냈습니다. 민족문학작가회의 사무국장, 계간『실천문학』의 주간으로 일했으며, 제1회 전태일문학상(보고문학 부문)을 받았습니다. 장편동화『골목이여, 안녕』, 인물 이야기『통일 할아버지 문익환』『전태일』을 썼고, 고전『전우치전』을 어린이와 청소년들을 위해 다시 썼습니다.
안희건
홍익대학교에서 광고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나이아가라 문화 예술에서 그림을 연구하며, A/B(Sungbuk)에서 그래픽 디자이너로 활동 중입니다. 아이들에게 꿈과 희망을 줄 수 있는 그림책을 만드는 게 꿈입니다.
나도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의사가 되고 싶어요!

평소에 친구들과 씩씩하게 뛰어놀 때에는 생각하지 못하다가, 감기에 걸려 심하게 기침을 하거나 열이 많이 나면 건강의 소중함을 느끼게 돼요. 많이 아파서 병원에 가면 의사 선생님이 어디가 아픈지 진찰을 하고, 약을 처방해 주지요.
병원에서 어디가 아픈지 이것저것 질문을 하고, 치료해 주시는 의사 선생님을 보면서, ‘나도 아픈 사람을 치료하는 의사가 되고 싶다!’ 하는 생각을 하기도 해요.

나도 커서 의사 선생님이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중한 생명을 다루는 의사』는 소아과 의사가 된 주인공의 이야기를 읽으면서 의사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알 수 있어요. 보통 대학생은 4년을 공부하지만 사람의 목숨을 다루는 의사가 되려면 6년을 공부해야 하고, 그 이후에도 인턴, 레지던트 등의 과정을 거치면서 병원에서 수많은 환자들을 만나고 치료하면서 배워야 해요. 의사가 되려면 암기도 잘 해야 하지만, 밤을 새고, 오랜 시간 쉬지도 못하고 일을 하기 때문에 체력도 좋아야 하지요.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다른 사람의 아픔을 생각하고 돕고 싶어 하는 마음이에요.
대학시절 밥 먹는 시간도 아껴가면서 우리 몸의 뼈 이름을 열심히 외우고 또 외웠지만 교수님 앞에 서자 눈앞이 캄캄해져서 아무 말도 못했던 일, 쥐만 봐도 무서워하고 도망갔던 주인공이 처음으로 해부 실습을 하다가 토하고 말았던 일 등의 에피소드를 통해, 어린 시절 배앓이를 자주 했던 평범한 아이었던 주인공이 어떻게 의사가 되었는지를 보면서 의사가 되는 과정을 함께 느껴볼 수 있어요.

의사는 어떤 일을 할까요?

내과, 외과, 이비인후과, 성형외과, 피부과, 흉부외과, 응급의학과 등 의사의 전공은 아주 다양해요. 시간이 흐를수록 더 세분화 되고, 전문화 되고 있지요. 하지만 의사라고 하면 하얀 가운을 입고 청진기로 진찰을 하는 모습이나, 텔레비전에서 본 수술을 하는 모습만 막연히 떠올라요.
폐에 염증이 생긴 영은이, 기침이 심한 명선이, 종기 때문에 고생하는 우섭이, 아토피로 한숨도 자지 못하는 아람이, 뇌수막염에 걸린 개구쟁이 한솔이, 너무 일찍 태어나서 인큐베이터 안에서 자라고 있는 레베카를 치료하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의사는 하는 일을 간접적으로 체험해 보면서 의사의 꿈을 키울 수 있어요.
부록으로 있는 내과, 성형외과, 한의원, 동물 병원 등 의학의 다양한 분야를 다루는 <재미있는 의학 이야기>, 옛날에는 이발사가 외과 의사 역할을 했던 일, 돼지 족발로 바느질 연습을 하기도 하는 의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재미있는 의학 이야기>, 예방 주사와 혈액형의 발견, 로봇 수술 등 의학 이야기를 다룬 <의학의 역사와 미래> 등이 호기심과 재미를 더해 주지요.
본문

부록: 의학의 다양한 분야들, 재미있는 의학 이야기, 의학의 역사와 미래
인턴과 레지던트 기간에 무엇보다 고달픈 건 잠이에요. 레지던트들은 보통 일주일에 100시간 넘게 병원에서 일해요. 많게는 140시간까지 일할 때도 있답니다. 정말 지옥이 따로 없지요. 그러다 보면 깜빡 졸다가 크게 야단을 맞기도 해요. 이렇게 힘든 과정을 마친 뒤 의사 시험에 합격하면 ‘전문의’가 돼요. 마침내 나도 그 모든 과정을 거쳐서 소아과 의사가 되었답니다. 소아과 전문의 자격증을 손에 받아 든 날, 이미 돌아가신 어머니의 약손이 제일 먼저 떠올랐어요. 어린 시절 배앓이를 할 때마다 내 배를 살살 문질러 주시던 그 손! 그 약손 덕분에 나는 건강하게 자라 마침내 의사가 되었지요. 나는 내 배를 어루만져 주셨던 어머니의 마음으로 환자들을 정성껏 치료하겠다고 다짐했답니다.
(본문 20쪽)

문득 대학 시절에 의사에도 여러 종류가 있다고 하시던 한 교수님의 말씀이 생각났어요.
“의사에도 여러 종류가 있단다. 첫째, 병만 고쳐 주는 ‘작은 의사’, 둘째, 병과 병든 사람을 다 같이 고쳐 주는 ‘보통 의사’, 셋째, 병든 사람과 그를 병들게 하는 사회를 다 같이 고쳐 주는 ‘큰 의사.”
교수님의 말씀을 듣고, 나는 많은 생각을 했어요. 그 무렵 나는 ‘노먼 베쑨’이라는 한 의사에게 깊은 감명을 받았어요.
(본문 44쪽)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과학 > 인체 > 의학

꿈을 키우는 책
직업을 고르자

난 뭐든지 할 수 있어
아스트리드 린드그렌 동화집, 일론 비클란드 그림, 강일우 옮김
고구려 나들이
전호태 지음, 한유민 그림
틀려도 괜찮아
마키타 신지 글, 하세가와 토모코 그림, 유문조 옮김

통일 할아버지 문익환
김남일 지음
전우치전
김남일 글, 윤보원 그림
골목이여, 안녕
김남일 지음, 김태환 그림

반걸음 내딛다
은이정 글, 안희건 그림
스티브 잡스
남경완 글, 안희건 그림
라이트 형제
김종렬 글, 안희건 그림

필리핀에서 온 조개 개구리
고수산나 글, 박영미 그림
아기곰의 첫 번째 크리스마스
카르마 윌슨 글, 제인 채프먼 그림, 임미경 옮김
잘 자, 자동차야! 잘 자, 꼬마야!
제니스 밀러쉬 글, 데이비드 고든 그림, 장미란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