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곰어린이 30

페트병 온실

시그문트 브라우어 글, 박민희 그림, 이경희 옮김 | 책속물고기
페트병 온실
정가
9,500원
할인가
8,550 (10% 950원 할인)
마일리지
42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4년 04월 30일 | 페이지 : 88쪽 | 크기 : 15.2 x 21cm
ISBN_13 : 978-89-94621-48-7 | KDC : 80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학년 국어 1학기 04월 3. 여러 가지 생각
3학년 과학 1학기 03월 1. 우리 생활과 물질 1. 물체와 물질
4학년 국어 2학기 11월 5. 정보를 모아
시 모양도 재밌네!
아이들의 당당한 자아를 발견하는 시
보리 나가신다
할머니와 함께 살면서 환경을 생각하는 소녀 저스틴을 만나봅니다. 새로 전학 온 저스틴은 학교에서 분리배출을 하지 않는 아이들을 보고 직접 분리배출에 나섭니다. 재활용품을 분리해 배출하는 것은 물로 재활용을 통해 우리의 환경과 자원을 아끼는 일을 실천합니다. 저스틴을 도와 학교의 아이들은 급기야 버려진 페트병을 모아 놀라운 프로젝트를 완성합니다. 이름하여 페트병 온실입니다. 페트병 온실은 페트병의 성질을 그대로 살려 따뜻한 태양열 에너지를 고스란히 담는 온실입니다. 저스틴을 따라 아이들 스스로 찾아내는 자원 재활용과 에너지 아끼기 실천 방법과 대체 에너지에 대해서도 알아봅니다.
시그문트 브라우어
어린이와 청소년 책을 많이 펴낸 작가입니다. 학교를 찾아가 다양한 아이들과 읽고 쓰기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교사와 부모를 위한 『로큰롤 리터러시』라는 새 책도 쓰고 있습니다.
박민희
한겨레 그림책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분명 과학자가 될 줄 알았는데 어느 순간부터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원숭이랑 아이들의 동그란 눈을 그릴 때 가장 즐겁습니다.
이경희
초등학교에서 영어를 가르치다가, 현재 바른번역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어릴 적 읽었던 동화책은 올바른 삶을 사는데 밝은 등불이 되어 주었다고 합니다. 오늘도 동화책을 보며 함박웃음을 지을 아이들을 위해 기쁜 마음으로 번역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멈추기! 생각하기! 행동하기!』『내 잘못일까요?』『아빠의 선물』 등이 있습니다.
페트병으로 온실을?

우리는 비닐, 페트병, 음료수 캔 등 썩지 않는 쓰레기는 따로 모으고, 이를 자원으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가공한다. 자원이 한정되어 있는 지구에서 분리수거와 재활용은 아주 합리적으로 환경을 보호하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쓰레기를 자원으로 재활용하는 데에는 물, 전기 등의 자원이 또다시 필요하다. 자원과 비용을 조금 들이면서도 쓰레기를 처리하고, 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 있을까?
있다. 바로 ‘재사용’이다. 유리로 된 주스병을 깨끗이 씻어서 물병으로 쓴다든지, 어제 사과를 담았던 비닐 봉투에 오늘은 바나나를 담을 수 있다. 원래 용도 그대로 쓰는 손쉬운 재사용 방법이다. 물건의 성질을 이용해 재사용하는 방법도 있다. 물이 새지 않고, 투명하며, 쉽게 썩지 않는 페트병의 성질을 이용해 주인공 저스틴은 친환경 채소를 키울 온실을 짓는다. 놀라운 프로젝트이긴 하지만 어려운 것은 아니다. 친환경과 환경보호, 모두 우리 일상 한가운데에 있다는 것을 이 책을 통해 알 수 있다.

현명한 소비와 환경 보호는 나란히 걷는 단짝 친구!

물건은 함부로 쓰기 쉽지만, 아껴 쓰는 일은 어렵다. 물질이 넘치는 세상에서 우리는 아쉬움 없이 소비한다. 새로운 물건과 소비는 살기 편하게 만들어 주지만 지나친 소비는 환경을 파괴하는 주범이다. 우리가 자각하지 못할 뿐 물건은 자연과 함께 소비되기 때문이다.
물건을 포장한 상자는 무엇으로 만들어졌을까? 나무다. 수많은 나무가 사람들의 필요 때문에 잘린다. 나무는 집이 되기도 하고 책이 되기도 한다. 이렇듯 자연은 숲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우리 주위 어디에나 있다. 자연이 없이 우리는 숨도 쉴 수 없다. 물건을 아껴 쓰고, 재사용하고, 재활용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우리를 숨 쉬게 해 주고, 우리의 편리한 생활을 보장해 준 자연을 우리는 계속 지켜 나가야 한다.

환경은 누가 살리지?
-쓰레기 분리수거는 가장 손쉬운 환경 살리기의 첫걸음!

새로 전학을 온 저스틴은 깡통을 재활용하지 않는 모습을 보고 깜짝 놀란다. 저스틴은 곧바로 쓰레기통에서 깡통을 꺼내 분리수거를 한다.
환경을 살리고, 자연을 보호하는 게 어려운 일이 아니다. 쓰레기를 분리해 버리는 것은 환경을 살리는 첫걸음이다. 우리는 일반 쓰레기, 유리, 종이, 철, 알루미늄 등을 구분해 버리기만 하면 된다. 그다음에는 어마어마한 일이 일어난다. 같은 성질끼리 분리된 쓰레기들은 각각의 처리를 거쳐 또 다른 새 물건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재활용’보다 ‘재사용’이 먼저!
-지퍼백 여러 번 다시 쓰기

재사용은 일상생활에서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환경 살리기 방법이다. 브라우니를 담은 지퍼백을 한 학기동안 쓰기로 한 저스틴의 모습은 낯설지만 새로운 대안을 우리에게 준다.
비닐은 가볍고, 부피가 작은 편리한 소재이다. 하지만 쓰레기로 태우면 악취가 나고 유독한 물질이 나오며, 땅에 묻어도 오랫동안 썩지 않는다. 분리수거해서 재활용하는 데도 또 다른 자원과 비용이 든다.
그렇다면 우리는 비닐을 쉽게 버리지 않고, 저스틴이 하는 것처럼 다시 쓰는 방법을 생각해 볼 수 있다. 이렇게 쓸 수 있는 물건은 우리 주변에 많다. 인스턴트 식품을 담아 파는 용기, 지퍼백, 맛있는 주스가 들어 있는 유리병 등 당장 실천해 볼 수 있는 물건들이다. 작은 실천으로 얻는 것은 아름다운 자연환경이다. 우리의 노력은 생각보다 훨씬 중요하며, 세상에 꼭 필요하다.

신재생에너지가 우리 곁에 있었다니!
-태양열 에너지를 모아 주는 페트병 온실

저스틴은 친구들과 함께 페트병을 모아 온실을 만든다. 투명하고 물이 새지 않는 성질을 가진 페트병은 비바람은 막아 주고, 햇빛을 통과시켜 유리온실이나 비닐하우스처럼 훌륭한 온실로 다시 태어났다. 페트병을 건물 재료로 쓸 수 있다는 것도 기발한 발상이지만 페트병의 성질을 그대로 살려, 따뜻한 태양열 에너지를 고스란히 담는 온실을 만든 것은 그야말로 ‘놀라운 프로젝트’라고 할 수 있다. 따뜻한 온도를 유지하기 위해 석유나 가스, 전기를 쓰는 것이 아니라 태양 빛을 그대로 받아 담을 수 있는 온실을 만들었기 때문이다.
이렇게 에너지를 아낄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하다. 『페트병 온실』에 실린 부록을 통해 다른 대체 에너지도 알아보고 재사용과 재활용에 대해 알아보자.
재활용이 문제
아주 마음에 드는 별명
소똥 에너지
분리수거 음모
아이스크림 천국 습격
페트병 모으기
구더기가 나는 방법
파워 재생 종이
비밀 프로젝트
신문 기사
새로운 프로젝트

☆ 작가 시그문드 아저씨와 알아보는 환경 살리기 실천법
“야! 초록 마녀 저스틴!”
다음 날 점심시간 사프다르가 마이클 옆에 앉으며 말했다.
“아이스크림 천국에 대해 네가 알아야 할 게 있어.”
“음, 어떤 아이스크림이든 내게는 천국이야.”
마이클이 입맛을 다셨다
“농담이 아니라, 어제 가게 주인이 분리수거를 안 하고 일반 쓰레기통에 재활용품을 버리는 걸 봤어.”
사프다르가 눈에 힘을 주고 또박또박 말했다.
“뭐!”
흥분한 저스틴이 벌떡 일어났다.
“아이스크림 천국 아저씨가 그럴 리가 없어…. 할머니랑 함께 아이스크림 천국에 갔을 때 입구 옆에 분명 분리수거함이 있었어. 만약 아저씨가 쓰레기 분리수거를 제대로 하지 않는다면 나는 절대 아이스크림 천국에는 가지 않을 거야.”
“저스틴, 알아. 하지만 아이스크림 천국 아저씨가 뒤에 있는 일반 쓰레기통에 재활용과 일반 쓰레기를 모두 뒤섞어서 버리는 걸 봤다니까. 내가 이유를 물으니까, 분리수거까지 하려면 일이 너무 많다는 거야. 아이스크림 아저씨가 그러는데, 이미지를 좋게 하려고 가게 입구에 분리수거함을 두는 거라고 했어.”
(본문 27~30쪽)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다른 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자원 재활용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지킴이

생각이 커지는 책
하나뿐인 지구
나도 이런 사람이 될래

깔끔쟁이 빅터 아저씨
박민희 글·그림
내 직업은 직업발명가
강승임 글, 박민희 그림
글쓰기가 뭐가 어려워?
강승임 글, 박민희 그림

들어 봐! 들리니?
앤 랜드 글, 폴 랜드 그림, 이상교 옮김
시간을 만드는 방법
에블린 드 플리허 글, 웬디 판더스 그림, 최진영 옮김
오늘 넌 최고의 고양이
후지노 메구미 글, 아이노야 유키 그림, 김지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