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작가 그림책 15

싸워도 우리는 친구!

이자벨 카리에 지음, 김주열 옮김 | 다림
싸워도 우리는 친구!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3월 18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5 x 18cm
ISBN_13 : 978-89-6177-123-8 | KDC : 860
원제
La petite mauvaise humeur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3~4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집단 생활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존중해요
5~6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집단 생활 다른 사람을 이해하고 존중해요
사랑과 위로
맘을 어루만지는 시적인 글과 그림
너는 사랑이야!
만남이 있으면 기쁨도 있지만 갈등으로 인한 다툼도 일어나요. 피트와 패트는 각각 혼자 지내다 어느 날 만나요. 둘은 마음이 잘 통해서 단짝이 되었어요. 그리고 아주 행복한 시간을 마음껏 즐긴답니다. 그런데 조금씩 지루해지기 시작하더니 점점 갈등이 잦아지고 서로 기분이 상했지요. 피트와 패트는 다시 예전처럼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을까요? 갈등의 상황을 상상력 넘치는 그림으로 간단하면서 상징적으로 표현한 점이 재미있습니다. 아이들은 다양한 감정을 알아가고, 친구 관계를 배우며 사회성을 터득할 수 있습니다.
이자벨 카리에(Isabelle Carrier)
스트라스부르 장식미술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같은 일을 하는 그림책 작가 남편과 두 딸과 함께 프랑스 동부 그르노블 지역에서 살고 있습니다. 유명 출판사에서 여러 권의 그림책을 냈고, 장애인 딸을 키우는 엄마로 살아온 작가의 소망을 담은 그림책 『아나톨의 작은 냄비』는 2010년에 프랑스에서 권위 있는 소르시에르 상을 받았습니다. 그 외에도 『쉬종 할머니의 소나기』 『마리가 떠났어요』 등의 그림책을 작업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아빠 생각』 『다른 쪽에서』 『회색은 예뻐』 『1,2,3, 풍덩!』 『구름보다 높이』 등이 출간되었습니다.
김주열
이화여자대학교 불어불문학과와 같은 학교 대학원을 졸업하였고, 프랑스 파리 제8대학에서 박사 과정을 마쳤습니다. 현재는 프랑스의 현대문학 작품과 교양도서를 번역하고 있으며, 특히 아동·청소년 문학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80일간의 세계일주』『제로 전투기』『외계인 백과사전』『고갱-고갱씨 안녕하세요!』『레오나르도 다 빈치-새에게 말을 건 화가』『반 고흐-노란 색채의 화가』『호기심 많은 꼬마 들쥐』『내 여자친구 이야기』『내 남자친구 이야기』『세상의 모든 딸들에게』『동물들의 동맹파업』『아주르와 아스마르』 등이 있습니다.
만남의 기쁨 뒤에 찾아온
갈등과 싸움

마음이 통하는 사람을 만난 기쁨

흔히 삶을 여행에 비유한다. 사람들은 각자의 목적지를 향해 가면서 그 과정에서 다른 사람들을 만나 함께하기도 하고 헤어지기도 한다. 이 책의 피트와 패트처럼 말이다. 넓은 바다 위에서 홀로 배를 타고 노를 젓던 두 사람은 우연히 만나자마자 신기할 정도로 마음이 잘 통한다. 이야기를 나누고, 함께 웃으면서 단짝이 된 둘은 한 배로 옮겨 탄다. 혼자 있을 때보다 둘이 보내는 시간은 즐겁고 행복하다. 비가 내려도, 파도가 쳐도 두 사람을 갈라놓을 수 없을 거라고 믿었던 그 때, 문제는 둘 사이에서 일어난다. 서로를 향한 반가움과 기쁨은 사그라들고 여행이 지루해질 무렵,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두 사람의 의견마저 엇갈린다.
둘의 마음에 싹트기 시작한 나쁜 감정은 자꾸 커진다. 결국 나쁜 감정은 배를 가득 뒤덮고 “쾅!!!” 소리를 내며 배가 두 쪽이 나고 만다. 이제 두 사람 사이에 산처럼 쌓인 나쁜 감정에 막혀 서로를 볼 수도 없게 되었다. 피트와 패트는 다시 만날 수 있을까?

소중한 관계를 지키기 위한 지혜

우리는 사회에서 여러 사람들과 관계를 맺으면서 살아간다. 가족, 친구, 이웃 등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고 도움을 주고받는다. 하지만 아무리 친한 사이라고 해도 생각의 차이는 생기기 마련이다. 이럴 때 서로 자신의 의견을 내세우다 보면 감정이 상하게 되고 한번 틀어진 관계를 이전으로 되돌리기란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저자는 싸움이 일어난 원인보다는 갈등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손쓸 수 없을 만큼 거대하게 자라버린 나쁜 감정을 없애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두 사람이 눈앞에 놓인 뒤엉킨 문제의 끄트머리를 붙잡고 매듭을 조심스럽게 풀어 나가는 것이다. 물론 쉬운 일은 아니다. 자신의 잘못을 돌아보고, 상대를 이해하게 되기까지 인내심과 많은 시간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하지만 갈등을 외면하지 않았던 피트와 패트는 엉킨 문제를 풀어낸 뒤에 기분 나빴던 건 겨우 작은 실타래에 불과했다는 것을 깨닫고 웃는다. 그리고 다시 만났다는 것이 너무 좋아서 서로를 미워했던 마음은 깨끗이 잊어버린다.
이 짧은 이야기를 통해 아이들이 자신과 다른 이들의 생각이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받아들이고, 싸움이 일어났을 때 마음속에 생긴 화, 서운함, 미움과 같은 부정적인 감정들을 잘 다독여 화해할 수 있는 지혜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피트와 패트는 언젠가 다시 서로에게 나쁜 감정을 갖게 될지도 모른다. 하지만 소중한 관계를 지키는 방법을 알고 있기에 둘은 현명하게 문제를 해결하고 함께할 것이다.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생각이 크는 책
내 친구가 최고야!
따뜻해지는 책
더불어 살아요
사랑받고 싶어요

프레드릭
레오 리오니 그림, 최순희 옮김
천둥 케이크
패트리샤 폴라코 지음, 임봉경 옮김
고맙습니다, 선생님
패트리샤 폴라코 글·그림, 서애경 옮김

황소와 도깨비
이 상 글, 한병호 그림
양초귀신
강우현 글, 그림
자전거 도둑
박완서 지음, 한병호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