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둥아기그림책 14

아가야 밥 먹자

여정은 글, 김태은 그림 | 길벗어린이
아가야 밥 먹자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06월 30일 | 페이지 : 22쪽 | 크기 : 17 x 18cm
ISBN_13 : 978-89-5582-332-5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850 | 독자 서평(0)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둥둥아기그림책’ 14번째 그림책입니다. 밥의 다양한 변신을 보여줍니다. 흰 쌀밥, 콩밥, 주먹밥, 볶음밥 등. 다양한 밥의 변신으로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합니다. 아이들에게 익숙한 밥이 어떤 과정, 어떤 재료로 만들어 졌는지 알 수 있습니다. 아이에게 물어보면서 진행되는 이야기이기에 아이와 교감하기도 좋습니다. 오늘은 아이에게 책을 읽어보고 어떤 밥을 먹고 싶어 하는지 알아보세요.
여정은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대학에서 농학을 공부하고, 출판사에서 편집 일을 했습니다.
김태은
서울대학교를 졸업하고 이탈리아 국가 장학생으로 선발되어 이탈리아 피렌체 국립 미술원을 졸업하였습니다. 이탈리아 문화 연구원 강사로 일을 했으며, 현재 이탈리아에서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옮긴 책으로는 『맨 처음 배우는 그림 세계사』『꼭 해 볼 거야』『엄마와 도깨비』『꿈꾸는 나의 하루』『무나리의 발명품』 등이 있습니다.
밥의 다양한 변신이 즐거운 아기 그림책
“아가야 밥 먹자!” 하고 책장을 넘기면 먹음직스러운 쌀밥이 한눈에 들어옵니다. 흰 쌀밥은 콩을 넣은 콩밥이 되고 동그랗게 뭉치면 주먹밥이 됩니다. 채소를 넣고 달달 볶으면 볶음밥이 되고 김에 돌돌 말면 김밥이 되지요. 다양한 맛과 모양과 색깔로 오감을 자극하는 밥! 밥의 여러 가지 변신이 즐거운 아기 그림책입니다.


사물을 인과적으로 파악하도록 도와줘요
아기들은 주변의 사물을 직접 탐색하고 경험하며 자신의 세계를 넓혀 갑니다. 사물의 여러 가지 측면을 반복해서 탐색하고 경험하면서 사물을 파악하지요. 밥은 아기의 생활에서 아주 익숙하면서도 중요한 사물입니다. 이 책은 흰 쌀밥에서 시작해서 아이들이 좋아하는 주먹밥, 볶음밥, 카레밥, 김밥을 만드는 모습과 완성된 모습, 두 장면으로 보여 줍니다. 아기는 익숙한 밥과 연결해서 두 장면을 파악할 수 있습니다.
밥이 완성된 장면에는 재료가 아기자기하게 늘어서 있습니다. 카레밥의 양파, 감자, 당근과 김밥의 시금치, 단무지, 오이는 아기가 자주 보는 채소지요. 아기들에게 친근한 밥을, 만드는 모습과 완성된 모습, 재료와 함께 보여 주어 아기들이 사물을 인과적으로 파악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친근한 소재와 효과적인 구성이 아기들의 호기심을 충족시키고 사물 인지 능력을 키워 줍니다.

갓 지은 밥처럼 따뜻한 사랑을 전하는 그림책
“동글동글 뭉쳐서 주먹밥을 먹을까?, 김에 돌돌 말아 김밥을 먹을까?” 하고 아기에게 말을 거는 글이 정겹고 친밀감을 높여 줍니다. 귀여운 밥그릇에 소복하게 담은 정갈한 밥이 아기의 시선을 사로잡고요. 게다가 달달 볶고, 보글보글 끓이는 맛있는 소리가 더해져 입맛을 돋워 주지요. 밥을 만드는 장면과 밥이 완성된 장면이 자연스럽게 이어져 갓 지은 밥을 차린 따뜻한 분위기가 한껏 느껴집니다.
아기에게 ‘어떤 밥을 먹을까?’ 이야기하면서 아기가 어떤 밥에 시선이 머무는지, 어떤 밥에 “응!” 하고 대답을 하는지 살펴보세요. 그리고 아기가 고른 밥으로 한 끼를 차려 보는 건 어떨까요. 엄마가 정성껏 만들어 준 밥을 먹은 아기는 분명히 마지막 장면의 아기처럼 만족스럽고 행복한 표정을 지을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0-2세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듣기/표현하기

그림책과 처음 만났어요
엄마가 읽어 주세요

사과가 쿵!
다다 히로시 지음, 정근 옮김
장갑
에우게니 M. 라초프 그림, 김중철 옮김
바빠요 바빠
윤구병 글, 이태수 그림

개구리논으로 오세요
여정은 글, 김명길 그림
우리는 짝이야
여정은 글, 서영 그림

요리조리 사이언스
알베르토 더글라스 스코티 글, 필리포 피에트로본 그림, 김태은 옮김
싫어요!
파올라 카프리올로 글, 이우건 그림, 김태은 옮김
미얀마, 마웅저 아저씨의 편지
진형민 글, 김태은 그림

강아지똥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
우리 몸의 구멍
허은미 글, 이혜리 그림
오소리네 집 꽃밭
권정생 글, 정승각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