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상상 그림책 08

이건 내가 최고!

벤 레들리치 글·그림, 김경연 옮김 | 노란상상
이건 내가 최고!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2년 07월 20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5.9 x 25.9cm
ISBN_13 : 978-89-97367-05-4
원제
Monkey Don't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동화·동요·동시를 들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읽기·쓰기 이야기를 꾸며요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원숭이 숭이는 나무를 아주 잘 타요. 나무에서 노는 일은 원숭이 숭이가 제일 잘하는 일이에요. 그런데 타조 아줌마는 이런 숭이가 못마땅했어요. 나무에서 놀다가 다칠까봐 걱정이 되었거든요. 타조 아줌마의 꾸지람에 풀이 죽은 원숭이는 나무에서 내려와 걷기 시작했어요. 따분해진 숭이는 뭐 재미있는 것이 없을까, 주위를 둘러보았지요. 혹맷돼지처럼 진흙더미에서 뒹굴거리기도 하고 벌집을 발로 뻥! 차 보기도 하고 사자처럼 누 사냥을 해보기도 했지만 역시 숭이가 제일 잘하는 것은 나무 위에서 재미있게 노는 것이었어요. 아이들이 자신의 장점을 자랑스러워 할 수 있도록 용기를 북돋워주는 그림책입니다. 각자의 입장이 잘 드러나는 타조 아줌마와 원숭이 숭이의 표정을 살피며 읽으면 더욱 재미있는 이야기입니다.
벤 레들리치 (Ben Redlich)
1977년 오스트레일리아의 브리즈번에서 태어났습니다. 어린 시절 심한 장난꾸러기였으며, 만화책을 좋아하고 낙서하기를 좋아하는 아이였습니다. 지금도 아이들을 생각하며 재미있는 낙서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누가 똥을 던진 거야?』『요 작은 검은 오리는 아니야』등이 있습니다. 사랑스런 가족과 함께 브리즈번에서 살고 있습니다.
김경연
1956년 서울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에서 독문학을 전공하고, 동대학원에서「독일 아동 및 청소년 아동 문학 연구」라는 논문으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대학에서 독일 판타지 아동 청소년 문학을 연구한 뒤, 어린이 문학 연구자이자 번역가로 일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바람이 멈출 때』『프란츠 이야기』(전6권)『행복한 청소부』『보름달의 전설』『책 먹는 여우』『내가 함께 있을게』 등이, 평론집으로 『우리들의 타화상』이 있습니다.
어른들은 왜 자꾸 안 된다고만 할까?
내가 잘하는 게 무엇인지, 그건 내가 잘 알아요!


우리 아이 가장 잘하는 게 무얼까?
‘안 돼’보다는 ‘괜찮아’로 아이의 장점을 살려주세요!
육아 전문가에 의하면 아이들에게 ‘안 돼’라는 부정적인 말보다는 ‘괜찮아’라는 긍정적인 말이 아이들의 자존감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이건 내가 최고』는 말썽꾸러기 원숭이 ‘숭이’의 하루 동안에 벌어진 일을 그린 이야기로 원숭이 스스로 자신의 장점을 발견하고 자존감을 높여가는 과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저자 벤 레들리치는 어릴 적 심한 말썽꾸러기였습니다. 실제 파상풍 주사를 달고 살 정도로 극성맞은 아이였다고 합니다. 이러한 남다른 경험 때문인지 저자의 이야기 속에는 말썽꾸러기 아이들이 자주 등장합니다. 하지만 저자의 이야기 속 주인공들은 자신들의 행동이 무모해 보여도 모두 이유가 있다고 말합니다.

저자는 『이건 내가 최고』를 통해 어른들이 좀 더 너그러운 마음으로 아이들을 지켜볼 것을 이야기합니다. 또한 아이 스스로 자신의 장점을 발견하고 인정하는 법을 들려줍니다.
『이건 내가 최고』는 저자의 어릴 적 추억일지도 모릅니다. 말썽꾸러기 꼬마가 어릴 적 경험을 바탕으로 재미있는 이야기를 창조해 냈으니 말이죠. 애니메이션을 만들었던 경험 때문인지 저자의 책들에는 익살스럽고 재미있는 동물들로 가득합니다. 그래서 아이들의 친근한 친구가 될 수 있습니다.
아이들은 이야기 속 주인공을 통해 자신이 누구인지, 내가 가장 잘 하는 것은 무엇인지를 찾을 수 있도록 안내합니다.

원숭이 숭아, 나무에서 놀면 위험해!
어느 날 원숭이 숭이는 여느 때처럼 친구들과 나무에서 재미있게 놀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타조 아줌마가 크게 화를 내며 나무에서 내려오도록 명령하지요.
“당장 거기서 내려오지 못하겠니? 나무에서 놀면 위험하다는 거 몰라? 다치면 어쩌려고 그래!”
하지만 원숭이는 원래 나무에서 노는데, 그것도 모르는 타조 아줌마는 앞으로 원숭이 모두 땅에서 놀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무엇을 하고 놀까? 원숭이 숭이는 금세 심심해지고 맙니다. 원숭이는 하는 수없이 신나게 놀던 나무를 떠나 다른 재미있는 것을 찾아 나섰습니다. 혹멧돼지처럼 진흙 놀이도 하고 사자처럼 사냥도 해 봅니다. 하지만 이건 원숭이가 하는 게 아니라며 쫓겨나고 맙니다.

원숭이 숭이가 가장 잘하는 게 뭐게?
원숭이 숭이는 진흙이 묻고 벌에 쏘인 엉덩이를 매만졌습니다. 다시 재미있는 일을 찾아 길을 나섰습니다. 여기저기 기웃기웃하느라 심심할 겨를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무엇을 해도 즐거움은 오래 가지는 않습니다. 왜냐하면 원숭이가 가장 좋아하는 걸 할 수 없기 때문이죠. 이렇듯 어린 원숭이 숭이에게 어른들의 행동은 강압적이고 이해할 수 없는 것투성이입니다. 질척질척 끈적끈적 진흙 수렁에 그만 타조 아줌마가 빠지고 맙니다. 타조 아줌마가 절규하며 도움을 요청했습니다. 원숭이와 원숭이 친구들은 자신들이 가장 잘 하는 나무타기를 하며 타조 아줌마를 구해 냅니다. 떼쓰지 않고 화내지 않고 그렇게 자신들이 가장 잘 하는 것, 자신이 가장 좋아하는 일을 다시 찾아내고 맙니다.
“원숭이 숭이가 가장 잘하는 게 뭐게?”
“바로 나무 위에서 재미있게 노는 것!”
이렇게 원숭이 숭이와 그 친구들은 다시 나무 위에서 놀 수 있게 되었습니다.
타조는 원숭이 숭이가 못마땅했지.
“원숭이 숭아!”
타조가 외쳤어.
“당장 거기서 내려오지 못하겠니? 나무에서 놀면 위험하다는 거 몰라? 다치면 어쩌려고 그래!”
원래 타조 아줌마는 좀 답답해.

“하지만 전 원숭이인걸요! 원숭이는 원래 나무에서 놀아요!”
원숭이 숭이가 대답했어.
“지금부터는 아니야. 이제는 너도 우리처럼 땅에서 놀아.
너희 원숭이들 모두 말이야.”
(본문 8~9쪽)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나는 소중해요
즐거워지는 책

애완동물 뽐내기 대회
에즈라 잭 키츠 글·그림, 맹주열 옮김

낙타는 원숭이가 아니란다
이솝 원작, 안토니 슈나이더 엮음, 알로샤 블라우 그림, 김경연 옮김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무
버나뎃 와츠 글·그림, 김경연 옮김
완벽한 계획에 필요한 빈칸
쿄 매클리어 글, 훌리아 사르다 그림, 신지호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