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똑 사회그림책 19

놀이는 참 대단해

권오진 글, 이경석 그림 | 웅진주니어
놀이는 참 대단해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1년 10월 20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2.2 x 26.2cm
ISBN_13 : 978-89-01-12873-3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6세, 건강 생활 공통 공통 감각 및 신체 인식 신체를 인식하고 움직여요
5~6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기본 생활 습관 질서를 잘 지켜요
1학년 즐거운 생활 2학기 10월 5. 친구들아 모여라
1학년 국어 2학기 12월 6. 이렇게 해 보아요
놀이가 아이들에게 미치는 긍정적인 영향을 조근조근 일러줍니다. 아이들은 친구들과 어울려 뛰어놀면서 몸을 튼튼하게 단련하고 사회성을 기릅니다. 또한 끊임없이 새로운 놀이를 만들면서 상상력을 키워나가고 놀이에 몰입하면서 집중력을 기르지요. 아이들이 모여 노는 곳에는 언제나 작은 사회가 형성되고 그 속에서 나름의 규칙과 질서가 만들어집니다. 아이들은 어른이 되기 전 놀이를 통해서 삶을 배우는 셈입니다. 그래서 아이들의 놀이는 어른들의 일만큼 중요한 것으로 존중받아야 하지요. 이처럼 중요한 놀이의 역할을 되새기고 아이들에게 마음껏 뛰어 놀기를 권장하는 그림책입니다. 신 나게 뛰노는 아이들을 발랄하게 그려낸 그림이 이야기에 생기를 불어넣습니다.
권오진
가족 답사 모임 ‘아빠와 추억 만들기’를 만들어 단장으로 6년째 일하고 있습니다. 자녀 양육 전문가로 강연 및 아빠와 자녀의 신체놀이 보급에 힘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아빠의 놀이 혁명』『아이의 미래를 바꾸는 아빠이 습관 혁명』이 있습니다.
이경석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꼬마 친구들과 그림 그리며 노는 걸 좋아해서 어린이 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놀이는 참 대단해』『할머니의 힘』『도대체 뭐라고 말하지?』『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4』『알려 줘 경상북도 위인!』등이 있습니다.
“노는 건, 몸이 튼튼해지는 거야.
노는 건, 상상력이 커지는 거야.
노는 건, 양보할 줄 아는 거야.
노는 건, 실패를 겪는 거야.
노는 건, 자신감을 기르는 거야.”

놀이는 아이들의 삶, 그 자체이다!
흔히들 아이는 놀면서 큰다는 말을 한다. 아이들은 무엇이든 놀이로 바꾸는 재주가 있다. 아이들의 놀이는 태어나면서부터 지니고 나온 기질처럼 보인다. 유아기에는 놀이와 일이 거의 구분이 안 되는 상태에서 놀이가 가장 중심을 차지한다. 어른들이 보기에는 시시하게 보일 수 있지만,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세상에 나올 때 필요한 여러 가지 것들을 배우고 훈련한다. 『놀이는 참 대단해』는 아이들이 즐기는 다양한 놀이들을 보여 주며, 놀이의 참 의미와 의의를 알려 주는 문화 그림책이다. 놀이가 얼마나 대단하고 위대한 힘을 가졌는지 알게 될 것이다. 그래서 아이들은 마음껏 놀아야 한다.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세상을 배운다!
아이들은 놀면서 몸과 마음이 쑥쑥 자란다. 놀이는 아이의 신체.인지.언어.정서.사회성 등 발달 전 영역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즉, 놀이는 아이가 주변 세계와 소통하고 사회성을 기르는 수단이다. 아이들은 놀이를 통해 작은 사회를 만들어간다. 놀이 속에서 풍부한 사회 경험을 하고, 도덕적 기준이나 규칙, 역할을 배우면서 사회를 학습하고 사회적 인간으로 성장한다.

놀다 보면 아이들은 몸이 튼튼해질 뿐 아니라, 상상력, 집중력을 키우고, 똑똑해진다. 놀이터에서 온 몸을 움직이며 뛰어놀다 보면 기운이 넘치고 활발해진다. 각종 상자와 우유팩으로 우주선을 만들어 우주 여행 놀이를 하다 보면 상상력이 커진다. 또 오목을 두면서 이 궁리 저 궁리 머리를 쓰다 보면 똑똑해지고, 날아오는 공을 치기 위해 집중하면 집중력을 키울 수 있다.

이뿐만이 아니다. 아이들에게 놀이는 친구를 사귀는 것이다. 놀이로 다른 사람과 어울리는 방법을 배우고, 주변 세계를 탐색한다. 병원 놀이를 하면서 친구랑 번갈아 양보하며 하고 싶은 역할을 해야 한다. 친구랑 싸웠을 때는 함께 연을 날리며 화해하기도 한다. 사방치기를 하면서는 규칙을 지켜야 하고, 주사위 놀이를 할 때는 친구를 속이지 말고 정직해야 한다. 내 차례가 될 때까지 기다리며 인내심도 기를 수 있다. 커다란 모래성은 친구들과 힘을 합쳐 만들 때 더 크게 멋지게 만들 수 있음을 알게 된다.
또한 놀이는 자신과의 싸움이기도 하다. 놀이를 하면서 용기를 갖고 도전해 보고, 실패도 겪어 보고, 마침내 자신감을 얻을 수 있다. 줄넘기를 할 때 중간에 뛰어들기 무섭지만 용기를 갖고 뛰어들면, 줄을 잘 넘을 수 있다. 딱지치기가 처음에 잘 되지 않아 무수한 실패를 하여도, 굴하지 않고 해 내는 끈기와 도전을 배울 수 있다. 처음에는 물을 무서워했지만, 마침내 어푸어푸 수영을 하게 되면 자신감이 쑥쑥 커진다. 이처럼 놀이는 아이들을 건강하고, 즐겁게 자라게 해 준다.

아빠 놀이 전도사, 권오진 선생님의 놀이 철학을 담다!
이 그림책을 쓴 권오진 선생님은 2001년 13년 동안 운영하던 광고대행사를 접고 ‘아빠와 추억 만들기’를 만들어 11년 동안 아이와 놀 수 있는 놀이들을 개발하고 전파하는 데 힘쓰고 있다. 작가는 아이는 놀이를 통해 큰 성장의 기회를 얻고, 행복한 삶을 꾸릴 수 있다는 생각을 이 그림책에 담아냈다.

경쾌하고 발랄한 놀이와 꼭 맞는 만화 기법의 그림
이 책에 그림을 그린 이경석 화가는 가벼운 선 느낌을 잘 살려 ‘놀이’의 경쾌함과 발랄함을 탁월하게 표현했다. 아이들의 표정과 움직임 하나 하나에서 아이들의 놀이가 어떤 것인지 아이들이 얼마나 재미있어 하는지 충분히 느껴진다. 화가 특유의 개성이 살면서, 무심코 지나면 놓칠 수 있는 아이들의 감성을 세심하게 잘 잡아내어 읽는 재미를 더한다. 아이들의 심리를 잘 표현했기 때문에 독자들은 읽는 동안 “맞아, 나도 그랬어.” 하며 공감할 수 있다.
노는 건, 몸이 튼튼해지는 거야.
몸 구석구석을 움직이며 놀다 보면
우리 몸은 기운이 넘치고 활발해져.
뛰고
달리고
오르고
매달리고…….

노는 건, 상상력이 커지는 거야.
생각 속에서는 뭐든지 뚝딱뚝딱 만들 수 있고,
뭐든지 짠 변신할 수 있지.
내가 만든 생각 속에서 놀다 보면
상상력이 쑥쑥 커져.
(본문 2~4쪽)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생활 습관 들이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사회성 키우기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놀이하며 읽는 책
좋은 습관 기르기
자신감을 주는 책
재미있는 책

야광귀신
이춘희, 한병호 그림, 임재해 감수
숲 속의 요술물감
하야시 아키코 지은이, 고향옥 옮김
윌리와 악당 벌렁코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허은미 옮김

아이의 미래를 바꾸는 아빠의 습관 혁명
권오진 글, 청설모 그림

세상에서 가장 엉뚱하고 게으르고 놀기 좋아하는 호뚱이
오자와 다다시 글, 이경석 그림, 고향옥 옮김
더더더 작게 쪼개면 원자!
곽영직 글, 이경석 그림
마법 크레용과 세발까마귀
정란희 글, 이경석 그림

한국사 탐험대 (전 10권)
송호정 외 글, 이용규 외 그림
돼지책
앤서니 브라운 글·그림, 허은미 옮김
나쁜 어린이 표
황선미 글쓴이, 권사우 그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