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아이 저학년문고 17

엄마 없는 하루

박현숙 글, 주보희 그림 | 미래아이
엄마 없는 하루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01월 12일 | 페이지 : 88쪽 | 크기 : 17.5 x 23.5cm
ISBN_13 : 978-89-8394-775-8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3)
교과관련
1학년 바른 생활 1학기 04월 2. 스스로 잘해요
2학년 바른 생활 1학기 03월 1. 스스로 할 수 있어요
느낌이 생생한 시
솔직한 아이들과 사회 비판이 담겼어요
스마트폰이 심장을 갖는
다면
마마보이 대호의 성장 동화입니다. 대호는 엄마 없이는 아무 것도 못합니다. 대호는 엄마 없이는 똥도 못 누죠. 엄마가 똥을 닦아 주어야 하거든요. 어느 날 엄마는 회사 일로 출장을 갑니다. 대호는 아침부터 배가 너무 아파 똥을 누긴 했는데 뒤처리를 제대로 못하고 학교에 갑니다. 준비물도 안 챙겨가고, 이상한 냄새도 나는 것 같습니다. 학교생활은 하루 종일 힘들었죠. 다음 날 지각을 한 대호는 허둥지둥 학교에 갑니다. 하지만 아무도 없네요. 같은 반 친구와 야외 수업 장소를 찾아가야하는데 대호는 잘 찾아갈 수 있을까요?

엄마의 빈자리를 통해 대호가 한 뼘 자라났네요. 대호의 성장 이야기가 유쾌한 에피소드로 그려져 있습니다. 책의 그림은 대호의 감정을 잘 나타내었네요.
박현숙
충청도 시골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2006년 대전일보 신춘문예에 당선되면서부터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제3회 농촌문학상을 수상했고, 2009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창작지원금을 받았습니다. 제1회 살림문학상 대상을 수상했습니다. 부산에서 글쓰기 학원을 운영하며 매일매일 어린이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오천 원은 없다』『나쁜 어린이 좋아요』『할머니를 팔았어요』 『수상한 아파트』『국경을 넘는 아이들』등이 있습니다.
주보희
벽화, 광고 일러스트, 어린이책 일러스트를 그리고, 캣맘과 동물보호명예감시관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언젠가는 아프리카와 같은 오지에서 봉사 활동을 하며 사라져가는 희귀 동식물을 그리고 싶은 꿈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눈 내리는 밤』『대고산 전설』『모정의 한국사』『왕비가 된 심청』『해와 달이 된 오누이』 등이 있습니다.
“단 하루라도 엄마가 없으면 모든 게 엉망진창? 
아니야, 나 혼자서도 잘할 수 있다고!” 

엄마가 출장 갔다! 어떡하지? 엄마 없이 혼자서는 똥도 못 누는데…. 
밥 먹고 옷 입고 학교 가는 아이들의 평범한 일상에 엄마가 얼마나 큰 역할을 차지하고 있는지는, 단 하루만 엄마가 자리를 비워 보면 알 수 있다. 반찬 투정하게 만드는 흔해 빠진 엄마표 밥상도, 매일 아침 새로 신는 양말 한 켤레도 엄마가 집을 비운 순간 그 위상이 달라진다. 날마다 먹던 반찬조차 엄마라는 도깨비 방망이가 없으면 뚝딱 만들어지지 않는다는 것을 그제야 깨닫고, 양말 한 짝 찾는 아무것도 아닌 일도 엄마 손에 길들여진 아이에게는 더 이상 아무것도 아닌 게 아니게 된다. 아이들에게 엄마는 사랑의 대상이기 이전에 꼭 필요한 존재인 것이다. 
이 이야기《엄마 없는 하루》의 주인공 아홉 살 대호도 마찬가지다. 아니, 오히려 보통 아이보다 더더욱 엄마의 손길이 필요한 엄마 바보다. 대호는 초등학교 2학년이지만 엄마 없이는 똥도 못 눈다. 혼자서 한번 똥을 닦다가 손에 똥이 묻은 뒤로는 엄마 없이 똥 눌 생각을 아예 접어 버린 중증 엄마 증후군 환자인 것이다. 
그런 대호에게 어느 날 날벼락이 떨어졌다. 엄마가 회사 일로 출장을 가게 된 것. 짧은 출장이니까 겨우 하루 이틀쯤 엄마가 집을 비워도 아무 일도 없을 거라고 엄마도, 아빠도, 그리고 대호까지도 그렇게 생각했다. 하지만 현실은 달랐다. 엄마가 없어도 아빠가 있으니까 괜찮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믿었던 아빠는 와이셔츠조차 못 찾고 출근길에 허둥대느라 대호를 돌봐 줄 여유는 없어 보인다. 게다가 큰소리치던 것과는 달리 아빠는 반찬 하나 못 만들어서, 부자는 나란히 간장에 밥 비벼 먹으며 끼니를 때우는 처지가 된다. 
그렇지만 대호는 엄마 없이 아무것도 못하는 마마보이라고 친구들에게 인정하기는 싫다. 안 그래도 짝꿍 재수나 잘난 척하는 보람이가 툭하면 대호를 마마보이라고 놀려 대는데, 엄마가 없어도 뭐든 척척 잘해서 이번 기회에 마마보이의 오명을 벗고 싶다. 그렇지만 학교에서도 엄마 없는 대호의 하루는 점점 꼬여만 간다. 

엄마 없는 하루 동안 부쩍 커 버린 아이 
아침부터 똥 누고 난 뒤처리를 제대로 못해 똥냄새를 풀풀 풍기는가 하면, 준비물을 깜박해 미술 수업 시간에 설움을 당하는 등 엄마 없는 대호의 일상은 험난하다. 무슨 일이 생기면 전화로 엄마와 아빠에게 쉴 새 없이 물어보지만 희한하게도 일은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만 가는 것이다. 엄마가 깨워 주지 않아서 지각을 한 대호는 허둥지둥 학교에 가지만, 설상가상 교실엔 미운 짝꿍 재수 외엔 아무도 없다. 마침 야외 수업을 하는 날이라 모두 가까운 공원으로 가고 없는 것이다. 재수도 급한 사정으로 엄마가 집을 비워 지각을 하고 말았는데, 마마보이라며 항상 대호를 놀리는 재수 없는 짝꿍 재수도 막상 같은 처지가 되고 보니 대호보다 더한 겁쟁이 마마보이인 게 드러난다. 하지만 두 마마보이는 서로를 의지하면서 함께 선생님과 친구들을 찾아 길을 나서고 예상치 못한 모험도 겪게 된다.
이런저런 우여곡절을 겪으며 엄마 없는 하루가 저물어 가고, 어느새 엄마가 돌아올 시간이 가까워진다. 대호는 엄마가 없는 사이 엄마의 소중함을 느끼고 엄마를 활짝 웃게 해 줄 방법을 고민한다. 
엄마의 빈자리를 통해 아이가 엄마의 소중함, 나아가 가족의 소중함을 깨닫고 자립심을 키워 나가는 과정을 유쾌한 에피소드로 그린《엄마 없는 하루》는 처음부터 끝까지 웃음을 준다. 마치 우리 아이를 보는 듯한, 우리 엄마를 보는 듯한 느낌에 반가운 마음이 드는 이 책은 아이들에게 웃음뿐 아니라 가족의 의미를 되새겨 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너의 엄마 출장 갔다며?
무슨 냄새지?
절대 똥 싼 게 아니라고요!
야외 수업
고양이에게 포위되다
유괴범일까?
이제 자신 있다고요!
선생님은 답답한 듯 한숨을 내쉬었어요.
"선생님, 대호 엄마가 출장 가셔서 그래요. 대호는 엄마가
없으면 아무것도 못 하는 아이거든요."
보람이가 손을 번쩍 들고 말했어요.
(본문 20쪽)

(총3개의 리뷰가 등록되었습니다.)

엄마 없는 하루를 읽고 (평점: 독자 평점, 추천:0)
최정현 2015-04-01

마마보이 대호의 성장기입니다. 처음에 똥도 못닦는 대호가 답답했습니다. 그런 대호가 점점 커가는 모습이 보여서 흐뭇하게 읽었습니다. 아이들이 별것도 아닌것에 무서워하고, 처음하는 것에 두려움을 가지는 감정을 잘 집어서 표현했습니다. 요즘은 아이를 하나만 낳는 가정이 많고, 그 아이를 위해서 많은 것을 해주지요. 그런 것에서 엄마도 아이도 안정을 찾으며 사는 것 같아요. 그런데 책을 보니 엄마가 없었기에 대호가 성장을 했다는 생각이 드네요. 아이들은 혼자서도 잘 할 수 있고, 부모가 아이를 ...

아이 탓이 아니라오 (평점: 독자 평점, 추천:0)
김정은 2015-04-01

요즘 예능프로그램은 온통 아이들과 요리 세상이다. 엄마 없이 아빠가 아이를 돌보아야 하는 육아프로그램이 인기를 얻더니 다큰 아이들과 아빠와 소통의 문제를 다룬 프로그램까지 나온다. 나는 아빠와 아이들이 함께 나오는 프로그램을 즐겨보지 않는다. 그리고 볼 때마다 늘 마음에 불편함이 남는다. 그것은 바로 아빠들이 아이들을 과잉보호하고 있다는 사실 때문이다. 혼자 밥 먹을 수 있는 아이에게도 밥을 먹여주고 옷을 입혀주고 아이들이 원하는 모든 것을 다 들어주는 슈퍼맨 아빠들을 보며 오늘 우리 아이들의 모...

출장간 엄마 (평점: 독자 평점, 추천:0)
유준호 2015-03-31

대호는 아홉살인데 자기가 자기 양말도 못챙기는게 엄청 바보같다. 우리 학교 아이들은 그런 아이들이 별로 없는데 스스로 하는 아이가 아닌것 같다. 나는 2학년 때 그렇게 안하고 엄마 업어도 불 잘 켜고 라면도 먹고 했다. 내가 참 대견한거 같다. 대호는 엄마가 안계신 2일동안 얼마나 만은 일을 하고 자기한테 도움을 주는지 알게 된 거다. 엄마가 출장간 거는 참 잘한거 같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자신감을 주는 책
용기를 주는 책

마법의 설탕 두 조각
미카엘 엔데 글, 진드라 케펙 그림, 유혜자 옮김
창가의 토토
구로야나기 테츠코, 이와사키 치히로 글, 김난주 옮김
우리들의 일그러진 영웅
이문열 지음, 권사우 그림

세계의 보건 대통령 이종욱
박현숙 글, 안은진 그림
국경을 넘는 아이들
박현숙 글, 한수진 그림
나쁜 어린이 좋아요
박현숙 글, 오정택 그림

아빠한테 가고 싶어요!
유다정 글, 주보희 그림

공룡 할머니가 들려주는 진화 이야기
마르틴 아우어 지음, 크리스티네 조르만 그림, 엄혜숙 옮김
별똥별 아줌마가 들려주는 우주 이야기
이지유 글·그림, 이시우 감수
이상한 자연사 박물관
에릭 로만 지음, 이지유 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