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다란 크리스마스트리가 있었는데

로버트 배리 글‧그림, 김영진 옮김 | 길벗어린이
커다란 크리스마스트리가 있었는데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4년 12월 01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1.6 x 28cm
ISBN_13 : 978-89-5582-307-3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2학기 11월 4. 다정하게 지내요
1학년 국어 1학기 05월 "4. 아, 재미있구나!"
천진난만 어린이
사랑 가득한 선생님에 대한 기억
선생님, 기억하세요?
커다란 크리스마스 트리 하나가 많은 사람과 동물들에게 기쁨을 주어요. 윌로비 씨의 집에 크리스마스 트리가 너무 커서 위를 조금 잘랐어요. 청소부 아가씨 집을 장식하고도 커서 남은 트리는 정원사의 집을 장식하고 다시 남은 트리는 곰과 여우와 토끼와 쥐의 집을 장식하게 되어요. 트리 하나가 모두에게 행복을 전해 주었어요. 나누는 기쁨을 이야기해요.

로버트 배리(Robert Barry)
1931년 미국 뉴포트 시에서 태어났습니다. 로드아일랜드 디자인 학교를 졸업한 뒤, 어린이책을 쓰고 그리는 한편 매사추세츠-다트머스 대학 디자인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눈사람의 비밀』 『레이먼과 해적 갈매기』 『다음 손님!』 『기사가 되고 싶었던 소심한 조지 이야기』 들이 있습니다.
김영진
경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독일 본 대학에서 한독영번역학 석사 과정을 마쳤고 독일의 자브뤼켄 대학에서 번역학 박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현재 본 대학에서 한국어 번역학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 『불꽃머리 프리데리케』『열네 살의 여름』『크리스마스 캐럴』『다람쥐가 보낸 편지』『행복한 파스타 만들기』『할머니의 열한 번째 생일파티』『돌이 아직 새였을 때』『두 개의 달 위를 걷다』 등이 있습니다.

드디어 멋진 크리스마스트리가 도착했어요, 그런데… 나무가 너무 커요!
크리스마스가 다가왔어요. 윌로비 씨는 올해도 크리스마스트리 꾸밀 생각에 한껏 들떴어요. 게다가 트럭에 실려 온 나무는 더할 나위 없이 완벽했지요. 높게 뻗은 줄기에, 가지마다 초록색 바늘잎이 반짝반짝 빛났어요. 윌로비 씨도 그렇게 큰 나무는 처음 보았어요.
그런데 나무를 거실에 세우고 보니 상상한 모습과 퍽 달랐어요. 꼭대기가 천장에 닿아 픽 꺾이고 말았어요.
“오, 이런! 이대로 둘 순 없지!” 

어쩜! 이 나무는 우리 집에 딱 맞아요!
윌로비 씨는 당장 백스터 집사를 불러 나무 꼭대기를 잘랐어요. 백스터 집사는 잘라 낸 나무 꼭대기를 은쟁반에 소중히 담아, 함께 일하는 애들레이드 양에게 선물했어요. 하지만 애들레이드 양이 방 한가운데 세우고 보니, 이번에도 나무는 너무 컸어요. 하는 수 없이 꼭대기를 잘라 뒷마당에 버렸지요. 나무 꼭대기는 다시 정원사 팀 아저씨를 거쳐 숲 속에 사는 곰, 여우, 토끼 가족에게 릴레이 하듯 전달됩니다. 마침내 아빠 생쥐가 숲길을 지나다가 버려진 나무를 발견하고 집에 가져갔을 때, 엄마 생쥐는 크게 기뻐하며 외쳤어요.
“어쩜, 우리 집에 딱 맞아요!”

커다란 나무 하나에서 시작된 크리스마스의 기적
윌로비 씨는 집 안을 채우고 넘치는 나무 꼭대기 부분을 조금 잘라 냈을 뿐이지만, 그렇게 잘려 나간 나무 꼭대기는 여러 집을 거치며 놀라운 기적을 이뤄 냈어요. 큰 저택에 사는 윌로비 씨도, 작은 오두막에 사는 정원사 팀 아저씨도, 나무 둥치 집에 사는 덩치 큰 곰도, 비좁은 구멍 집에 사는 작은 생쥐도, 누구 하나 빠짐없이 자기 집에 꼭 맞는 트리를 갖게 된 거예요. 버려진 나무가 새로운 주인을 만날 때마다 나무는 점점 작아지지만 그것이 전하는 기쁨과 행복감은 점점 커져 가지요. 

이렇듯 윌로비 씨가 까맣게 모르는 사이에, 커다란 나무에서 잘려 나온 꼭대기는 이 집 저 집을 돌고 돌아 다시 제자리로 돌아옵니다. 나무 꼭대기가 마지막으로 도착한 곳이 바로 윌로비 씨네 집 한구석에 자리한 생쥐네 집이었으니까요.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가 평소에 건네는 작은 말 한마디, 작은 행동 하나가 우리도 모르는 사이에 조금씩 퍼져 나가 세상 구석구석을 따뜻하고 행복하게 만들지도 모릅니다. 그 행복은 언젠가 꼭 우리에게 되돌아오겠지요. 이 책을 읽다 보면 이러한 ‘나눔의 기쁨’이 마음속에 저절로 스며들 것입니다.

이 책의 마지막 장면에서 윌로비 씨는 어딘지 모르게 산타 할아버지를 닮아 있어요. 윌로비 씨는 정말 그동안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모르는 걸까요? 윌로비 씨가 진짜 산타 할아버지는 아닐지라도, 책 속 인물들뿐만 아니라 이 책을 읽는 이들에게까지 ‘커다란 크리스마스트리보다 더 큰 크리스마스 선물’을 가져다준 것만은 틀림없습니다.

50년 넘게 꾸준히 사랑받은 크리스마스 책의 고전
이 책은 1963년에 처음 나오고 나서 어린이들에게 크게 사랑받았어요. 1995년에 크리스마스 특집 텔레비전 인형극으로 방영되면서 다시 한 번 주목받았고요. 2000년에는 기존 책에 새롭게 색을 입혀 펴내자마자 ‘뉴욕타임스’에서 선정하는 베스트셀러 목록에 올랐지요.

그뿐만 아니라 처음 나온 뒤로 지금까지 50년 넘는 세월 동안, 크리스마스 때면 어김없이 엄마가 딸에게, 할아버지가 손자에게 선물해 주고 읽어 주는 책으로 사랑받고 있어요. 만화체의 익살맞은 그림과 단순하면서도 운율을 살려 쓴 글이 조화를 이룬 덕분이지요. 무엇보다, “커다란 크리스마스트리가 있었는데…”라는 제목으로 시작해서 옛이야기처럼 술술 풀려나가는 이야기를 따라가다 보면, 오랜 세월을 뛰어넘어 사랑받는 고전 그림책의 힘을 느낄 수 있을 것입니다.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사회성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크리스마스 특선
더불어 살아요

내 사랑 뿌뿌
케빈 헹크스 글·그림, 이경혜 옮김
구리와 구라의 손님
나카가와 리에코 지은이, 야마와키 유리코 그림
모치모치 나무
사이토 류스케 글, 다키다이라 지로 그림, 김영애 옮김

강아지똥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우리 몸의 구멍
허은미 글, 이혜리 그림
오소리네 집 꽃밭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