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랜드 세계의 걸작 그림책 231 영국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존 클라센 그림·글, 서남희 옮김 | 시공주니어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3년 08월 05일 | 페이지 : 34쪽 | 크기 : 28.6 x 20.6cm
ISBN_13 : 978-89-527-6881-0 | KDC : 843
원제
This is not my hat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8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이야기를 듣고 이해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듣기 이야기를 듣고 잘 이해해요
수상&선정
2013 칼데콧 상
토끼들이 씨앗 심기
나누는 자연의 이치를 그렸어
씨앗 세 알 심었더니
작은 물고기가 모자를 쓰고 유유히 바다를 헤엄치고 있어요. 하지만 이내 이 모자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며, 저 뒤에 있는 커다란 물고기의 것이라고 고백합니다. 커다란 물고기가 분명 자신을 잡을 수 없을 것이라며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이지요. 과연 커다란 물고기는 모자를 훔쳐서 달아난 작은 물고기를 잡을 수 없을까요?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작은 물고기가 말하는 것과 반대로 일어나는 일들이 그림과 절묘하게 맞아떨어지며 재미나게 펼쳐집니다. 작은 물고기와 큰 물고기 사이에 벌어지는 추격전을 바라보며 뒷이야기가 어떻게 진행될지 상상력을 발휘합니다. 2013년 칼데콧 수상작으로 존 클라센의 톡톡 튀는 이야기와 절제된 색감의 귀여운 그림이 돋보이는 그림책입니다.
존 클라센(Jon Klassen)
캐나다 온타리오 주에서 태어나 셰리든 대학에서 애니메이션을 공부했다. 미국으로 건너가 애니메이션에 그림을 그리고 아트 디렉팅을 하다가 2010년부터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다. 2011년 쓰고 그림 첫 그림책 『내 모자 어디 갔을까?』는 그 해 뉴욕타임스가 선정한 ‘올해의 그림책 10’에 선전되었고 일본·프랑스·이탈리아 등 여러 나라 말로 번역·출간되는 등 많은 사랑을 받았다. 현재는 로스앤젤리스에 살며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다. 2013년에는 칼데콧 상을 받았다.
서남희
서강대학교에서 역사와 영문학을,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하고 미국 UCLA Extension에서 TESOL(영어 교수법) 자격증을 취득했습니다. 미국 미시간 주에서 10년간 살면서 Haslett Adult Education의 영어 클래스에서 보조교사, 이스트 랜싱에 있는 ‘한마음 한글학교’의 외국인반 교사 등으로 활발한 활동을 했습니다. 『볕 드는 마루에서 만난 그림책과 작가 이야기』 『꼬마 영어그림책』을 썼고, 『페페 가로등을 켜는 아이』 『마녀에게 가족이 생겼어요』 『별을 헤아리며』 『꿀벌 나무』 『왕의 그림자』『작은 새의 노래』 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2013 칼데콧 상 수상작!

“존 클라센의 작품은 절제된 색감과 이야기의 절묘한 반전으로
아이들의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한다.” -칼데콧 심사평

『내 모자 어디 갔을까?』의 작가 존 클라센이 선보인 두 번째 모자 이야기!

첫 작품 『내 모자 어디 갔을까?』를 내놓음과 동시에 독특한 발상과 과감한 구성으로 눈길을 끌며 미국 그림책의 신예로 떠오른 존 클라센은 신작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로 2013년 칼데콧 상을 받는 영예를 안았다. 이 작품은 또한 ‘2013 이르마 제임스 블랙상 명예상’을 수상했으며, ‘2012~2013 뉴욕타임스 40주 연속 베스트셀러’, ‘2012 아마존 올해의 베스트셀러’에 올라 계속해서 독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글과 그림을 절묘하게 비틀어 반전의 묘미를 주는 작품

『이건 내 모자가 아니야』는 커다란 물고기의 모자를 훔쳐 달아나는 깜찍한 작은 물고기의 이야기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작은 물고기 혼자서 독자들에게 이야기한다. 이야기 속에는 하늘색 모자를 슬쩍한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며 커다란 물고기를 우습게 보는 자만심으로 가득하다. 하지만 실제로도 그럴까?
글을 읽으며 그림을 보면 단박에 알 수 있다. 커다란 물고기가 오랫동안 잠에서 안 깰 거라고 말하는 작은 물고기의 생각과는 달리, 커다란 물고기는 눈을 번쩍 뜬다. 그리고 모자가 사라진 걸 알지도 못하고 누가 가져갔는지도 모를 거라고 예상하는 작은 물고기의 말과는 반대로 커다란 물고기는 재빨리 알아차리고 작은 물고기의 뒤를 쫓는다.
이 책은 계속 글과는 정반대로 흘러가는 상황을 그림으로 표현하여 작은 물고기의 생각과 커다란 물고기의 행동이 절묘하게 어긋나는 독특한 재미를 안겨 준다. 이런 점에서 칼데콧 심사위원장인 산드라 임디에케는 "존 클라센의 거장다운 그림은 작은 물고기가 모르는 또 하나의 이야기를 들려준다."라고 평했다. 글이 작은 물고기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면, 그림은 커다란 물고기의 이야기가 담겨 있다는 의미일 것이다.

작은 물고기와 커다란 물고기가 대비를 이루는 숨 막히는 추격전

이 책의 등장 캐릭터는 작은 물고기와 커다란 물고기, 그리고 잠깐 나오는 붉은 게뿐이다. 하지만 이야기의 긴장감이 추리소설 못지않다. 그 이유는 작은 물고기와 커다란 물고기의 선명한 캐릭터 대비 때문일 것이다. 작은 물고기는 자신의 행동을 합리화하기 위해 쉴 새 없이 변명을 늘어놓는다. 하지만 커다란 물고기는 말이 아닌 눈빛과 행동으로 모든 것을 보여 준다. 작은 물고기는 자신이 똑똑하다고 여기며 완전 범죄를 꿈꾸지만, 사실 어리숙하고 어설프기 그지없다. 반면 커다란 물고기는 큰 덩치 때문에 조금 둔해 보이긴 해도 상황을 파악하고 대처하는 데 매우 예리하고 민첩하다.
작은 물고기의 엄청난 착각, 커다란 물고기의 조용하고 재빠른 추격, 그리고 작은 물고기가 숨은 장소를 알고 있는 붉은 게의 배신은 사건의 흐름을 더 긴장되고 급박하게 전개시킨다.

캐릭터의 눈동자의 움직임과 배경 요소로 완성시킨 구성의 치밀함

먹색으로 칠해진 어둡고 깊은 바닷속 배경과 갈색의 물고기들···. 이 책은 색이 화려하지 않고 매우 절제되어 있다. 존 클라센은 색감을 많이 쓰지 않고, 단순한 구성으로 이야기에 더 집중하게 만든다. 어두운 배경색은 으스스한 느낌을 자아내게 하고, 물고기가 뽀글뽀글 내뿜는 공기 방울과 하늘거리는 물풀은 캐릭터의 움직임과 속도를 가늠하게 한다. 작은 물고기는 여유 부리며 살랑살랑 움직이고, 커다란 물고기는 그 큰 몸집 때문에 커다란 파장을 일으킨다. 무엇보다도 이 책에 등장하는 캐릭터들의 눈동자가 전체 이야기를 이끌고 있다. 특히 커다란 물고기의 의뭉스러운 눈동자가 움직일 때마다 우리는 이야기가 어떻게 흘러갈 것인지를 짐작할 수 있다. 아무것도 모르는 작은 물고기를 안타깝게 여기면서 말이다. 군더더기 없는 치밀한 구성, 작은 요소들의 변화로 이야기의 긴장감과 유머를 극대화시키는 작가의 재주에 탄성을 지르게 된다.

“글과 그림의 단순함이 이 책의 매력이다. 절대 놓칠 수 없는 이 책은 아이들을 계속 즐겁게 만들 것이다.” -스쿨라이브러리저널

다양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키는 열린 결말 구조

두 물고기가 물풀 속으로 사라지고, 작은 물고기의 조잘대는 이야기도 거기서 끝이 난다. 한동안 적막이 흐르고, 커다란 물고기는 이전처럼 하늘색 모자를 쓰고 잠이 든다. 그렇다면 작은 물고기의 운명은 어떻게 되었을까? 작가 존 클라센은 어떠한 결말이나 교훈도 제시하지 않는다. 오로지 읽는 이의 상상에 맡길 뿐이다. 그래서 이 작품은 읽을수록 흥미와 신선함이 배가되며, 더 풍성한 여러 버전의 이야기로 재창조될 수 있다.

작품의 줄거리

앙증맞은 하늘색 모자를 쓴 작은 물고기는 커다란 물고기의 모자를 훔쳐 달아난다. 하지만 잡히지 않을 자신이 있다. 커다란 물고기가 잠들어 있어서 모자가 없어진 줄도 모를 것이기 때문이다. 설령 모자가 사라졌다는 사실을 알았어도 자신이 훔친 줄은 모를 것이라고 자신한다. 작은 물고기는 살랑살랑 헤엄쳐서 커다랗고 촘촘하게 자라난 물풀들이 있는 장소를 찾아간다. 거기에 숨으면 아무도 자신을 찾지 못할 거라고 생각하면서 말이다. 그런데 게가 작은 물고기가 물풀 속에 숨으러 가는 것을 알게 된다. 게는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겠다고 맹세하고 작은 물고기는 그 말을 철썩 같이 믿는다.
하지만 게는 커다란 물고기에게 작은 물고기가 간 방향을 알려주고, 꿈에도 그런 사실을 모르는 작은 물고기는 자신이 모자를 훔친 것이 잘못된 것이 아니며, 큰 물고기보다 자신한테 더 어울리는 모자라고 스스로 합리화한다. 드디어 빽빽한 물풀 속에 숨어 들어간 작은 물고기. 그리고 그 뒤를 쫓아 들어간 큰 물고기. 마지막 장면은 큰 물고기가 다시 모자를 찾아 쓰고 잠든 모습이다. 과연 작은 물고기는 어떻게 되었을까?
커다란 물고기한테서 슬쩍한 거야.
모자를 가져가는 줄도 모르고 쿨쿨 잠만 자던데?
커다란 물고기는 아마 오랫동안 잠에서 안 깰 거야.
잠에서 깨더라도
아마 모자가 사라진 건 알지 못할 거야.
(본문 4~9쪽)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창의력 키우기

즐거워지는 책
다 함께 즐기는 그림책
바다에 가자

강아지똥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누가 내 머리에 똥 쌌어?
베르너 홀츠바르트 글, 볼프 에를브루흐 그림
곰 사냥을 떠나자
헬린 옥슨버리 그림, 마이클 로젠 글, 공경희 옮김

애너벨과 신기한 털실
맥 바넷 글, 존 클라센 그림, 홍연미 옮김
그날, 어둠이 찾아왔어
레모니 스니켓 글, 존 클라센 그림, 김경연 옮김
내 모자 어디 갔을까?
존 클라센 그림·글, 서남희 옮김

괴물들이 사는 나라
모리스 샌닥 그림·글, 강무홍 옮김
곰 사냥을 떠나자
헬린 옥슨버리 그림, 마이클 로젠 글, 공경희 옮김
알록달록 동물원
로이스 엘러트 그림·글, 문정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