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고래 클래식 02

빨간 머리 앤 : 자작나무 숲을 지나

이민숙 글, 정림 그림 | 책고래
빨간 머리 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4월 22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5.8 x 23cm
ISBN_13 : 979-11-955906-8-1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6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가정 생활 가족과 화목하게 지내요
달을 먹은 공룡
밤하늘에 달 하나가 되기까지
100개의 달과 아기
공룡
우리들의 영원한 친구 빨간 머리 소녀 ‘앤 셜리’가 돌아왔습니다. 까다롭기로 소문난 조세핀 할머니가 앤을 초대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습니다. 단순히 원작을 요약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다시 썼습니다. 가족을 떠난 앤의 마음에서 일어나는 미묘한 변화를 섬세한 글로 표현해냈습니다. 정림 작가의 아름다운 수채화로 재현되는 빨간 머리 앤은 아이들에게 따뜻한 가족애를 느끼게 합니다. 이민숙 작가의 정갈한 글과 정림 작가의 화사하고 아름다운 그림이 만나 원작을 뛰어넘는 감동을 전합니다.
이민숙
대학에서 사회학을 전공하고 외국인 회사에서 근무하였습니다. 결혼 후 교육 칼럼니스트로 활동했습니다. 아이 셋을 키우며 어린이책의 매력에 흠뻑 빠져 작가가 되었습니다. 어린이의 마음에 좋은 씨앗이 되는 글을 쓰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빨간 머리 앤』이 첫 그림책입니다.
정림
1982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서경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2003 대한민국 비주얼 디자인 트렌드 대전’ 특별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작품으로는 『운수 좋은 날』『대장 넷 졸병 일곱』등이 있습니다.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세계인이 사랑하는 영원한 고전!
천방지축 수다쟁이
빨간 머리 앤이 돌아왔다!”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추억을,
아이들에게는 따뜻한 가족애를 선사할 그림책

우리들의 영원한 친구 빨간 머리 소녀 ‘앤 셜리’가 돌아왔습니다.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는 책고래클래식의 두 번째 그림책입니다. 정림 작가의 아름다운 수채화로 재현되는 빨간 머리 앤은 어떤 모습일까요?
루시 M 몽고메리가 1908년에 발표한 『빨간 머리 앤』은 수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으며 세계 명작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동화, 애니메이션, 영화 등으로 만들어지며 100년이 지난 오늘까지 인기를 끌고 있지요. 이토록 오랫동안 사랑과 관심을 받는 이유는 아마 이야기에 담긴 ‘가족’, ‘사랑’이라는 가치가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울림을 주기 때문일 것입니다.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는 까다롭기로 소문난 조세핀 할머니가 앤을 초대하면서 벌어지는 에피소드를 담았습니다. 이민숙 작가의 정갈한 글과 정림 작가의 화사하고 아름다운 그림이 만나 원작을 뛰어넘는 감동을 전합니다. 『빨간 머리 앤』을 처음 접하는 어린이들에게는 따뜻한 가족애를, 앤과 함께 유년시절을 보낸 어른들에게는 아련한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시간을 선사할 것입니다.
요즘 부쩍 가족 간에 벌어진 끔찍한 사건을 많이 접합니다. 어떤 이유에서든, 일어나지 말아야 할 사건 사고이지요. 날이 갈수록 각박해지는 우리 사회의 한 모습이기도 하지만 뉴스를 볼 때마다 다시 한 번 가족의 의미를 되새기게 합니다.

앤 일생에 있어 가장 화려하고 멋진 시간!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는 앤 일생에 있어 가장 획기적인 사건을 그림책으로 담아냈습니다. 조세핀 할머니의 초대는 고아원에서 자란 앤이 매슈와 마릴라를 만난 이후 처음 집을 떠난 일이었으니까요. 매슈와 마릴라 남매는 사실 농장 일을 도울 남자아이를 구했어요. 그런데 그만 일이 잘못되어 소년이 아닌 소녀가 두 사람을 찾아오지요. 바로 주근깨투성이에 수다쟁이 소녀 ‘앤 셜리’였습니다. 매슈 남매는 앤을 돌려보내려고 했어요. 그러나 앤의 딱한 사연을 듣고 함께 살게 되었지요.
매슈와 마릴라는 무뚝뚝하고 소극적인 성격이었어요. 마을 사람들과도 잘 어울리지 않았지요. 그런데 앤이 오면서 적막했던 초록 지붕 집에도 생기가 돌기 시작했어요. 처음에는 수다쟁이에 실수도 많은 앤과, 고집스럽고 엄격한 마릴라의 교육 방식이 갈등을 일으키기도 했어요. 하지만 엉뚱하긴 해도 순수하고, 열정적이고, 솔직한 앤의 모습에 마릴라도 차츰 마음을 열며 진정한 가족이 되어 갔지요.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에서는 앤과 다이애나가 조세핀 할머니 댁에 초대를 받으면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두 소녀는 화려하고 멋진 도시 생활을 만끽하지요. 온갖 볼거리가 가득한 박람회장을 구경하기도 하고 번쩍번쩍 빛나는 무대 위에서 펼쳐지는 멋진 공연을 보기도 하고……. 그런데 하루하루 지날수록 앤은 점점 집이 그리웠어요. 마릴라와 매슈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두 남매도 앤이 돌아올 날을 손꼽아 기다렸지요. 이렇게 가족의 사랑은 깊어만 갑니다.

엄마, 아빠와 함께 읽는 ‘빨간 머리 앤’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에서 중심축을 이루고 있는 이야기는 앤과 다이애나의 도시 체험기이지만, 조금 더 깊게 책을 읽다 보면 결국 ‘가족’에 대해 말하고 있음을 깨닫게 됩니다. 신나는 여행으로 마냥 들떠 있는 다이애나와는 달리 앤은 초록 지붕 집을 떠올립니다. 밤하늘을 수놓는 별들과 반짝이는 호수를 생각하지요. 앤이 마차에서 뛰어내려 집을 향해 달려가는 장면에서는 가족을 향한 그리움이 얼마나 간절했는지 생생하게 전해집니다.
책고래클래식에서 소개하는 명작은 단순히 원작을 요약하는 것이 아니라 요즘의 아이들이 공감할 수 있는 이야기로 다시 썼습니다. 가족을 떠난 앤의 마음에서 일어나는 미묘한 변화를 섬세한 글로 표현해냈습니다. 직설적으로 설명하는 대신 한 걸음 물러서서 차분히 이야기를 이끌어 갑니다. 여기에 정림 작가의 아름다운 그림이 더해져 독자들의 가슴 속에 잔잔하고 따뜻한 여운을 남깁니다.
천방지축 수다쟁이 앤을 기억하는 부모라면, 아이와 함께 한 장 한 장 책장을 넘기며 어린 시절 쌓았던 ‘앤’과의 추억을 떠올려 보는 건 어떨까요? 그리고 아이와 함께 새로운 추억을 쌓는 건 어떨까요? 그림책으로 만나는 『빨간 머리 앤-자작나무 숲을 지나』는 세대를 뛰어넘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우리 모두의 이야기가 될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유아

엄마, 아빠 사랑해요
따뜻해지는 책

메아리
이주홍 지음, 김동성 그림
부엉이와 보름달
제인 욜런 글, 존 쇤헤르 그림, 박향주 옮김
아기너구리네 봄맞이
권정생 지음, 송진헌 그림

동전 구멍
이민숙 글, 반성희 그림
어린이를 위한 헷갈리는 한자
이민숙, 정민경, 박계화

어느 날
방글 글, 정림 그림
조선의 역사가 보이는 청계천 다리 이야기 1
김숙분 글, 정림 그림
여우야 여우야 어디 있니?
김숙분 글, 정림 그림

어느 날
방글 글, 정림 그림
변했으면 변했으면
이은선 글·그림
화가와 고양이
김소선 글·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