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음씨앗 그림책 25

먼지깨비

이연실 글, 김향수 사진 | 한솔수북
먼지깨비
정가
9,500원
할인가
8,550 (10% 950원 할인)
마일리지
42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9년 03월 02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0.6 x 28.8cm
ISBN_13 : 978-89-535-5983-7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328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말하기 경험·생각·느낌을 말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읽기·쓰기 이야기를 듣고 느낌을 말해요
수상&선정
열린어린이 2009 여름 방학 권장 도서
천진난만 어린이
사랑 가득한 선생님에 대한 기억
선생님, 기억하세요?
fiogf49gjkf0d
풀풀 날리는 먼지도 이렇게 귀여울 수 있네요.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 주는 ‘먼지깨비’의 이야기에 빙그레 웃음이 떠오르는 그림책입니다. 꼭꼭 감추어진 저 아래 먼지 마을에 살던 먼지깨비가 우연히 우리가 지내는 공간에 찾아옵니다. 보물상자를 잃어버려서 우는 아이를 보고는, 얼마 전 먼지 마을에 떨어진 보물상자를 떠올렸지요. 마음 착한 먼지깨비는 얼른 마을로 내려가 보물상자를 살며시 가져다 주었어요. 아이의 웃음에 기분이 좋아진 먼지깨비는 그 뒤로도 지금까지 우리들이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 주고 있답니다. 캐릭터의 특성을 잘 살려 만든 먼지깨비와 섬세한 손길이 느껴지는 배경, 그 형상을 생생하게 담아낸 사진이 정성스럽습니다.
이연실
1975년 강원도 평창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하고 그래픽 디자이너로 일했습니다. 2004년 프랑스로 건너가 에피날 이마주 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면서 어린이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안녕, 바나나 달』은 2006년 봄에 프랑스 에피날 이마주 학교에서 열린 ‘어린이 책 글쓰기 워크숍’에 참가한 뒤 만든 그림책입니다. 또한, ‘프랑스 에피날 장 그르나딘 어린이 책 잔치’에 발맞춰, 에피날 시와 로렌 지방 의회 지원으로『Le voyage de Kikie』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었습니다.
김향수
사보와 어린이 잡지를 만들다가, 지금은 출판사에서 어린이 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사진’을 순 우리말인 ‘빛그림’이라고 부르기를 좋아합니다. 글을 쓴 책으로 『즐거운 비』『암행어사 호랑이』『아빠는 잠이 안 와』『우리 누나』에 글을 썼고, 빛그림을 빚은 책으로는 『구름빵』『팥죽할멈과 호랑이』『아주 특별한 요리책』 등이 있습니다.
01_아주 흐뭇했던 기억 하나, 잃어버린 물건 찾기

여러분은 혹시 이사 갈 때라든지, 짐을 옮길 때, 옷을 입을 때, 잊고 있던 물건이 아주 엉뚱한 곳에서 뽀얀 먼지와 함께 ‘짠’ 하고 나타난 경험을 한 적이 있나요? 언젠가 한참 동안 찾아 헤맸던 물건을 시간이 한참 지난 뒤 우연히 찾았을 때, ‘이게 여기 있었네.” 하며 좋아했던 바로 그 기억 말이에요. 그 언젠가 여러분을 즐겁게 했던, 마치 누군가가 나 몰래 살며시 가져다 놓은 것만 같던 기억은, 바로 먼지 풀풀 도깨비인 ‘먼지깨비’ 덕분에 생긴 일이지요.

먼지깨비가 사는 곳은 바로 먼지 마을이에요. 우리는 한 번도 가 본 적이 없지요. 하지만 우리 집 구석 어딘가에서 몽글몽글 모여 있는 먼지를 살포시 걷어 내고 고개를 쏙 들이밀면 나올 것만 같은 세상이지요.
그 마을에 살던 먼지깨비는 어느 날 아주 낯선 세상과 만납니다. 산을 오르고 하늘을 오르고 구름을 넘어 어떤 아이가 사는 방에 이르러요. 무언가를 잃어버려 울고 있던 아이를 보며 먼지 마을에 떨어진 물건을 생각하고는 얼른 다녀와 살며시 갖다 놓지요. 그때부터 먼지깨비는 낯선 세상을 자주 들락거립니다. ‘잃어버린 물건 찾아 주기’라는 아주 재미있는 일이 생겼거든요.

아주 낯선 세상에 사는 아이의 물건을 되찾아 주면서 행복을 느낀 먼지깨비가 그때부터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 주게 되었다는 것이 그림책 『먼지깨비』 이야기의 큰 틀입니다. 어떻게 해서 먼지깨비가 태어났는지 궁금하지요? 이연실 작가가 프랑스에 있는 스트라스부르에서 공부할 때, 어느 날 다락방에서 조그마한 물건을 잃어버리고는 아주 우연히 먼지깨비를 만났지요. 그 비밀 이야기가 바로 먼지깨비와 먼지 꽃밭, 먼지 늪, 먼지 산이 있는 먼지 마을 이야기예요. 혼자만 간직하던 비밀 이야기를 다듬고 다듬어 그림책으로 펴냈지요. 혼자만 알고 있기에는 너무 아까운 이야기여서 그랬대요. 물론 아직도 먼지깨비는 자기 이야기가 이렇게 그림책으로 나온 줄은 모르고 있답니다.

02_사 차원 세계, 먼지깨비의 먼지 마을

먼지깨비와 먼지 마을을 만들기까지, 두 해라는 오랜 시간이 걸렸습니다. 우리 아이들뿐 아니라 어른들도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이야기를 만들려고 다듬고 또 다듬고, 요리조리 이리저리 밑그림을 그리고 또 그렸어요.
이연실 작가는 천 조각과 솜, 실을 써서 자연스럽고 친근하고 조금 더럽고 사랑스러운 먼지깨비를 만들려고 애를 썼어요. 그 덕분이었을까요? 왠지 사 차원 세계인 먼지 마을에 진짜 있을 것만 같은 도깨비가 태어났지요. 실제 일곱 살 아이가 지내는 것처럼 꾸민 아이 방과 책상, 책꽂이의 책들 하나하나 정성을 다했고, 먼지 꽃밭, 먼지 동산, 먼지 늪이 있는 커다란 먼지 마을 세트를 만들 때는 정성은 물론 기나긴 시간을 들여야만 했어요.
이렇듯 『먼지깨비』는 하나하나 손으로 만들고, 그리고, 오리고 붙여 캐릭터와 소품, 배경을 완성한 뒤, 알맞은 구도로 배치해 장면에 어울리는 조명을 써서 사진을 찍어 완성했지요.
작품에 어울리는 장면을 얻으려고 김향수 사진 작가와 끊임없이 의논하면서, 즉석 사진 수십 장을 뽑아 마음에 들 때까지 고민하고 사진 찍는 작업을 되풀이했어요.

03_먼지깨비의 숨결을 불어넣은 빛의 예술

입체로 작업한 그림책은 보통 그림보다 형태감이 뚜렷하고, 위아래의 공간감이 또렷해서 그림책 보는 재미가 쏠쏠하지요. 입체 작품의 이런 장점을 잘 살리느냐 못 살리느냐는 빛그림(사진)에 달려 있어요. 캐릭터를 살아 숨 쉬는 것처럼 보일 수 있게 하는 힘은 빛그림일 거예요. 유아 스테디셀러인 『구름빵』을 평면과 입체의 어울림을 살려 비 오는 날을 따뜻하게 빚어 낸 김향수 작가는, 이번 책 『먼지깨비』는 안개 가득한 먼지 마을을 어릴 적 기억처럼 아스라이 느낄 수 있게 빚어 내었습니다.
안개 가득한 뽀얀 먼지 마을 세계는 어둡지만 너무 무겁지 않게, 아이가 있는 현실 공간은 밝고 따뜻하게 담아냈습니다. 또한 먼지깨비의 감정을 자연스럽게 따라가며 적절한 빛의 강약을 느낄 수 있게 찍었습니다.
“어, 이게 뭐지?”
먼지깨비는 땀을 쓱 닦고는
물건 한 번 만져 보고
하늘 한 번 쳐다보다
고개만 갸우뚱거렸어요.

“누가 떨어뜨렸을까?”
“저 하늘에 누가 살고 있나?”

먼지깨비는 하늘 꼭대기까지 올라가 보기로 마음먹었어요.

하나, 둘, 셋!
좀 더, 조금만 더!
이제 다 왔다. 여엉차!

먼지 구름을 밟고 올라갈수록 하늘은 어두웠어요.
마침내 하늘 꼭대기에 다다랐어요.

먼지깨비가 고운 먼지 안개를 살포시 걷어 내자……,

“우아, 여긴 어디지?”
눈앞에 아주 낯선 세상이 펼쳐졌어요.
먼지깨비 눈이 휘둥그레졌지요.
와글와글 반짝반짝
처음 보는 물건들이 가득했거든요.
(본문 16~22쪽)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별별 공상들!
상상력이 뭉게뭉게

강아지똥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난 토마토 절대 안 먹어
로렌 차일드 글,그림, 조은수 옮김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볼프 에를브루흐 그림

안녕, 바나나 달
이연실 지음
잠잠깨비
이연실 글, 김향수 그림
먼지깨비
이연실 글, 김향수 사진

구름빵
백희나 글·그림, 김향수 빛그림
즐거운 비
김향수 글, 서세옥 그림
칫솔맨 도와줘요!
정희재 글, 박선영 그림, 김향수 빛그림

구름빵
백희나 글·그림, 김향수 빛그림
떡보먹보 호랑이
이진숙 글, 이작은 그림
거짓말
가사이 마리 글·그림, 손정원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