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인성 교육 8

고래가 그물에 걸렸어요

로버트 버레이 글, 웬델 마이너 그림, 이정모 옮김 | 불광출판사
고래가 그물에 걸렸어요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07월 03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6 x 26cm
ISBN_13 : 978-89-7479-267-1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2학년 국어 2학기 10월 3. 생각을 나타내요
2학년 국어 1학기 04월 3. 이런 생각이 들어요
우리는 꽃씨
두려워도 기다릴 테야!
꽃이 피었습니다
생명의 소중함을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사람들이 버린 그물에 걸린 고래가 숨을 쉴 수 없어 몸부림칩니다. 2005년 12월, 미국 샌프란시스코 근처 바다에서 그물에 걸린 혹등고래를 어부들이 발견하고 구해 주었던 일을 그림책에 담았습니다. 고래 구조대가 바닷속으로 들어가 그물을 끊고 고래를 구해 주었습니다.

고래 구조대가 조심조심 고래에게 걸린 그물을 잘라 주자 고래는 구조대 한 명 한 명을 톡톡 건드리며 고맙다는 인사를 하고 고래의 집인 저 먼 바다로 떠났다고 합니다. 인간의 이기심 때문에 생명들이 고통 받게 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걸 깨닫게 합니다. 고래가 다시 자유를 얻고 떠나며 물보라를 일으키는 모습이 감동 깊습니다.
로버트 버레이
『야간비행』 『월든 호수에서 소로와 하루를 보낸다면』 『숲속으로』 등을 비롯해 여러 어린이 책을 썼습니다.
웬델 마이너(Wendell Minor)
미국 일리노이 주 오로라에서 태어났습니다. 링글링 아트디자인 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수많은 그림책의 작가 및 화가로 유명하며, 잘 알려진 많은 책의 표지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림을 그린 책으로『줄리』『눈 곰』『레이첼』『모하비 사막』『바다를 담은 그림책』『야성의 외침』『안녕, 아침아!』 등이 있습니다.
이정모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생화학을 전공했습니다. 독일 본 대학교 화학과 박사 과정에서 ‘곤충과 식물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연구를 하였습니다. 지금은 서울 서대문 자연사박물관 관장으로 일하고 있으며, 강연 등을 통해 어린이들을 직접 만나 과학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는 일도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달력과 권력』『바이블 사이언스』등이 있습니다.『색깔들의 숨은 이야기』『소중한 우리 몸 이야기』등을 번역하였으며 과학과 관련한 책을 쓰는데 몰두하고 있습니다.
생명의 소중함을 일깨워주는 그림책
2005년 12월 11일 미국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 근처 바다에서, 그물에 걸려 있던 혹등고래를 어부들이 발견합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고래 구조대는 거의 한 시간 동안 조심스레 그물을 끊고 고래를 구했습니다. 풀려난 고래는 곧바로 줄행랑을 치지 않았습니다. 구조대 옆을 천천히 돌면서 구조대원 한 명 한 명을 조심스레 만지고선 자리를 떠났다고 합니다. 예로부터 고래는 신비한 영적 능력을 지닌 동물로 여겨져 왔는데, 혹시 고래가 구조대원들에게 고맙다고 인사를 한 걸까요? 한 구조대원은 고래와 교감을 나눈 이 일을 영원히 잊지 못할 거라고 추억했습니다.

이 책은 이 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그림책입니다. 힘차게 헤엄치고, 물 위로 펄쩍 뛰고, 물을 때리며 노는 고래의 자유로운 모습과, 그물에 걸려 옴짝달싹 못하는 고래의 위태로운 모습을 강렬한 그림으로 대비하며, 어린이들의 가슴에 생명의 신비와 소중함을 전하고 있습니다.

자유롭게 놀게 해 줘서 고맙습니다
그물에 걸린 고래는 얼마나 갑갑했을까요? 샌프란시스코 해안에서 고래를 휘감고 있던 밧줄을 모두 이었더니, 세상에 60미터도 넘었다고 합니다. 이렇게 긴 밧줄이 우리 몸을 꽁꽁 감고 있다고 상상해 보세요. 생각만으로도 숨이 콱 막힙니다. 더군다나 이렇게 그물에 걸려 물속에서 꼼짝 못하는 고래는 숨이 막혀 죽게 된다고 합니다. 고래가 잠수부들에게 고마워할 만하지요.

고래와 함께 살 수 있을까요
한편으로는 이렇게 구할 고래라도 있는 게 얼마나 다행인가요. 어쩌면 다음 세대 어린이들은 바다에서 고래를 볼 수 없을지도 모릅니다. 전 세계 바다에서 마구잡이로 고래를 잡기 시작한 이래 고래 숫자가 점점 줄고 있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고래가 사라진 예도 있습니다. 예전에 우리나라 동해에는 귀신고래가 그렇게나 많았대요. 그런데 지금은 한 마리도 보이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 많던 귀신고래는 다 어디로 간 걸까요?

지금은 특별한 경우를 빼고는 고래잡이도 금지하고 있고, 위기에 빠진 고래도 구하는 등 고래 보호 운동을 펼치고 있지만, 일본을 비롯한 몇몇 나라에선 아직도 고래를 마구 잡고 있어 걱정입니다. 고래가 우리와 함께 계속 살아갈 수 있을까요? 고래가 바다를 자유롭게 노니는 세상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찾아서 함께 하면 좋겠습니다.

만세! 혹등고래 수가 늘었대요
1966년 국제조약으로 고래잡이가 제한되고, 미국에서도 1971년 돈벌이를 위한 고래잡이를 금지하면서 혹등고래는 보호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 덕분에, 북태평양에서 1966년 1천400마리까지 줄어들었던 혹등고래 수가 최근에 2만1천마리까지 늘었다고 합니다.

혹등고래의 멸종위기 탈출을 많은 전문가들이 ‘획기적 사건’으로 보고 있다고 합니다. 이 반가운 소식에 고래 보호 운동을 하는 분들은 더욱 힘을 내겠지요. 혹등고래뿐 아니라 다른 고래들도 수가 늘었다는 소식이 얼른 들려오면 좋겠습니다. 우리 바다에서 사라진 귀신고래도 언젠가는 돌아오는 날이 있겠지요.

이 책의 주인공 혹등고래를 소개합니다
장난기가 많은 혹등고래는 머리를 물 위로 곧추세우고 주변을 살펴보기도 하고, 꼬리로 바닷물을 내려치기도 한대요.
혹등고래 무리는 종종 ‘거품 그물’로 고기를 잡는대요. 수많은 거품을 뿜으면 크릴새우 같은 것들이 정신을 못 차린다나.
혹등고래는 등과 꼬리 모양이 모두 제각각이어서 서로서로 구별이 된대요.
어미 혹등고래의 허파 크기는 작은 자동차만 하대요.
수컷 혹등고래는 1,000가지 이상의 소리를 낼 수 있대요.

고래에 대한 정보와 영어 원문 수록
이 책의 부록에는 그림책의 바탕이 된 실제 이야기와 고래 구조에 대한 설명, 혹등고래에 관한 자세한 해설이 실려 있어 어린이들이 고래와 고래 구조에 대해 더 잘 알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 또 영어 원문을 그림과 함께 실어, 영어로 읽는 즐거움도 느낄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일반
국내도서 > 과학 > 동물

소중한 생명들
바다에 대한 보고서

야성의 외침
잭 런던 지음, 웬델 마이너 그림, 정회성 옮김
늑대가 돌아왔다
진 크레이그헤드 조지 글, 웬델 마이너 그림, 최순희 옮김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
기타무라 사토시 지음, 배주영 옮김
놀이터는 내 거야
조세프 퀘플러 글·그림, 권이진 옮김
소리 산책
폴 쇼워스 글, 알리키 브란덴베르크 그림, 문혜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