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랜드 Picture Books 197 / 세계의 걸작 그림책 · 미국

용이 사는 섬, 코모도

피터 시스 그림, 장미란 옮김 | 시공주니어
용이 사는 섬, 코모도
정가
10,500원
할인가
9,450 (10% 1,050원 할인)
마일리지
473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09년 05월 04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4.4 x 29.7cm
ISBN_13 : 9788952784667 | KDC : 840
원제
KOMODO!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2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읽기·쓰기 책에 관심 가져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동화·동요·동시를 들어요
fiogf49gjkf0d
어린이들이 보고 싶어 하는 상상 속 세계를 그대로 보여 주며 상상의 날개를 한껏 펼칠 수 있도록 하는 그림책입니다. 용을 좋아하는 아이가 코모도용을 만나러 인도네시아 코모도 섬에 갑니다. 부모님이 워낙 용을 좋아하는 아이를 위해 주는 선물이었지요. 코모도 섬에 가는 길, 아이는 마음속으로 이미 코모도용과의 설레는 만남을 떠올립니다. 하지만 코모도 섬에 있는 코모도용은 이미 관광객의 구경거리로 전락해 버린 뒤였지요. 구경꾼 무리를 벗어난 아이는 혼자서 걷다가 마침내 용을 맞닥뜨립니다. 아이가 본 것은 진짜 용일까요, 환상일까요? 하지만 그건 별로 중요하지 않았답니다. 그림 곳곳에 재미나는 요소를 숨겨 놓은 피터 시스의 재치에 웃음을 머금게 됩니다.
피터 시스(Peter Sis)
세계적으로 유명한 어린이 책 작가인 동시에 일러스트레이터, 영화 제작자입니다. 1949년 체코의 브르노에서 태어나 프라하 실용 미술학교와 영국 런던의 왕립 예술 대학에서 그림과 영화를 공부하고 1984년 미국으로 건너갔습니다. 『티베트』『갈릴레오 갈릴레이』로 칼데콧 상을 받았습니다. 그 밖에 작품으로 『마들렌카』『생명의 나무』『꿈을 찾아 떠나는 여행』 등이 있습니다.
☞ 작가론 보기
장미란
1971년 전남 목포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영어교육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어린이책 전문기획실 ‘햇살과 나무꾼’ 에서 일했으며 지금은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마술 색연필과 못난이 생쥐들』『겁쟁이 꼬마 유령』『미술관에 간 윌리』『내 귀는 짝짝이』『내 친구가 마녀래요』『다람쥐』『다람쥐 아내』『크릭터』『도둑 맞은 다이아몬드』『화요일의 두꺼비』『학교에 간 사자』『터널』『동물원』『시튼 동물기』『그리운 메이 아줌마』『누가 더 즐거웠을까?』등이 있습니다.
“진짜 용을 만나고 싶어요!” 용을 너무 좋아하는 아이가 용을 만나기 위해 찾아간 코모도 섬. 그곳에서 아이는 진짜 용을 만날 수 있을까요?

가장 아이다운 특징을 보여 주다 - 난 용이 너무 좋아!

이 책의 주인공은 용을 무척 좋아한다. 아이는 용이 그려진 티셔츠만 입고, 모래로 용을 만들며 놀고, 야구 글러브를 끼고도 용 그림자놀이를 한다. 방 역시 용 인형, 용 모양 전등, 용이 그려진 매트, 용 포스터처럼 용과 관련된 것들로 가득 차 있다. 이쯤 되면 진정한 ‘용 마니아’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처럼 아이들은 좋아하는 것이 생기면, 그게 어떤 것이든 금세 빠져든다. 공룡을 좋아하는 아이는 백과사전을 뒤적이며 어려운 공룡 이름들을 일일이 다 외우고, 자동차를 좋아하는 아이는 차의 일부만 보고도 어떤 차인지 알아맞힌다. 때로 전문가보다 훨씬 뛰어난 지식과 열정으로 어른들을 놀라게 하기도 한다. 피터 시스는 이런 아이들의 특성을 잘 잡아냈다. 그렇기 때문에 이 책을 읽는 아이들은 누구라도 주인공과 쉽게 동일시되어, 주인공과 함께 설레고 기뻐하게 되는 것이다.

친구 같은 엄마 아빠 - 우리 용 보러 갈까?

주인공은 참 행복한 아이이다. 엄마 아빠가 용을 좋아하는 아이의 마음을 잘 이해하고 인정해 주기 때문이다. 아이의 방뿐 아니라, 거실의 인테리어만 보더라도 알 수 있다. 심지어 엄마 아빠는 용을 보러 가자며 머나먼 인도네시아로의 여행을 제안한다. 아이들이 바라는 엄마 아빠의 모습은 바로 이런 것이 아닐까. 날마다 공부하라고 잔소리하는 모습이 아니라,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에 관심을 가져 주고, 인정해 주고, 함께해 주는 엄마 아빠 말이다. 물론 책 속의 엄마 아빠는 다소 비현실적이긴 하다. 하지만 아이가 좋아하는 것이 어떤 것인지, 왜 좋아하는지 관심조차 갖지 않는 우리 부모들에게, 책 속 부모의 모습은 따끔한 일침을 준다.


욕심 사나운 어른들이 아이의 꿈을 짓밟다

용을 만난다는 희망에 부풀었던 주인공은 막상 코모도 섬에 도착해서는 실망하고 만다. 머릿속으로 수차례 그려 봤던 코모도용의 늠름한 모습 대신, 구경거리로 전락한 코모도용의 모습만 보였기 때문이다. 관광객들로 가득 찬 발리 섬이나 코모도 섬을 향하는 수많은 배들을 보더라도 짐작할 수 있겠지만, 코모도용은 아이가 상상했던 모습과는 거리가 멀었다. 구름 떼처럼 몰려든 구경꾼들이 둥글게 원을 그린 채, 고깃덩이 몇 개를 놔두고 코모도용이 나타나기를 기다린다. 여기저기 코모도용과 관련된 상품들을 파는 장사꾼들이 보이고, 오간 사람들이 버린 쓰레기도 널려 있다. 이런 모습에 실망하지 않을 수 있을까. 환경 파괴 문제는 둘째 치고, 코모도용을 돈벌이로 생각하는 어른들의 욕심이 한 아이의 순수한 꿈을 산산이 깨뜨려 버린 순간이다.


상상과 현실이 하나가 된 클라이맥스 - 다친 아이의 마음을 어루만지다

이 책의 클라이맥스는 코모도용과 아이가 만나는 장면이다. 아이는 구경꾼들 사이에서 벗어나 혼자 주위를 돌아다닌다. 그런데 갑자기 들려오는 크르렁 소리, 그리고 나타난 진짜 용! 용은 아이가 머릿속에 그렸던 모습과 똑같다. 그런데 다시 보려는 순간, 용은 사라져 버린다. 눈앞에 나타난 용이 진짜인지 거짓인지 아이에게는 중요하지 않다. 아이는 그토록 보고 싶어 했던 용을 만났고, 코모도 섬은 기꺼이 그 무대가 되어 주었다. 아이가 코모도 섬을 최고라고 여기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상상과 현실이 하나가 되면서, 앞서 상처받았던 아이의 마음은 어느새 치유되었다. 빙그레 미소 지으며 엄마 아빠에게 돌아가는 아이의 얼굴에서 그 증거를 발견할 수 있다.


풍성한 그림 속에 숨은 유머가 재미와 상상력을 더한다

“학교 단체 사진에서 날 찾는 건 쉽다.”는 말과 달리, 학교 단체 사진에서 주인공을 찾으려면 한참을 들여다봐야 한다. 심지어 용과 비슷한 닭이 그려진 티셔츠를 입은 아이도 있다. 또 코모도용을 보기 위해 몰려든 수많은 관광객들은 각각 다른 동작, 다른 표정을 하고 있다. 온통 코모도용으로 장식이 된 발리 섬이나 용의 형태를 하고 있는 열대성 풀잎들은 그 자체만으로도 보는 재미가 넘친다. 배를 타고 돌아오는 장면에서까지 멀리 보이는 섬은 코모도용의 모습이다. 아이들은 이처럼 피터 시스가 곳곳에 숨겨 놓은 재미 요소들을 찾으며 흥미로워하는 것은 물론 그 속에서 절로 새로운 이야기를 떠올리게 될 것이다. 피터 시스의 책이 간결하면서도 풍성하게 느껴지는 이유가 그 때문이다.


코모도용에서 용을 발견하다 - 현실의 동물에서 환상 이야기를 이끌어 낸 치밀함

코모도용은 인도네시아에 실제로 존재하는 동물이다. 코모도용의 정식 명칭은 ‘코모도왕도마뱀(Komodo Dragon)’으로, 살아 있는 유일한 육식 공룡의 후예로 알려져 있다. 날카로운 이빨과 튼튼한 턱 때문에 한번 물리면 생명을 부지하기 힘들 정도로 무시무시한 동물이다. 이 코모도왕도마뱀의 이름에 용(Dragon)이 들어가는 것을 피터 시스는 놓치지 않았다. 피터 시스는 환상의 용과 실제의 코모도용을 교묘하게 연결시킴으로써 이야기를 더욱 흥미롭게 만들고 있다. 이 책에서 코모도왕도마뱀 대신 코모도용으로 표기한 이유도 바로 이를 강조하기 위함이다. 무엇보다 이야기 속에 자연스럽게 코모도용과 관련된 정보들을 녹여 내며, 그림책의 완성도를 높였다.
나는 아주 어렸을 때부터
용을 무척 좋아했어요.

그래서 엄마 아빠는 나를 데리고 인도네시아에 가기로 했지요.
그곳에 있는 코모도 섬에 ‘코모도용’이 산대요.

나는 비행기에서 코모도용에 관한 책을 읽고 또 읽었어요.

코모도용이 어떤 모습일지
마음속에 생생히 그려졌어요.
(본문 12~19쪽)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별별 공상들!
상상력이 뭉게뭉게

황소 아저씨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까막나라에서 온 삽사리
정승각 글·그림
반쪽이
이미애 글, 이억배 그림

갈릴레오 갈릴레이
피터 시스 지음, 백상현 옮김
마들렌카
피터 시스 글·그림
마들렌카의 개
피터 시스 글·그림

괴물들이 사는 나라
모리스 샌닥 그림·글, 강무홍 옮김
곰 사냥을 떠나자
헬린 옥슨버리 그림, 마이클 로젠 글, 공경희 옮김
알록달록 동물원
로이스 엘러트 그림·글, 문정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