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 살 슬기의 철학 놀이 첫 번째 물음

나는 누구일까?

손석춘 글, 정민아 그림 | 느림보
나는 누구일까?
정가
9,500원
할인가
8,550 (10% 950원 할인)
마일리지
42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1년 12월 29일 | 페이지 : 112쪽 | 크기 : 17.5 x 22.5cm
ISBN_13 : 978-89-5876-131-0 | KDC : 10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학년 국어 1학기 03월 1. 문학의 즐거움
6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문학과 삶
철학을 쉽고 재미있게 접근하여 자신의 생각을 키울 수 있도록 기틀을 마련해 주는 ‘열두 살 슬기의 철학 놀이’ 시리즈의 첫 번째 권입니다. 첫 번째 권에서는 ‘나는 누구일까?’에 대한 기본적인 질문에서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슬기의 삼촌은 슬기와 함께 어린 시절의 바퀴벌레 일화를 이야기하며 질문과 생각에 꼬리를 무는 철학 놀이를 제안합니다. 어려운 책을 읽으며 답답하게 공부를 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대화를 나누며 생각의 폭을 넓히도록 도와줍니다. 나의 존재와 정체성, 우주의 비밀, 가족, 역사 등 ‘나’라는 존재를 파악하고 인지하는데 기틀을 마련해 주는 이야기들이 가득합니다. 슬기와 삼촌과 재미있게 수다를 떨다보면 어느 새 철학 놀이를 즐기고 있는 우리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세상과의 소통을 도와주고 나 자신을 제대로 바라보고 타인을 이해하는데 바탕을 다져주는 철학을 즐겁게 알아갑니다.
손석춘
대학에서 철학을 전공했고 커뮤니케이션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신문사 논설위원과 사단법인 ‘새로운 사회를 여는 연구원’ 원장을 거쳐 지금은 건국대학교 커뮤니케이션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정민아
서울시립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했습니다. 한겨레 일러스트레이션 그림책 과정을 수료했습니다.『까만 콩떡이 될 뻔한 최현호』『시간 먹는 시먹깨비』『황금 똥을 누는 아이』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열두 살 슬기의 철학 놀이’는 어린이가 스스로 생각을 키울 수 있게 도와주는 철학책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는 ‘생각하기’를 힘들어하고 자기 자신을 표현하기 어려워하는 열두 살 남짓의 어린이들에게 생각을 통해 세상과 소통하는 방법을 알려 줍니다.
생각은 저절로 자라지 않습니다. 생각하는 습관을 들여야 쑥쑥 큽니다. 생각하는 데 도움을 주는 가장 좋은 공부가 바로 철학입니다. 철학은 정답을 맞혀야 하는 학교 공부처럼 어렵고 지루하지 않습니다. 사실 어린이에게 철학은 재미있는 놀이처럼 즐겁습니다. 어린이라면 누구나 궁금한 게 알고 싶고, 작은 것도 지나치지 않고 자세히 들여다보는 힘, 호기심을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시리즈는 역사 속에서 길어 올린 풍부한 사례와 뚜렷하고 깊이 있는 관점, 어린이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대화형 질문들로 알차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일상생활 속에서 철학 하기

철학은 아주 오래전부터 인류에게 깨달음을 주었습니다. 그 깨달음을 바탕으로 사람들은 역사와 문화, 과학에서 눈부신 발전을 이루었습니다.
그런데도 철학은 늘 어렵고 골치 아픈 학문으로만 인식되어 왔습니다. 두꺼운 철학책을 공부하는 것이 철학을 아는 것이라고 오해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고대 그리스의 철학자 소크라테스는 철학의 비밀을 가만히 알려 주었습니다.
"너 자신을 알라!"
무엇보다 먼저 나 자신이 누구인지 알기 위해 스스로 묻고 생각하는 것이 철학이라고 귀띔해 주었던 것이지요. 철학은 '나는 누구일까?'하고 궁금해하는 순간부터 깨달음을 얻을 수 있는 일상생활 속의 학문이라는 얘기입니다.
철학은 어려운 철학책을 아는 것이 아니라 나와 나를 둘러싼 세계와 만나는 과정일 뿐입니다. 내가 나를 알아 가는 게 그렇게 어렵고 지루한 일일까요? 절대로 그럴 리 없겠지요?
사실 철학은 어린이들도 익힐 수 있는 쉬운 학문입니다.
‘나는 누구일까?’라고 스스로에게 물어보세요. 이 간단한 물음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깊고 풍부한 생각을 이끌어 냅니다. 철학은 읽고 쓰고 말하고 판단하는 어린이의 모든 활동에 상상도 못할 커다란 도움을 줍니다.

위대함의 뿌리는 호기심!

유명한 철학자들을 소개하면서 그들의 사상을 요약한 어린이 철학책은 셀 수 없이 많습니다. 이 책들은 두꺼운 철학책을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춰 풀어쓴 책들이지만, 여전히 지루하고 어렵습니다. 어린이의 일상생활과 동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열두 살 슬기의 철학 놀이’ 시리즈의 첫 번째 물음 『나는 누구일까?』는 생활 속 철학의 첫 번째 문을 열어 주는 보배로운 책입니다. 아이들이 밥 먹고 뛰놀고 잠자고 숨 쉬는 일상생활 속에서 철학을 발견하는 귀한 책입니다.
주인공인 열두 살 슬기는 세 살 때 보았던 바퀴벌레를 떠올립니다.
집짓기 놀이를 하고 있던 세 살 슬기는 눈앞을 지나가는 바퀴벌레를 호기심 가득한 눈으로 바라보았거든요. 다시 그 바퀴벌레는 시간을 거슬러 올라가 아인슈타인의 눈앞에도 나타납니다. 아인슈타인도 슬기처럼 벌레의 움직임을 살펴보다가 문득 생명의 신비를 깨닫게 됩니다. 벌레 한 마리도 신기하게 바라보며 놀라워하는 것! 슬기와 아인슈타인이 공통적으로 가지고 있는 것! 바로 호기심이지요. 어른이지만 아인슈타인은 어린 슬기와 같은 호기심을 끝까지 잃지 않은 덕분에 위대한 과학자가 됩니다. 그 위대함의 뿌리는 호기심이었던 겁니다.
작가 손석춘 선생님은 삼촌의 목소리를 빌어 슬기로 대표되는 이 세상 모든 어린이들에게 말합니다.
“슬기야, 남들이 그냥 스쳐 지나가는 것을 신기하게 바라보렴. 그러면 놀라운 비밀이 보일 거야!”
바퀴벌레 한 마리에서 시작한 호기심은 ‘나는 누구일까?’라는 질문으로, 다시 ‘나는 어디에서 왔을까?’로 물 흐르듯 옮겨 갑니다. 그리고 내가 생겨나게 된 최고의 사건, 정자와 난자의 운명적인 만남까지 보여 줍니다. 정자와 난자의 만남은 이제 어린이들에게도 친숙한 이야기입니다만 ‘슬기의 철학’은 정자와 난자의 만남을 단순한 생명체의 탄생을 넘어, 모든 사람이 ‘새로운 사람’으로 태어나기 위해 생명을 얻는 맨 처음 시간으로 바라봅니다.

생각하는 지혜를 가진 유일한 동물, 사람 그리고 나!

슬기의 철학 놀이는 이제 이 세상에 사람이 한 명도 없던 때로 나아갑니다. 그 아득한 시간 속에서 슬기는 공룡의 멸종과 우주의 빛나는 별들을 만나고 자연재해와 맹수들의 공격에서도 살아남은 사람들과도 만나게 됩니다. 슬기는 대자연 앞에서 한없이 허약한 사람이란 동물이 지금껏 지구에서 당당하게 살아남을 수 있었던 이유에 대해 생각하게 됩니다.
사람은 다른 동물은 지니지 못한 아주 강한 힘을 가지고 있지요..

그건 바로, “생각하는 힘!”

슬기는 생각하는 지혜를 가진 유일한 동물이 바로 사람이라는 것, 바로 자기 자신이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딱딱하고 두꺼운 철학책 속에서 빠져나와 일상 속에서 시작한 열두 살 슬기의 철학 놀이. 슬기는 철학 놀이를 통해 인류의 역사 속으로 들어가 자기 자신이 누구인지 발견합니다. 그리고 ‘나’ 자신이 얼마나 귀하고 소중한 존재인지를 깨닫습니다.
주인공 슬기는 바로 책을 읽는 어린이들입니다. 이 책은 어린이 안에 숨어 있는 슬기를 향해 끊임없이 말을 걸고 질문을 던집니다. 어느새 어린이들은 슬기가 되어 삼촌의 질문에 대답하고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기도 하면서 한 번도 생각해 보지 않았던 ‘나’에 대해 깊이 탐색하게 됩니다.
벌레를 잡기 전에, 잠깐!
천재 아인슈타인의 비밀
나는 어디서 왔을까?
나는야 3억 마리 수영 대회의 우승자!
내 몸속에 숨어 있는 사람들
알 수 없는 비밀로 가득한 우주
가장 신비한 발명품
역사 이어달리기
하지만 무엇보다 신기한 것은 이미 오래전에 세상을 뜬 아인슈타인의 얼굴까지 생생하게 떠올리는 너의 뇌와, 바퀴벌레가 되어도 좋다고 울부짖는 사형수가 불쌍하다고 느끼는 너의 마음이야.
제아무리 위대한 아인슈타인도, 21세기의 가장 빼어난 과학자들도 지금 여기 있는 슬기랑 견줄 만한 로봇은 결코 만들어 낼 수 없어. 아니, 비슷한 걸 만들겠다는 꿈조차 꿀 수 없을 거야.
슬기야, 아인슈타인과 사형수의 벌레 이야기를 다시 떠올려 볼까? 아인슈타인은 조그만 벌레에 담긴 생명의 신비를 풀지 못해 안타까워했고, 사형수는 벌레의 자유로움을 부러워했잖아. 천재로 사형수도 작은 생명체를 보고 그렇게 감탄한 걸 보면, 생명이 얼마나 귀한 건지 슬기도 알 수 있겠지?
그렇다면 지구의 수많은 생명체 가운데 가장 으뜸인 사람은, 지금 나와 마주 보고 앉아 있는 슬기는, 얼마나 더 귀한 존재겠니?
(본문 30~31쪽)

뛰어난 천재들도 우리와 마찬가지였어. 인류의 중요한 지식인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한 과학자 뉴턴은 이렇게 말했어.
“세상 사람들의 눈에는 내가 어떻게 보일지 모르겠습니다만 나는 바닷가에서 아름다운 조개나 매끄러운 조약돌을 찾아 헤매는 소년일 뿐입니다. 내 눈앞에는 알 수 없는 비밀로 가득한 바다가 펼쳐져 있습니다.”
뉴턴이 겸손해서 이렇게 말했을까? 물론 그럴지도 모르지.
하지만 우주는 아직도 우리에게 자기의 비밀을 거의 알려 주지 않았어. 영원함의 상징으로 꼽히는 저 밤하늘의 별조차 사람처럼 일생이 있다는 사실, 그리고 언젠가는 폭발해서 죽는다는 것 정도를 우리는 알고 있을 뿐이야.
한순간에 사라져 버린 공룡도, 반짝반짝 빛나는 저 별도 오늘 밤 우리한테 이렇게 말을 건네는 것 같아.
“영원한 것은 없어. 누구에게나 탄생과 죽음이 있으니까. 하지만 그렇기 때문에 자신에게 반드시 질문해야 하는 거야. 나는, 사람은, 어떻게 살아야 할까?”
(본문 90~91쪽)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논술 > 이해력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철학

생각은 힘이 세다!
마음이 자라는 책

왜 혼자서는 살 수 없을까?
손석춘 글, 정민아 그림
10대와 통하는 사회 이야기
손석춘
10대와 통하는 과학 이야기
손석춘, 신나미

황금 똥을 누는 아이
홍은경 글, 정민아 그림
시간 먹는 시먹깨비
김바다 글, 정민아 그림
뿔쇠똥구리의 꿈
박윤규 글, 정민아 그림

으악, 도깨비다
손정원 지음, 유애로 그림
끝지
이형진 글·그림
장화 쓴 공주님
심미아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