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 맛

김유경 글·그림 | 이야기꽃
바람의 맛
정가
14,500원
할인가
13,050 (10% 1,450원 할인)
마일리지
653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5년 12월 15일 | 페이지 : 44쪽 | 크기 : 24.5 x 31cm
ISBN_13 : 978-89-98751-14-2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2학기 09월 1. 즐거운 마음으로
2학년 바른 생활 2학기 11월 5. 화목한 가정
3학년 도덕 1학기 05월 3. 사랑이 가득한 우리 집
수상&선정
2015 우수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선정작
사람의 바람이 담긴, 자연의 바람이 만든 일곱 가지 우리 음식 이야기입니다. 농촌의 한 마을. 마음이 담긴 음식을 소개 합니다. 콩을 수확하고, 마을 사람 모두 모여 콩을 고르고 빻아서 메주를 만듭니다. 이 메주는 음식에 꼭 필요한 간장 된장이 되지요. 다음에 나오는 감자떡, 장아찌 등도 재료를 수확하는 것부터 음식이 되기까지의 과정이 그려져 있습니다. 나오는 글은 노랫말을 적은 것처럼 리듬감이 있습니다. 이웃의 정을 느끼고 음식이 만들어지는 정성스러운 과정을 알 수 있는 따뜻한 감성의 그림책입니다.
김유경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한국일러스트레이션 학교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습니다. 그림책으로 내 안의 어린이를 만나고, 다른 어린이들과 함께 세상을 알아가고 싶은 작가입니다.
자연의 축복과 사람의 마음,
익어 가고 깊어지는 세월을 담은
일곱 가지 우리 음식 이야기!

뚝배기보다 장맛 간장·된장
썩은 감자도 다시 보자 감자떡
잘했지, 잘했지, 담그길 잘했지 장아찌
쫄깃쫄깃 달콤한 맛 줄줄이 꿴 곶감
도톨도톨 도토리 야들야들 도토리묵
코가 뻥! 눈이 번쩍! 재밌는 맛 홍어
겨우내 아삭아삭 맛있는 김장김치

자연과 사람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일곱 가지 우리 음식 이야기
우리는 날마다 음식을 먹습니다. 음식으로 목숨을 유지하고 움직일 힘을 얻을 뿐만 아니라, 먹는 즐거움을 느끼고 사람 사이의 정을 나누지요. 음식은 자연에서 나는 재료로 사람이 만듭니다. 그러므로 음식에는 그 재료가 나온 고장의 물, 햇빛, 바람 같은 자연의 축복과, 그것을 만든 사람들의 지혜와 솜씨와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대개 우리가 먹는 음식이 어디서 어떻게 나고, 어떤 마음으로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를 잊고 지냅니다. 그래서 종종 음식의 소중함과 먹는 즐거움, 나누는 기쁨마저도 잊곤 하지요.

이 책은 자연과 사람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일곱 가지 우리 음식 이야기를 담고 있습니다. 발효과학의 슬기 간장과 된장, 못난 것도 버리지 않는 살뜰함으로 빚는 별미 감자떡, 여름의 풍요를 고스란히 저장한 장아찌, 바람과 햇볕과 시간의 마법이 선사하는 달콤한 맛 곶감, 길고 지루한 노동을 마다지 않는 여유의 음식 도토리묵, 거친 바다의 산물에 숙성의 시간을 더한 독특한 맛 홍어, 흥겨운 울력의 맛 김장김치까지 어느 것 하나 허투루 만들지 않는 정성스런 음식이며, 대대로 전해 온 지혜와 솜씨가 담긴 건강한 음식입니다.

알콩달콩 함께 음식을 장만하고 마음을 나누는 사람들의 이야기
책 속에서 그 음식을 만드는 사람들은 우리와 똑같이 평범한 한 가족과 그 이웃들입니다. 시골 사는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큰아들 내외와 함께 철따라 음식을 만들고, 객지에 사는 둘째아들 내외와 아직 총각인 셋째, 그리고 이웃들이 그때그때 찾아와 거들어 줍니다. 어린 손자 손녀들도 큰 일엔 제법 한몫을 하지요.

오랜 세월 살림이 손에 밴 할머니는 언제 무엇을 어떻게 장만해야 하는지, 어느 계절에 어떤 음식이 제맛인지 모르는 게 없습니다. 서리 내리는 늦가을이면 콩을 털어 메주를 쑤고, 이듬해 봄 직전 그 메주로 장을 담급니다. 장이 익을 때쯤 간장과 된장으로 장을 갈라 두면 부엌살림 밑천이 거뜬하지요. 하지 무렵 감자를 캘 땐, 못난 놈들을 따로 모아 썩히고 걸러서 뽀얀 감자가루로 변신을 시키고 그걸로 따끈한 감자떡을 쪄 냅니다. 늦여름 며느리가 장아찌를 담글 때도, 가을에 아들이 곶감을 만들 때도 할머니는 든든한 ‘언덕’이 되어 줍니다. 그러다가 가을걷이를 마치고 나면 할머니는 할아버지와 함께 주워 온 도토리로 묵을 쑤어 두 분이 오붓이 나누어 드시는 ‘여유’를 누리고, 그 사이 아들네는 섬 여행을 다녀와 구해 온 홍어를 항아리에 삭힙니다.

이윽고 찬바람에 코끝이 시려지는 김장철. 며느리는 가슴이 쿵쿵 뛰고 어깨가 묵직해집니다. 산더미 같은 배추와 무를 절이고 씻고 썰고 버무려야 하니까요. 게다가 행여 맛을 놓칠세라 마음은 초초긴장 상태가 됩니다. 하지만 온 가족이 달려들고 이웃들도 거들어 주니, 울력걸음에 천릿길이라고 끝내 못 할 건 없습니다.
그렇게 김장 담그기로 겨울준비를 마무리 한 사람들이 다 같이 둘러앉아 음식을 먹습니다. 뜨거운 밥 한 술에 장아찌 한 점, 방금 버무린 김장김치, 아이들은 감자떡에 곶감으로 입을 가시고 어른들은 톡 쏘는 홍어회에 도토리묵, 막걸리 한 잔으로 피로를 가십니다. 다들 건강하고 행복하자는 사람의 바람과, 햇볕, 시간, 그리고 자연의 바람이 만든 바람의 맛을 먹습니다. 바람의 맛을 나눕니다.

마음의 흐름을 담은 조리법, 마음의 코와 혀를 자극하는 글과 그림
혹시 이 책을 읽다가 어느 결에 여기 실린 음식들을 나도 만들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긴다면, 조리법에 대한 상세하고 친절한 설명 때문은 아닐 겁니다. 이 책의 조리법은 보통 요리책처럼 계량이 정확한 게 아니니까요. 그보다는 어떤 정성과 수고로 음식을 만드는지, 생각과 마음의 흐름을 담은 조리법이어서가 아닐까요? 또, 이 책의 푸짐한 음식 이야기를 좇아가다가 여기 실린 음식들을 맛보고 싶다는 마음이 든다면, 한 접시씩 담아 놓은 음식을 맛깔나게 묘사한 그림 때문만은 아닐 겁니다. 음식마다 붙여 놓은 시적인 글이, 마음의 코와 혀를 함께 자극하기 때문이 아닐까요? 만든 이는 이렇게 마음속 오감으로 먹는 음식 한 상을 책 속에 푸짐하게 차려 놓았습니다. 그림 속의 깨알 같은 사람들 이야기와 이런저런 음식에 얽힌 재미난 이야기는 후식이고요. 맛나게 드시는 건 독자의 몫입니다.
뚝배기보다 장맛 간장 된장
썩은 감자도 다시 보자 감자떡
잘했지 잘했지 담그길 잘했지 장아찌
쫄깃쫄깃 달콤한 맛 줄줄이 꿴 곶감
도돌도돌 도토리 매끈매끈 도토리묵
코가 뻥 눈이 번쩍 재밌는 맛 홍어
겨우내 아삭아삭 맛있는 김장김치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문화/지리 > 우리 문화

더불어 살아요
우리 것이 좋아요
고향이 어디야?

욕심쟁이 딸기 아저씨
김유경 글·그림
욕심쟁이 딸기 아저씨
김유경 글·그림
6층집에서 말을 타고 또각또각
제랄딘 매커린 글, 김유경 그림, 서남희 옮김

팔랑팔랑
천유주 글‧그림
수많은 날들
앨리슨 맥기 글, 유태은 그림
수박이 먹고 싶으면
김장성 글, 유리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