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그림책 45

모자가 좋아

손미영 글·그림 | 천개의바람
모자가 좋아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3월 18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0.5 x 20.5cm
ISBN_13 : 978-89-97984-92-3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탐구 생활 공통 01월 과학 탐구 계절 변화에 관심 가져요
아기의 모자로 계절의 변화와 쓰임에 맞는 모자 사용을 알아 볼 수 있는 유아 그림책입니다. 아이는 모자가 좋아요. 봄에는 봄나들이 모자를 쓰고, 여름에는 밀짚모자를 쓰지요. 또 자전거를 탈 때는 안전 모자를 요리를 할 때는 요리사 모자를 써요. 아이의 행동을 간결한 글로 표현했습니다. 또한 파스텔 색감으로 그린 그림과 커다란 강아지와 언제나 함께 하는 모습은 따뜻함을 느끼게 합니다. 반복되는 이야기로 안정감을 주고, 이야기 속에 변하는 모자로 계절과 상황의 변화를 알게 됩니다.
손미영
덕성여자대학교에서 디자인을 배우고 삼성생명에서 디자이너로 근무하였습니다. 그림책을 모으며 그림책 작가의 꿈을 키우다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그림책 공부를 했고, 영국 앵글리아러스킨대학교 대학원에서 어린이 그림책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였습니다. 한눈에 반해 버린 친칠라를 동물원에서 스케치하며 연구하다가 『때굴때굴 아기 친칠라』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오래도록 독자의 기억에 남는 그림책을 만들고 싶은 바람을 갖고 있습니다.
‘모자’와 함께 하는 씩씩하고 즐거운 한 해 생활을 만나요!

모자는 머리에 쓰는 옷가지 중 하나예요.
모자를 쓰면 멋지게 변신할 수 있어요.
모자는 추위나 더위나 비나 바람을 막아 주어요.
모자를 쓰면 즐겁게 놀이할 수도 있지요.
모자는 모양도, 쓰임새도 여러 가지예요.

모자 쓰고 보내는 즐거운 한 해 생활을 담았어요
봄에는 봄나들이 모자 쓰고 민들레 꽃씨를 불어요.
여름에는 요리사 모자 쓰고 과일 케이크를 만들어요.
가을에는 탐정 모자를 쓰고 개미를 관찰해요.
겨울에는 산타 모자를 쓰고 산타 할아버지를 기다려요.
모자 쓰고 보내는 한 해는 언제나 즐거워요. 나는 모자가 좋아요.

모자 쓰고 즐겁게 자라요
왠지 마음이 우울할 때, 뭔가 변화를 주고 싶을 때 모자만 바꿔 쓰면 기분 전환이 되었던 경험이 있지요? 머리를 안 감았을 때도 모자 하나만 꾹 눌러 쓰면 “괜찮아!” 싶은 기분이 들잖아요. 이 책은 모자가 가진 이런 오묘한 매력을 계기로 기획된 그림책입니다.
이 책은 봄, 여름, 가을, 겨울, 사계절의 순서대로 흘러갑니다. 봄에는 나들이 가고, 자전거 타고, 강아지랑 뛰어 놀아요. 여름에는 싱싱한 과일로 요리하고, 생일 잔치를 열고, 바닷가에서 모래놀이하고, 빗속에서 물놀이도 하지요. 가을에는 낙엽 사이에서 개미를 관찰하고, 핼러윈 축제를 즐깁니다. 겨울에는 크리스마스에 산타 할아버지를 기다리고, 눈밭에서 눈사람을 만들며 즐거워해요. 아이들은 이렇게 여러 가지 활동을 하며 씩씩하고 건강하게 한 해를 보냅니다. 그리고 즐거운 사계절 내내 모자가 든든하게 함께 합니다
한 해 동안 아이는 모자를 쓰고 알찬 시간을 보냅니다. 다양한 활동을 통해 즐거운 경험을 쌓아갑니다. 그러면서 아이들은 몸이 자라고, 마음도 훌쩍 커집니다. 모자는 곧 아이의 몸과 마음이 자라는 순간을 함께 한 으뜸 동반자예요. 모자에는 아이의 즐거운 추억과 값진 경험이 녹아 있습니다. 그래서 아이는 모자를 향해 소리 칩니다. “모자가 좋아.”

다양한 모자 이름과 쓰임새를 알아요
모자는 우리가 머리에 쓰는 옷가지 가운데 하나입니다. 단순히 멋을 내려고 쓰기도 하지만, 비나 눈이나 추위나 바람이나 햇빛 들을 피하려고 쓰기도 해요. 어떤 모자는 안전을 위해서 쓰기도 하고, 위생을 위해서 쓰기도 합니다. 또 어떤 모자는 축하의 의미나 전통 문화를 나타냅니다.
이 책에는 생활 속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다양한 모자가 아이 생활과 함께 소개되고 있습니다. 나들이 모자, 안전 모자, 야구 모자, 요리사 모자, 고깔모자, 밀짚모자, 비옷 모자, 탐정 모자, 마법사 모자, 산타 모자, 털모자까지…. 책을 따라 읽다 보면 다양한 모자의 모양과 쓰임새, 이름까지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습니다.
이 책에 나오는 모자는 특별하거나 독특한 것이 아닙니다. 대부분의 아이들이 가지고 있을 법한 모자입니다. 마찬가지로 책 속에서 그리는 생활 역시 일상에서 흔히 겪을 만한 상황을 그려 냈기에 아이들 모두 쉽게 동화되어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책을 읽은 뒤, 책에 나오는 모자를 찾아보는 활동으로 연결하면 더욱 좋습니다. 생활 속에서 모자의 역할과 이름도 손쉽게 이해하고 깨달을 수 있습니다.

화사한 색감으로 따뜻하고 섬세하게 그렸어요
다양한 모자를 쓰고 귀엽고 발랄하게 한 해를 보내는 개구쟁이 아이의 모습이 사실감 있는 그림으로 표현되었습니다. 아이 옆에서 친구가 되어 주는 강아지 레트리버는 장면에 역동성과 생동감을 더해 줍니다. 손으로 직접 그린 수채화 그림에 컴퓨터 작업이 더해져 섬세하면서도 정교하게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모자를 쓰고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아이의 동작과 표정에서 신나는 마음과 기분이 고스란히 느껴집니다.
밝은 색감으로 표현된 다양한 모자는 아기자기하고 예뻐서 ‘아, 나도 가지고 싶다!’는 욕망을 불러일으킵니다. 모자 쓰고 즐거워하는 아이의 생활이 화사하고 따뜻하게 담겨서 볼거리도 풍성한 그림책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0-2세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계절을 느껴요

우리 몸의 구멍
허은미 글, 이혜리 그림
달님 안녕
하야시 아키코 글·그림, 이영준 옮김
기차 ㄱㄴㄷ
박은영 글·그림

양말이 좋아
손미영 글·그림
때굴때굴 아기 친칠라
손미영 글·그림
안녕, 멍멍 컹컹
손미영 지음

불 뿜는 용
라이마 글 그림, 김금령 옮김
숲속의 곤충 씨름
히로노 다카코 글, 김소연 옮김
채소가 최고야
이시즈 치히로 글, 야마무라 코지 그림, 엄혜숙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