느림보 그림책 14

얼음소년

조원희 글, 그림 | 느림보
얼음소년
정가
9,800원
할인가
8,820 (10% 980원 할인)
마일리지
441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9년 01월 30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1.7 x 27.7cm
ISBN_13 : 978-89-5876-087-0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206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읽기·쓰기 이야기를 꾸며요
1학년 국어 1학기 06월 5. 생각을 펼쳐요
2학년 국어 2학기 10월 3. 생각을 나타내요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fiogf49gjkf0d
몸이 점점 녹아가는 얼음소년의 모습을 통해 지구 온난화의 위험을 이야기합니다. 한겨울에도 눈이 녹아내리자 눈사람 속에 살던 얼음소년은 집을 떠납니다. 여기저기 공사를 하고, 자동차가 가득하고, 눈 대신 비가 내리는 도시에선 더 이상 살 수가 없었거든요. 마침내 얼음소년은 얼음이 가득한 북극에 가기로 결심합니다. 얼음소년은 몸이 녹기 전에 북극행 비행기를 탈 수 있을까요? 열기와 공해를 상징하는 붉은색의 도시와 희고 푸른 북극 풍경이 대비되어 지구 온난화 문제를 일깨웁니다.
조원희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디자인을 전공했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자연과 동물, 마음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감정들, 그 밖에 작고 소중한 것에 관해 그림으로 이야기하기를 좋아합니다. 첫 그림책인 『얼음소년』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었습니다.
‘붉은 도시, 푸른 얼음소년’
『얼음소년』은 2007년 겨울 ‘눈·사람·눈사람’이라는 기획전에서 전시했던 작품입니다. ‘눈사람’을 소재로 하고 싶은 이야기를 생각하다가 지구온난화 문제에 생각이 미쳤습니다. 책에 나오는 도시와 사람들은 어딘지 자연스럽지 못한 모습으로, 열기와 위험을 상징하는 붉은색을 주조로 표현했습니다. 얼음소년의 눈에는 도로와 자동차, 건물, 빗방울, 사람들이 위협적...
- 조원희
몸이 녹기 전에 어서 북극으로 가야 해요!

한겨울인데도 눈이 녹아내립니다. 도시에서 살 수 없게 된 얼음소년은 눈사람 집을 버리고 떠나지요. 따스한 날씨 덕분에 사람들은 멈추었던 공사를 다시 시작하고, 하늘에서는 눈 대신 비가 내립니다. 얼음소년은 이제 어디로 가야 할까요?
비를 피해 거리를 떠돌던 얼음소년은 가전제품점 쇼윈도에서 얼음이 가득한 곳을 발견합니다. ‘얼음으로 가득한 저곳은 어디일까?’ 그곳은 바로 북극이었습니다. 얼음소년은 서둘러 북극행 비행기를 타러 달려가지만 비행기에서 내뿜는 열기 때문에 녹아버립니다. 점점 의식을 잃어가는 얼음소년의 눈앞에 아름다운 북극이 꿈처럼 펼쳐집니다.

북극의 얼음도 녹고 있어요!

그러나 얼음소년이 꿈꾸었던 북극의 얼음도 점점 녹고 있습니다. 얼음이 녹자 얼음 위에서 생활하는 바다표범의 수가 줄어들었고, 이들을 먹이로 삼는 북극곰들도 굶주린 채 죽어가고 있지요. 이미 북극곰은 ‘멸종위기종’으로 지정되었습니다.
그런데도 지구온난화 문제를 외면한 채 편리함만 뒤쫓아야 할까요? 조금 덥다고 에어컨을 틀고, 걸어서 갈 수 있는 가까운 거리도 자동차를 타야 할까요?
우리가 계속 지금처럼 생활한다면 50년 후에는 북극의 얼음이 완전히 녹아 버릴 것입니다. 북극에서 얼음이 사라진다는 것은 동물들의 멸종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얼음에 반사되던 자외선이 고스란히 지구에 흡수되어 온난화를 더욱 가속시킬 테고, 그러면 허리케인과 홍수, 해일, 이상기온이 지구를 덮칠 것입니다. 우리들의 커다란 집인 지구는 더는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으로 변할지도 모릅니다.

마지막 비행기도 놓친 걸까요?

『얼음소년』은 자연을 파괴하는 인간의 욕심에 경종을 울리는 작품입니다. 쇼윈도 앞에서 까치발을 들고 얼음산을 바라보는 얼음소년의 모습이 안타깝습니다. 북극행 비행기를 타기 위해 서둘렀지만 비행기가 뿜어내는 열기 때문에 녹아 없어지는 얼음소년. 그래서 ‘마지막 비행기도 놓친 걸까요?’라는 글은 이중적인 의미로 다가옵니다. 마지막 비행기를 놓친 얼음소년처럼 우리도 “마지막 기회마저 놓친 게 아닐까?”라는 물음으로요.
서서히 녹아 없어지는 얼음소년은 푸르른 북극을 꿈꾸지만, 우리는 이미 북극의 얼음이 녹고 있다는 것을 압니다. 신예 조원희 작가는 그의 야심찬 데뷔작 『얼음소년』을 통해 우리가 어느 방향으로 나아가야 하는지를 웅변하고 있습니다.
한겨울에 얼음소년이 집을 떠나요.

사람들은 공사를 시작하고

자동차는 어디론가 달려가고

눈 대신 비가 내려요.

이제 어디로 가야 하지?
(본문 2~12쪽)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지구가 아파요
하나뿐인 지구

바람 부는 날
정순희 글, 그림
오른쪽이와 동네한바퀴
백미숙 글, 김유대 그림
가시내
김장성 글, 이수진 그림

혼자 가야 해
조원희 글·그림
까불지 마!
강무홍 글, 조원희 그림
개똥벌레가 똥똥똥
윤여림 글, 조원희 그림

으악, 도깨비다
손정원 지음, 유애로 그림
끝지
이형진 글·그림
장화 쓴 공주님
심미아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