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랜드 꾸러기 문고 54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

김유 글, 소윤경 그림 | 시공주니어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12월 10일 | 페이지 : 84쪽 | 크기 : 17.5 x 23.5cm
ISBN_13 : 978-89-527-8169-7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2학기 12월 7. 상상의 날개를 펴고
2학년 국어 2학기 12월 7. 재미가 솔솔
3학년 국어 1학기 07월 8. 우리끼리 오순도순
수상&선정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선정 도서
고아원에 사는 재재와 친구들은 방학 동안 ‘똑바로 도서관’에 다니려합니다. 아이들은 똑바로 도서관에 잠시 있었지만 그곳이 바로 싫어졌지요. 똑바로 도서관에서는 모든 것을 똑바로 해야만 했기 때문이에요. 재재와 친구들은 똑바로 도서관 대신 마음대로 도서관을 만들려고 합니다. 그런데 어른들은 아이들이 장난만 치는 줄 알지요. 아이들은 마음대로 도서관을 만들 수 있을까요?

아이들 마음을 통쾌하게 해 줄 동화입니다. 어른들이 만든 규칙을 거부하고 아이들은 스스로 새로운 도서관을 만듭니다. 도서관을 만들 때 벌어진 위기도 재치 있게 잘 넘기는 아이들이 대견합니다. 개성 강한 아이들이 모여 자신들이 생각하는 즐거운 도서관을 만드는 재미있는 동화입니다.
김유
1979년 어린이날에 태어났습니다. 서울예술대학에서 문예창작을, 고려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그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책 편집자로 일했으며, 아동 복지 시설에서 문학예술 강사로 활동했습니다. 『내 이름은 구구 스니커즈』로 제17회 창비 ‘좋은 어린이책’ 대상을 받았습니다.
소윤경
홍익대학교에서 회화를, 파리 8대학에서 조형예술을 전공하였으며 여러 번의 개인전과 단체전을 가졌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일기 감추는 날』『건방진 도도군』『소심쟁이 김건우』『아기 도깨비와 오토제국』『신통방통 귀와 코』『선글라스를 쓴 개』『올백』『각시 각시 풀각시』등이 있습니다.
마법이 필요할 땐 ‘마음대로 도서관’으로 오세요!

도서관에는 지켜야 할 규칙이 있다. 그런데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의 규칙은 조금 남다르다. 책을 읽거나 말거나 노래하거나 낙서하거나 방귀를 뀌어도 상관없다.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의 지킴이이자 작가인 김유는 독서도, 공부도, 심지어 놀이마저 강요받는 아이들에게 ‘마법의 초대장’을 보낸다. 이곳에서는 누구나 자유롭게 책과 친구가 되고 꿈을 이뤄 줄 소중한 씨앗을 찾을 수 있다. 스니커즈를 신은 소년의 모험담으로 ‘창비 좋은 어린이책 대상’을 수상한 김유 작가가 이번에는 씩씩한 주인공들과 함께 신나는 도서관을 만들어 가는 유쾌하고 유머 넘치는 이야기로 꿈과 용기를 전한다.

감칠맛 나는 개성 만점 캐릭터

고아원에 사는 재재와 친구들은 엄마 아빠가 없어도 늘 명랑하다. 노래 부르기를 좋아하는 재재는 기쁠 때, 무섭거나 슬플 때도 재잘재잘 노래를 부른다. 뻥튀기만큼 뻥치기를 좋아하는 큰뻥과 날마다 뻥이 세지는 작은뻥 자매는 쉴 새 없이 뻥을 날린다. 이에 질세라 독까스의 방귀 한 방이면 어떤 우울한 사람도 웃지 않고는 못 배긴다. 불우한 환경에도 구김 없이 씩씩한 이 악동들(?)의 밝고 건강한 모습은 작품을 보는 내내 따뜻하고 유쾌하다. 한편, 재재와 친구들은 방학을 맞아 ‘똑바로 도서관’에 놀러 가는데, 마녀처럼 무시무시한 똑바로 관장은 똑바로 규칙을 지키라며 아이들을 윽박지른다. 그러다가도 어느새 책을 읽다 졸거나 책에 걸려 넘어지는 모습은 왠지 짠하다. 이렇듯 마냥 씩씩하지만도, 마냥 무섭지만도 않은 개성 만점 캐릭터들은 독자들의 마음을 끌어당기며 책장 넘길 맛을 나게 한다.

아이들의 순수한 마법이 세상을 바꾸다!

감옥 같은 똑바로 도서관을 빠져나온 재재와 친구들은 길에 버려진 낡은 버스를 발견한다. 갑갑하고 지루한 도서관이 아닌 뭐든지 마음대로 되는 신나는 ‘놀이터’를 만들기로 한 재재와 친구들. 똑바로 관장과 어른들의 항의에 버스는 폐차될 위기에 처하기도 하지만, 마침내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이 완성된다. 그리고 시작된 마법. ‘맛없는 책’에 질려 책과 멀어졌던 아이와 어른 들은 하나둘 책 속에 빠져들며 다시금 독서의 즐거움을 깨닫기 시작한다. 재재와 친구들의 순수한 마음과 노력은 비단 사람들뿐 아니라, 세상을 변화시키는 원동력이 된다. 청바지 시장이 어른이 아닌, 재재와 친구들에게 똑바로 도서관을 맡긴 것이다. “원래 어린이들은 마음먹으면 다 잘해요.”라는 작품 속 대사처럼 아이들의 무궁무진한 잠재력에 손들어 준 결말은 독자들에게 묘한 뿌듯함과 통쾌함을 준다.

맛있게 읽는 책! “바로 이 맛 아닙니까!”

공부와 독서는 물론 놀이마저 강요당하는 요즘 아이들은 똑바로 도서관에 똑바로 앉아 똑바로 대답하고 똑바로 책을 읽어야 하는 ‘똑바로 아이들’과 다르지 않다. 그런데 지식과 정보, 교훈으로 무장한 공부 잘하는 비법 책이나 말 잘 듣는 아이가 되는 비법 책이 과연 어른들의 생각처럼 아이들에게 위로가 되고 힘이 될까? 김유 작가는 그 답을 ‘읽거나 말거나 마음대로 도서관’에 꽂아 둔다. 손에 잡히는 아무 책이나 꺼내 펼쳐 보면, 진정 아이들을 군침 돌게 하는 책이 무엇인지 저절로 고개가 끄덕여진다. 그리고 아이들이 맛있게 읽는 그 책 속에 꿈도 희망도 위로도 용기도 담겨 있다는 것을 알게 된다.

부드러운 연필 선과 절제된 색이 유쾌한 그림

그림 작가 소윤경은 자신만의 색깔이 분명한 부드러운 연필 선으로 개성 강한 인물들의 특징을 익살스레 표현하고, 절제된 색상만으로도 밝고 유쾌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이런 그림 기법은 마치 처음부터 글과 그림이 하나였던 것처럼, 판타지와 현실의 경계에 놓인 이야기 속 인물과 배경을 표현하는 데 안성맞춤이다.
초대장

심심한 방학
똑바로 도서관
어린이를 위한 방
지하 창고
고장 난 버스
마음대로 도서관
숨어 있는 책
꼬마 책 배달부
읽거나 말거나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재미있는 책

라면 먹는 개
김유 글, 김규택 그림
내 이름은 구구 스니커즈
김유 동화, 오정택 그림
겁보 만보
김유 글, 최미란 그림

일기 감추는 날
황선미 글, 소윤경 그림
머리에서 발끝까지 (전 9권)
허은미, 신순재, 조은수 지음, 이형진, 이가경, 소윤경, 김우선 그림
건방진 도도 군
강정연 글, 소윤경 그림

괴물들이 사는 나라
모리스 샌닥 그림·글, 강무홍 옮김
곰 사냥을 떠나자
헬린 옥슨버리 그림, 마이클 로젠 글, 공경희 옮김
알록달록 동물원
로이스 엘러트 그림·글, 문정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