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완서 그림동화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

박완서 글, 신슬기 그림 | 어린이작가정신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4년 01월 22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7.5 x 23cm
ISBN_13 : 978-89-7288-752-2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말하기 경험·생각·느낌을 말해요
5~6세, 탐구 생활 공통 01월 과학 탐구 동물을 좋아해요
5~6세, 언어 생활 공통 01월 말하기 경험·생각·느낌을 말해요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부모가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을 잘 담았습니다. 박완서 작가의 글을 바탕으로 그림을 그렸습니다. 엄마 아빠가 잠든 일요일 먼저 깨어난 두나는 장난감을 갖고 놀다 아빠를 깨우게 됩니다. 아빠는 두나를 데리고 산책을 나가지요. 그 산책길에서 두나는 행여 자식이 다칠까봐 걱정하는 부모의 마음과 생명의 소중함을 깨닫습니다. 종이를 오려 붙인 듯한 효과의 그림이 새롭습니다. 색감의 어울림이 주제와 잘 맞습니다.

길을 걷던 아빠는 두나가 달개비를 줍자 그 곁에서 뾰족한 유리 조각을 주었습니다. 두나가 그걸 뭣에 쓸 거냐고 물었더니 아빠는 아이들이 다칠까봐 그러신다고 하십니다. 공원에 가서 두나는 사람들 사이를 누비며 놀고 개미도 관찰합니다. 그러다 개미를 밟아 죽이기도 하는데 지나가던 할아버지께서 개미들도 기다리는 가족이 있다고 하신 말씀을 듣고 생명에 대해 생각합니다.
박완서
1931년 경기도 개풍에서 태어났습니다. 숙명여고를 졸업하고, 1950년 서울대학교 국문학과에 입학하였으나 6·25 전쟁으로 학업을 중단하였습니다. 40세 때인 1970년「나목」으로 등단했습니다. 작품으로 소설집『부끄러움을 가르칩니다』『엄마의 말뚝』, 장편소설『그 해 겨울은 따뜻했네』『미망』『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너무도 쓸쓸한 당신』, 수필집『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동화집 『부숭이는 힘이 세다』『자전거 도둑』 등이 있습니다. 한국문학작가상(1980), 이상문학상(1981), 대한민국문학상(1990), 이산문학상(1991), 중앙문화대상 및 현대문학상(1993), 동인문학상(1994), 대산문학상(1997), 만해문학상(1999) 등을 수상하였습니다. 2011년 1월 22일 별세하셨습니다.
신슬기
1984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고, 현재 프리랜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박완서 선생님의 작품을 읽으며 자라 그림책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 그림을 그렸습니다.
일요일 아침 일찍 일어난 두나가 아빠와 동네 공원으로 산책을 갑니다. 두나는 그곳에서 무엇을 보고, 어떤 것을 느끼게 될까요? 우리 시대 대표 작가 박완서 선생님의 타계 3주기를 추모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출간된 어린이작가정신 '꼬맹이 마음'의 마흔아홉 번째 그림책입니다.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로 자연 속에서 엄마와 아빠, 온 가족의 행복을 희망하는 박완서 선생님의 이야기와 만나, 소소한 일상 속 행복과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일요일 아침, 아빠와 산책 가요
일요일 아침이면, 우리 아이들은 엄마 아빠보다도 훨씬 일찍 일어납니다. 어린이집이나 유치원에 가는 평일에는 일어나기 싫어하는데 말이지요. 유일하게 엄마 아빠가 늦잠 자는 날이어서 그럴지도 모릅니다. 두나네 일요일 아침 집 안 풍경도 똑같습니다. 오죽하면 두나가 다른 날은 몰라도 일요일은 말을 배울 때부터 알고 있을 정도니까요.

오늘 아침에도 두나가 일등으로 일어났습니다. 두나는 늦잠 자는 엄마 아빠를 괴롭히지 않고, 곁에서 조용히 놀기로 합니다. 혼자 놀아도 엄마 아빠와 함께 있고 싶으니까요. 그런데 웬걸, 두나 속도 모르고 장난감이 곤히 잠든 아빠를 깨우고 말았습니다. 두나는 아빠에게 야단맞을까 봐 걱정스러운데, 아빠는 두나와 놀아 주기로 합니다. 그리고 아빠는 두나도 엄마도 가장 좋아할 한마디를 하지요.
“엄마 늦잠 좀 자게 우리 산책 나갈까?”
아빠와 일요일 아침을 길을 나서게 된 두나는 신이 납니다. 이제 아빠와 두나의 산책길을 함께 따라가 볼까요?

오감을 일깨우는 우리 아이들의 놀이터, 자연
새로이 만나는 박완서 그림동화


날로 달로 도시는 커져 가고, 이제 우리 주위에는 아파트와 편의시설로 숨 쉴 틈이 없습니다. 동네 공원도 인위적이기 그지없지요. 그러나 두나네 집 근처는 다릅니다. 두나의 호기심 어린 시선이 닿는 곳마다 자연이 품은 이야기가 새록새록 피어납니다.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는 우리 시대 대표 작가 박완서 선생님의 타계 3주기를 추모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출간된 그림책입니다. 박완서 선생님이 우리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었던 이야기는 어떤 것일까요?

두나와 아빠는 일요일 산책을 나서며, 도란도란 이야기도 주고받고, 자연 속 다양한 사물과도 만납니다. 개울가도 거닐고, 아침에 활짝 피는 부드러운 달개비 꽃도 만나고, 흙길을 따라 걷다 강아지풀도 가지고 놉니다. 한편으로는 아무렇게나 버려진 유리 조각을 발견하기도 합니다. 두나 아빠는 누군가 다칠세라 얼른 주워 내지요.

오감이 발달하고, 놀이와 일상을 통해 모든 것을 익히는 4-7세 아이들에게 자연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놀이터이자 학습의 장입니다. 한적한 산책길에서 아이의 호기심은 어른들이 무심히 지나치는 일도 기쁘고 재미있게 받아들입니다. 쉴 새 없이 움직이는 아이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것들이 얼마나 많은지요.

무엇 하나 새롭지 않은 것 없는 두나가 온몸으로 느끼는 세상은 알록달록 다채롭고, 평화롭습니다. 신슬기 그림 작가의 그림이 표현한 것만큼 말입니다. 순진무구한 두나가 굵은 선으로 부드럽게 표현되어 있고, 자연은 풍성하고 아기자기하지만 여백이 주는 여운이 가슴을 따뜻하게 감돕니다. 박완서 선생님의 작품을 읽으며 유년기를 보낸 작가가 재창조한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의 세계는 자연을 품에 안은 듯 밝고, 더할 나위 없이 평온합니다.

짧고도 긴 산책길에서 자연을 품고 성큼 자라요
두나는 개미떼가 자기보다 몇 배나 더 크고 징그러운 벌레를 끌고 가는 것이 이상하기만 합니다. 그래서 개미가 힘이 얼마나 센가 시험해 보기로 합니다. 발로 개미들을 밟고 부비니, 개미는 먼지처럼 되고 말았습니다. 두나는 재미가 납니다. 개미보다 자기가 더 힘이 센가 보다, 하며 자꾸 개미를 밟아 죽이지요. 그게 나쁜 일이라고는 생각도 못 합니다. 산책길에서 만난 할아버지가 잘못이라고 말해 주기 전까지는 말이에요.

“아가야, 죄 없는 미물을 괜히 죽이는 게 아니란다. 그것들도 집에서 식구들이 기다릴 텐데.”
이제 두나는 울고 싶어집니다. 집에서 엄마가 두나를 기다리는 것처럼, 개미 엄마 아빠도 돌아오지 않는 아기 개미들을 기다릴 테니까요. 체조하느라 멀리 떨어져 있는 아빠도 보고 싶습니다. 그래서 얼른 발길을 돌려 아빠에게 달려갑니다.

일요일 아침, 짧지만 깊고도 긴 산책을 한 두나의 마음은 더없이 풍성해졌을 것입니다. 자연을 집을, 엄마 아빠를 마음에 품은 두나는 아빠의 큰 한 걸음만큼 성큼 자랐겠지요. 『엄마 아빠 기다리신다』로 두나와 함께 산책을 나서 보세요. 자연 속에서 엄마와 아빠, 온 가족의 행복을 희망하는 박완서 선생님의 이야기와 만나, 소소한 일상 속 행복과 따뜻한 마음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어린이작가정신 그림동화 시리즈 '꼬맹이 마음'
신체와 정서, 언어, 사회성 등이 형성되는 시기인 4~7세의 아이들에게 그림책은 큰 영향을 끼칩니다. 어린이작가정신의 <꼬맹이 마음> 시리즈는 아이들이 그림책을 통해 책과 친해지고, 호기심과 흥미를 가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는 그림책을 엄선했습니다. 또한 아이들에게 잠재되어 있는 무한한 상상력을 자극할 만한 폭넓은 주제와 다양한 이야기를 다루어 아이들의 이해력과 사고력, 표현력을 키워 줄 수 있을 것입니다.
무안하기도 하고 재미도 없어진 두나는
혼자서 너른 마당을 벗어났습니다.
동산으로 오르는 길은 꼬불꼬불한 흙길이었습니다.
두나는 부드러운 흙길을 걸으며 강아지풀을 땄습니다.
그걸로 아직도 늦잠을 자고 있을 누나의 코 밑을
간지럽힐 생각을 하면 저절로 웃음이 납니다.
개미떼들이 자기보다 몇 배나 더 크고 징그러운 벌레를
끌고 가는 것도 보았습니다.
두나 보기에는 끌려가는 벌레보다 개미가
훨씬 덜 무서운데 참 이상한 일도 다 있습니다.
(본문 14~15쪽)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사회성 키우기

아빠랑 같이 읽어요
엄마, 아빠 사랑해요

자전거 도둑
박완서 지음, 한병호 그림
부숭이는 힘이 세다
박완서 지음, 김세현 그림
그 많던 싱아는 누가 다 먹었을까
박완서 글, 강전희 그림

이이
이재승 글, 신슬기 그림
몸무게는 설탕 두 숟갈
임복순 동시집, 신슬기 그림
광개토 대왕
이재승, 김동훈 글, 신슬기 그림

엄마를 화나게 하는 10가지 방법
실비 드 마튀이시왹스 글, 세바스티앙 디올로장 그림, 이정주 옮김
눈의 여왕
안데르센 지음, P. J. 린치 그림, 공경희 옮김
마티유의 까만색 세상
질 티보 글, 장 베르네슈 그림, 이정주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