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곰자리 21

쪽지 전쟁

전은지 글, 이경석 그림 | 책읽는곰
쪽지 전쟁
정가
10,500원
할인가
9,450 (10% 1,050원 할인)
마일리지
473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11월 23일 | 페이지 : 196쪽 | 크기 : 15.2 x 21cm
ISBN_13 : 979-11-5836-017-7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5월 3. 마음을 나누며
1학년 국어 2학기 11월 4. 다정하게 지내요
1학년 슬기로운 생활 1학기 04월 1. 즐거운 학교생활
1학년 바른 생활 1학기 06월 5. 사이좋은 친구
2학년 바른 생활 2학기 10월 2. 바른말 고운 말
친구와 말싸움을 해 본 적이 있나요? 무심코 건넨 말 한마디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서로의 마음을 상하게 하죠. 지현이와 수혜도 말 한마디로 인해 하루도 빠짐없이 싸웠어요. 결국 담임선생님은 궁리 끝에 ‘쪽지 대화법’을 제안하셨어요. 하지만 ‘쪽지 대화법’이 소리도 없이 맹렬한 ‘쪽지 전쟁’이 되어 버렸지 뭐에요. 선생님은 수혜와 지현이 중간에 낀 헌철이에게 ‘말의 힘’에 대해 생각해 보자고 제안하셨어요. 과연 헌철이는 어떤 방법으로 수혜와 지현이를 화해시킬 수 있을까요?

무심코 던진 말 때문에 본의 아니게 상대에게 상처를 줄 수 있지요. 아이들이 학교 생활을 하며 친구와 지낼 때 지켜야 할 언어 예절을 지현이와 수혜의 흥미로운 사건을 통해 전달합니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이는 말, 말의 힘이 매우 세다는 것을 알려주는 동화책입니다.
전은지
경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였습니다. 2005년 (주)엔터스코리아의 전속 번역가로 활동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꿈을 키워주는 믿음의 영웅들 1, 2』『세계 최고의 부자 록펠러』『자기만의 돈』『마음을 나누는 삶』『서니브룩 농장의 레베카』 등이 있습니다.
이경석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고,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꼬마 친구들과 그림 그리며 노는 걸 좋아해서 어린이 책에 그림 그리는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놀이는 참 대단해』『할머니의 힘』『도대체 뭐라고 말하지?』『초등학생을 위한 인물 한국사 4』『알려 줘 경상북도 위인!』등이 있습니다.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을래, 천 냥 빚을 질래?
우리는 말을 통해 다른 사람과 관계 맺고 살아갑니다. 사람과 사람을 이어 주는 것도 말이고, 사람과 사람 사이를 갈라놓는 것도 말입니다. 말에는 엄청난 힘이 있습니다. 단순히 말하는 사람의 생각을 전달하는 걸 넘어서, 듣는 사람의 생각이나 행동을 바꿔 놓기도 하지요. 게다가 말은 한번 입 밖에 나오면 다시 주워 담을 수가 없습니다. 누구나 무심코 뱉은 말을 수습하느라 진땀 빼 본 적이 한 번은 있을 거예요. 그래서 예부터 말에 관한 수많은 격언이 존재해 왔을 테고요.
지현이랑 수혜 사이가 틀어진 것도 말 한마디 때문이었습니다. 수혜는 새로 짝이 된 지현이에게 관심을 표현하려다 본의 아니게 상처를 줍니다. 지현이는 상처받은 자신을 방어하려고 가시 돋친 말로 수혜에게 상처를 주지요. 둘은 경쟁이라도 하듯이 점점 더 독하고 뒤틀린 말들을 서로에게 쏟아냅니다. 헌철이는 둘 사이의 오해를 풀어 주려고 말을 보태지만, 오히려 불난 집에 기름을 퍼부은 격이 되고 말았지요. 말 한마디로 천 냥 빚을 갚기는커녕, 천 냥 빚을 덜컥 떠안고 만 거예요.
담임 선생님은 수혜와 지현이, 그리고 중간에 낀 헌철이에게 ‘말의 힘’에 대해 생각해 보자고 제안합니다. 그리고 ‘쪽지 대화법’이란 처방을 내리지요. 말을 조심하기란 생각보다 쉽지 않으니, 서로 하고 싶은 말은 글로 쓰고, 보내기 전에 한 번 읽어 보고, 보내도 될 말이다 싶으면 그때 전하자는 뜻으로요. 그럴듯한 처방이었지만, 일이 간단히 해결되기엔 두 사람 사이에 쌓인 ‘말빚’이 너무도 컸나 봅니다. 한껏 예의를 갖춘 ‘하십시오체’의 문장 속에, 서로의 마음을 찌르는 칼과 창과 화살이 난무하는 걸 보면 말이지요. ‘쪽지 대화법’이 소리도 없이 맹렬한 ‘쪽지 전쟁’이 되어 버린 거지요.

“모양도, 무게도 없는 말의 힘이 엄청나다는 걸 깨달았다”
둘 사이에 끼어 질식할 지경에 이른 헌철이는 참다못해 마지막 무기를 꺼내듭니다. 선생님은 어떻게든 둘을 화해시키겠다고 작정했고, 자칫하다가는 한 학년 내내 이 지긋지긋한 쪽지 전쟁 속에서 보내야 할 것 같았거든요. 그 무기란 바로 ‘가짜 쪽지’. 선생님이 타 준 코코아가 사카린 한 숟갈로 특별한 맛을 내듯(이건 순전히 헌철이의 착각이었지만), 그럴듯하게 만든 가짜 쪽지가 위력을 발휘할지도 모른다고 생각한 것입니다. 수혜와 지현이 사이는 쓰디쓴 코코아, 선생님이 제안한 쪽지 대화법은 코코아 가루에 첨가한 설탕. 그런데 설탕만으로는 단맛이 부족하다면 사카린이 필요하고, 가짜 쪽지가 바로 사카린이 되어 줄 거라는 기막힌 깨달음을 얻은 거지요. 그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헌철이가 선택한 문제 해결 방식은 정공법은 아닙니다. 하지만 가짜 쪽지에 담긴 별것 도 아닌 말들이 지현이와 수혜의 마음을 서서히 흔들어 놓기 시작합니다. 마침내 둘은 함께 모둠 숙제를 하기에 이르고, 지현이 입에서 수혜가 그토록 기다리던 말이 나옵니다. “노수혜, 고맙다.”
두 친구에게 서로의 입장을 이해시키려고 끊임없이 노력한 헌철이는, 이번 쪽지 전쟁을 통해 그 누구보다 훌쩍 성장했을 거예요. “나는 모양도, 무게도 없는 말의 힘이 엄청나다는 걸 확실히 깨달았다.”고 고백하는 것만 봐도 알 수 있듯이 말이죠. 헌철이가 이렇게 성장할 수 있었던 것은 둘 사이를 벌려 놓은 제 책임을 끝까지 잊지 않고 어떻게든 해결하려 노력했기 때문일 거예요.
헌철이가 한 가지 더 깨달은 사실! 선생님표 코코아의 비결은 사카린이 아니었어요. 코코아를 원래 넣는 양보다 딱 한 숟가락만 더 넣으면, 아주 달콤하고 맛있어진다나요. 우리는 흔히 말이 다가 아니라고, 번지르르한 말보다 그 속에 담긴 진심이 더 중요하다고 하지요. 그러나 말로 지은 빚은 결국 말로 갚을 수밖에 없습니다. 상대방에게 관심을 표현할 때, 무언가 부탁해야 할 때, 충고하려 할 때, 사려 깊은 말 한마디가 마음속에 담긴 진심을 더욱 빛나게 해 줄 거예요.

생생하게 그려 낸 좌충우돌 우리 아이들의 일상!
《쪽지 전쟁》은 《천 원은 너무해!》로 어린이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은 전은지 작가의 두 번째 작품입니다. 《천 원은 너무해!》의 수아가 딸을 모델로 했다면,《쪽지 전쟁》의 헌철이는 아들을 모델로 한 작품입니다. 실제로 남매와 아옹다옹하며 지내 온 일상에, 아이들을 생각하는 엄마의 달콤 쌉싸래한 마음이 보태져 재미난 이야기가 완성된 것이지요.
이경석 작가의 그림은 지현이와 수혜, 헌철이의 달콤 쌉싸래한 이야기에 코코아 한 숟가락을 더 보태 주었습니다. 지현이와 수혜 사이에서 고심하는 헌철이 입장이 되어 그림을 그렸다는 작가는 어린이들이 이 책을 읽으며 친구 사이를 달달하게도, 씁쓸하게도 만드는 ‘말의 힘’을 느끼길 바랐다고 합니다. 어린이의 마음으로 그린 익살스럽고 재치 있는 그림은 이 책을 보는 또 다른 즐거움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사회 생활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학교

친구 없인 못 살아
더불어 살아요
신나는 학교
마음이 넓어지는 책

천 원은 너무해!
전은지 글, 김재희 그림
엄마 때문이야
전은지 글, 신지수 그림
서니브룩 농장의 레베카 (전 2권)
케이트 더글라스 위긴 글, 전은지 옮김

놀이는 참 대단해
권오진 글, 이경석 그림
세상에서 가장 엉뚱하고 게으르고 놀기 좋아하는 호뚱이
오자와 다다시 글, 이경석 그림, 고향옥 옮김
더더더 작게 쪼개면 원자!
곽영직 글, 이경석 그림

쿠키 한 입의 인생 수업
에이미 크루즈 로젠탈 글, 제인 다이어 그림, 김지선 옮김
연이네 설맞이
우지영 글, 윤정주 그림
돌돌 말아 김밥
최지미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