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다 칼로

나는 살아 있어요

유이 모랄레스 글·그림, 유소영 옮김 | 담푸스
나는 살아 있어요
정가
10,800원
할인가
9,720 (10% 1,080원 할인)
마일리지
486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11월 16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5.4 x 25.4cm
ISBN_13 : 978-89-94449-70-8 | KDC : 87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6세, 표현 생활 공통 01월 감상 예술 표현을 존중해요
수상&선정
2015년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
2015 칼데콧 아너 상 수상작입니다. 멕시코의 화가 프리다 칼로의 작품 세계를 알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책은 프리다 칼로의 삶과 작품을 상징하는 많은 표현이 있습니다. 본문에서는 프리다 칼로를 설명하는 글은 볼 수 없지요. 하지만 그녀가 살며 가졌던 긍지나 행복, 아픔을 느낄 수 있습니다. 책의 마지막에는 프리다 칼로를 소개하는 글도 있습니다. 다양한 색과 표현을 사용한 그림을 보는 즐거움이 있고, 프리다 칼로의 작품 세계를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유이 모랄레스
작가이자 예술가, 인형 제작자이며, 어린이를 위한 스페인어 라디오 프로그램의 진행자이기도 했습니다. 그녀는 많은 상을 수상하였는데, 제인 애덤스 상과, 세 번의 푸라 벨프레 메달을 받았고, 프라 벨프레 상 후보에 세 번 올랐습니다. 그녀는 샌프란시스코와 그녀의 고향인 멕시코 베라크루즈를 오가며 살고 있습니다.
유소영
가톨릭대학교 중어중문학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하고 있습니다. 보석 같은 책을 찾아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즐거움에 푹 빠져 있습니다.
프리다의 그림은 그녀가 느끼고, 두려워하고, 
원하는 것을 표현하는 방법이었습니다. 
프리다의 몸은 연약했지만 정신은 강했으며, 
작품 속에서 영원히 살아 있을 것입니다.
비바, 프리다!


어린 독자들을 위한 프리다 칼로의 책은 여러 권 있었지만, 이 책처럼 정서적으로 아름답게 근접한 책은 없었다. 매우 독창적인 역작이다. - 혼 북

작가인 모랄레스는 이 난해하고 복합적 장르의 그림책에서 프리다 칼로의 놀라운 본질을 예술적으로 탄생시켰다. - 북리스트 

두세 단어로 이루어진 짧은 문장은 예술가 프리다 칼로의 이미지를 탐험하며 꿈같은 내레이션을 제공한다. 혼합된 이미지들을 따라가면 밝은 노란색의 나무상자를 발견하게 되고, 지식과 사랑, 창의성, 그리고 프리다의 포옹으로 이끄는 판타지를 방출한다. -BCCB

프리다 칼로를 향한 빛나는 존경의 표현은 작품의 분위기를 방해하지 않으면서 저자만의 장점을 확실하게 보여준다. 시각적으로 빛나는 작품. -커커스 리뷰

2015년 칼데콧 아너 상이 선택한 바로 그 책!
프리다 칼로, 나는 살아 있어요는 미국에서 가장 뛰어난 그림책 작가에게 주는 상인 칼데콧 아너 상을 받은 작품입니다. 올해 가장 아름다운 그림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이 책은 수많은 언론과 기관에서 찬사를 받았습니다. 짧고 간결하지만 풍부한 상징을 품고 있는 이야기는 한 편의 시와 같은 인상을 주기도 합니다.
이야기의 호흡과 여백을 따라 아이들은 상상력의 나래를 펼칠 수 있고, 어른들 또한 깊은 여운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높은 문학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프리다 칼로의 삶이 품고 있는 다양한 의미를 곱씹으면서 책을 본다면 더욱 다양한 생각의 꼬리를 이어갈 수 있을 겁니다. 

가장 아름다운 프리다 이야기
일자 눈썹이 인상적인 멕시코의 화가 프리다 칼로의 영화 같은 일생을 이 책에선 함축적이고 상징적으로 담아내고 있습니다. 프리다 칼로와 그녀의 남편 디에고 리베라, 프리다의 친구였던 개와 원숭이, 앵무새, 그리고 그들이 살았던 코요아칸의 푸른 집까지 이 책은 프리다의 삶을 이루고 있는 것들을 보여주지만, 자세한 설명을 하려들지 않습니다. 대신 프리다가 깨닫고, 찾아내고, 느끼고, 표현하는 것을 따라가다 보면 우리는 그녀의 삶에 감각적으로 다가갈 수 있습니다. 해골 인형을 가지고 노는 프리다, 사슴을 치료해 주는 프리다. 프리다는 과연 늘 마주해야 했던 죽음의 공포를 어떻게 바라보았을까요? 프리다 칼로에 대한 책은 많이 있지만 이 책은 분명 가장 아름답게, 가장 프리다 칼로다운 표현으로 프리다를 이야기하는 책입니다.

콜라주 기법의 환상적인 인형극
이 책을 쓰고 그린 유이 모랄레스는 지금 가장 주목받고 있는 작가 중 한 명입니다. 프리다 칼로와 같은 멕시코 출신으로, 특유의 따뜻한 색감은 부드럽게 대상을 표현해 냅니다. 특히 이 책은 작가가 어릴 때부터 영향을 받고 본보기로 삼았던 프리다 칼로에 대한 책으로, 애정과 정성을 쏟아 작업하여 모랄레스의 기존 책들과 차별화 된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결국 모랄레스는 이 책으로 칼데콧 아너 상과 푸라 벨프레 상을 수상하였습니다. 그림과 그림, 그림과 조형물이 만난 무척 복잡한 콜라주의 기법으로 표현되어 책을 읽고 나면 한 편의 인형극을 본 것과 같은 느낌이 들 것입니다. 

프리다 칼로는 누구일까요?
멕시코의 화가입니다. 멕시코 민중벽화의 거장 디에고 리베라와 결혼해서 더욱 유명해졌습니다. 어릴 때 겪은 교통사고로 인한 육체적 고통과 세 번에 걸친 유산, 남편의 문란한 사생활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극복하고 삶에 대한 강한 의지를 작품으로 표현해내었습니다. 프리다는 여성으로서 본인의 모습과 생각과 삶을 스스로 표현해 내었고, 개인적인 경험으로부터 당시 사회 여성들이 겪는 고통을 끌어내며 1970년대 페미니스트들의 우상으로 인식되기도 하였습니다. 1954년, 건강이 악화되었지만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표현한 작품을 제작하였습니다. 그해 7월 2일 디에고와 함께 미국의 간섭을 반대하는 과테말라 집회에 참가하였다가 7월 13일 폐렴이 재발하여 세상을 떠났습니다. 
두 명의 프리다, 나의 탄생, 프리다와 유산, 상처받은 사슴 등을 그렸고, 1984년에 멕시코 정부는 프리다의 작품을 국보로 분류하였습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역사/인물 > 예술가
국내도서 > 예술 > 미술 > 미술 일반

미술관에 가요
예술을 알아요

거인 아저씨 배꼽은 귤 배꼽이래요
후카미 하루오 글, 그림, 이영준 옮김
아트 & 맥스
데이비드 위즈너 글·그림, 김상미 옮김

아주 특별한 내 이름
셔먼 알렉시 글, 유이 모라레스 그림, 노은정 옮김

파란 티셔츠의 여행
비르기트 프라더 글, 비르기트 안토니 그림, 엄혜숙 옮김
물방울의 모험
마리아 테를리코프스카 글, 보흐단 부텐코 그림, 최성은 옮김
냄새 고약한 치즈맨과 멍청한 이야기들
존 셰스카 글, 레인 스미스 그림, 이상희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