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 그림책 48

개똥벌레가 똥똥똥

윤여림 글, 조원희 그림 | 천개의바람
개똥벌레가 똥똥똥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5월 10일 | 페이지 : 64쪽 | 크기 : 19.2 x 23cm
ISBN_13 : 979-11-87287-13-1 | KDC : 714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0)
사랑스러운 수수께끼
고양이의 끝없는 매력
고양이

우리 토박이말의 짜임에 대해 알려 주는 그림책이에요. 낱말에 낱말이 더해져서 새로운 낱말이 만들어지는 과정을 그리고 있어요. 쪼갤 수 있는 낱말과 쪼갤 수 없는 낱말에 대해 생각해 보면서 낱말에 대해 보다 새롭게 알아가도록 이끌어 주지요. 개똥과 벌레가 모여서 개똥벌레, 거북이와 등이 합쳐져서 거북등, 도막과 뱀이 합쳐져서 도마뱀 등 낱말의 뜻과 합쳐져서 새로 만들어진 말의 뜻을 모두 알려 주지요.

윤여림
1970년에 태어났습니다. 1993년에 연세대학교 아동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외국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어린이 책을 씁니다. 지은 책으로 『수영장에 간 날』『빗방울』『물과 불』『새벽』『생일』『물놀이 할래?』『나, 화가가 되고 싶어』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우리들만의 천국』『쉿!』『코알라와 꽃』『조지와 마사』 등이 있습니다.
조원희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디자인을 전공했고,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를 졸업했습니다. 자연과 동물, 마음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감정들, 그 밖에 작고 소중한 것에 관해 그림으로 이야기하기를 좋아합니다. 첫 그림책인 『얼음소년』은 인류의 미래를 위협하는 지구온난화 문제를 깊이 있게 다루었습니다.
바람과 꽃이 합쳐져서 바람꽃.
볼과 우물이 합쳐져서 볼우물.
나무와 바다가 합쳐져서 나무바다.
구멍과 가게가 합쳐져서 구멍가게.
우리말에는 낱말과 낱말이 만나서 새롭게 만들어진 말이 많아요.
우리말의 짜임을 살펴보고, 그 뜻을 알아보아요.

정겨운 순우리말 그림책

시골에 할머니와 할아버지, 손자와 손녀, 강아지가 살아요. 하루는 강아지가 똥을 누었어요. 손자가 나뭇가지에 개똥을 꿰어 냅다 던졌지요. 개똥이 데굴데굴 굴러서 벌레가 쏙! 개똥벌레가 나왔어요.
손자와 손녀가 냇가에 놀러 갔어요. 우아, 냇가 주변에 울퉁불퉁 거북등이 펼쳐졌네요.

손자가 골이 잔뜩 난 채 잠이 들었어요. 할머니와 할아버지는 어떻게 골을 풀어 줄지 고민하다가 맛난 홍시를 준비해 두었어요. 잠에서 깬 손자가 활짝 웃네요. 얼굴 한가운데 볼우물이 생겼어요. 아이, 더워라! 하지만 바람 부는 나무 숲은 시원해요. 쏴아쏴아, 나무바다가 펼쳐졌거든요. 푸근한 할머니와 할아버지, 개구쟁이 손자와 손녀, 귀여운 강아지의 생활은 늘 신나요. 그 속에서 퐁퐁 재미난 우리말도 샘솟지요. 생생하게 살아 있는 우리말을 만나 보아요.

낱말의 짜임을 배워요
'딸기'와 '김밥'이라는 낱말을 한번 살펴볼까요? 둘 다 순우리말 낱말이고, 먹는 것을 가리키는 말입니다. 하지만 두 낱말 사이에는 중요한 차이가 있습니다. 딸기는 '딸'과 '기'로 나누면 뜻이 없어져 버리는 '쪼갤 수 없는 낱말'입니다. 반면에 김밥은 '김'과 '밥'으로 나눠도 각각의 낱말이 뜻을 지니는 '쪼갤 수 있는 낱말'이지요. 우리말에는 딸기, 이불, 거울처럼 더 작은 부분으로 쪼개지지 않는 낱말과, 김밥, 잠옷, 돌다리처럼 쪼갤 수 있는 낱말로 나누어집니다. 따라서 낱말의 짜임에 대해 알아볼 때에는 낱말을 쪼개어 뜻이 살아 있는지, 아니면 뜻이 사라져 버리는지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이 책에는 39개의 우리 토박이말 낱말이 실려 있습니다. 이 가운데 14개의 낱말은 쪼갤 수 있는 낱말이고, 25개는 쪼갤 수 없는 낱말입니다. 쪼갤 수 없는 낱말들이 모여 쪼갤 수 있는 낱말을 이루는 과정을 이야기로 보여 줌으로써, 맥락적 상황 속에서 낱말을 익힐 수 있습니다.

개+똥+벌레 → 개똥+벌레 → 개똥벌레
두꺼비+씨름 → 두꺼비씨름
물+구슬 → 물구슬

낱말의 짜임을 아는 것은 낱말의 형성 원리를 아는 것이기도 합니다. 낱말을 익힐 때마다 낱말의 짜임을 생각해 보면, 좀더 쉽게 낱말 뜻을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낱말을 활용해 어휘를 확장하는 데도 도움이 됩니다.

낱말의 뜻을 짐작해요
쪼갤 수 있는 낱말들은 대개 말을 쪼개 보면 그 뜻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가령, 돌다리는 '돌'과 '다리'로 쪼개어져, 돌로 만든 다리를 가리킵니다. 잠옷은 '잠'과 '옷'으로 쪼개어지며, 잠잘 때 입는 옷이라는 뜻이지요.

이 책에는 순수한 우리 토박이말을 골라 실었습니다. 쪼갤 수 없는 낱말들은 하나같이 우리에게 익숙하고 친근한 낱말들입니다. 두꺼비, 씨름, 바늘, 밥, 나무, 바다, 눈물, 단지, 모두 일상적에서 흔히 쓰여서 그 뜻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 낱말들이 합쳐진 두꺼비씨름, 바늘밥, 나무바다, 눈물단지 등은 어떤가요?

이 낱말들은 다소 생소하고 낯설어 뜻을 짐작하기 어렵습니다. 요즘 흔하게 쓰이는 낱말이 아닌 데다가, 낱말과 낱말이 만나 새로운 뜻으로 화학반응이 일어난 낱말들로 골라 실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이 낱말들의 뜻을 파악하려면, 낱말을 쪼개어 두 단어가 어떤 어떤 상황을 연출해 내는지 유추해 보는 과정이 필요합니다. 이 책에서는 쪼갤 수 있는 낱말이 만들어진 기원을 옛이야기 형식으로 풀이해 줍니다.

두꺼비 두 마리가 씨름을 했는데, 하루가 지나도 일주일이 지나도 일년이 지나도 승부가 나지 않았대. 밥 먹고 와서 씨름하고 똥 누고 와서 씨름하고 잠 자고 와서 씨름해도 승부가 나지 않았대.
지금도 어디서 둘이 씨름하고 있을걸. 지긋지긋한 두꺼비씨름.
-본문 중에서
*두꺼비씨름 두꺼비가 짝짓기할 때 붙어서 씨름하듯, 승부가 나지 않는 다툼을 가리키는 말.

처음엔 생소하게 느껴지지만, 낱말을 쪼개어 말이 생겨난 기원을 이야기와 그림으로 새겨 보면 기발한 뜻에 감탄하게 됩니다. 책 뒤쪽에 이 책에 실린 우리말 풀이를 실어서 국어사전처럼 낱말 뜻을 익히고 배울 수 있도록 구성했습니다. 다양한 토박이말을 배움으로써, 우리말의 아름다움도 새로 깨달을 수 있습니다.

낱말이 품은 이야기를 상상해요
이 책은 시골에 사는 한 가족을 주인공으로 삼아, 13가지 쪼갤 수 있는 낱말 이야기를 26장면의 그림에 담았습니다. 조원희 작가의 상상력의 담긴 기발하고 따뜻한 그림은 우리말이 생겨난 기원을 원리적이면서도 생생하게 보여 줍니다. 작가는 인물의 동작과 표정을 통해 책 곳곳에 위트와 유머를 표현했습니다. 개똥을 나뭇가지에 꿰어 던지는 모습이나, 나무들과 손 잡고 나무바다를 향해 뛰어가는 모습 등에서 작가만의 개구진 상상력이 느껴집니다.

자유로운 상상력의 발현 덕분에 이 책에서는 현실과 판타지 세계의 경계가 무의미합니다. 물구슬을 가로채 달아나는 개구리와 친구가 되기도 하고, 두꺼비가 씨름하는 상황이 곧 내 옆 친구의 다툼으로 연결됩니다. 또 풀빵을 먹고 오리발을 내미는 오리가 얄미우면서도 허둥대며 도망치는 모습이 우습게 느껴집니다.

이 책에서는 원경과 클로즈업을 오가는 과감한 구도가 돋보입니다. 과감한 구도는 낱말이 품은 의미를 강렬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해 줍니다. 크레용 선을 살린 정겹고 밝은 색감의 그림은 우리 토박이말의 속성과도 잘 어울려 보다 즐겁고 친근하게 책을 보는 즐거움을 더합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우리 것이 좋아요

마법의 설탕 두 조각
미카엘 엔데 글, 진드라 케펙 그림, 유혜자 옮김
거미 아난시
제럴드 맥더멋 글·그림, 윤인웅 옮김
옛이야기 들려주기
서정오 지은이

수영장에 간 날
윤여림 글, 임소연 그림
쉿!
민퐁 호 글, 홀리 미드 그림, 윤여림 옮김
나는 내가 좋아요
윤여림 글, 배현주 그림

혼자 가야 해
조원희 글·그림
얼음소년
조원희 글, 그림
까불지 마!
강무홍 글, 조원희 그림

채소가 최고야
이시즈 치히로 글, 야마무라 코지 그림, 엄혜숙 옮김
밥이 최고야
김난지 글, 최나미 그림
봐도 돼?
이소 미유키 글, 하타 고시로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