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는돌고래 그림책 09

우리 유치원에는 꿀벌이 살아요

웃는돌고래 글, 정유정 그림, 어반비즈서울 감수 | 웃는돌고래
우리 유치원에는 꿀벌이 살아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5월 26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2.5 x 25cm
ISBN_13 : 978-89-97715-40-4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꿀벌을 키우는 유치원의 사계절 모습을 그렸습니다. 꿀벌을 만나고 꿀벌에 대해 공부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귀엽습니다. 꿀벌과 함께 지내며 아이들은 꿀벌의 습성을 알게 되고, 꿀벌 덕분에 우리가 맛있는 열매를 먹게 되었음도 알게 됩니다. 꿀을 따서 함께 나누어 먹는 모습에 즐겁습니다. 수채화와 색연필을 사용한 그림은 따뜻한 느낌입니다. 아이들의 특별한 친구 꿀벌에 대한 지식을 쌓고 환경을 생각하는 마음을 키워 보아요.
웃는돌고래
자연과 환경 이야기를 담은 책을 꾸준히 펴내고 있는 출판사입니다. '어반비즈서울'을 만나 도시에서 벌 키우는 신기하고 재미난 이야기를 듣고 많은 아이들에게 들려주기로 결심했습니다. 책을 만들면서 중학생 아이가 혼자 벌통 다섯을 책임지는 현장에도 가 보고, 대학교 건물 옥상에서 꿀벌 키우는 분들도 만나 봤습니다. 유치원 아이들과 함께 자라는 꿀벌 이야기에 이어 초등학교 아이들이 꿀벌 키우는 이야기도 곧 책으로 펴낼 예정입니다.
정유정
1960년 서울에서 태어나 세종대학교 회화과에서 동양화를, 이화여자대학교 교육대학원에서 미술교육학을 전공했습니다. 10여 년 간 어린이 미술 지도를 했습니다. 지은 책으로 『오리가 한 마리 있었어요』『딸기 한 포기』『썰매를 타고』가 있으며, 그린 책으로는『고사리 손 요리책』『바위나리와 아기별』『내가 만난 나뭇잎 하나』 등이 있습니다.
어반비즈서울
서울에서 꿀벌을 키우는 유쾌한 도시 양봉가들입니다. 꿀벌의 가치를 사람들에게 알리고 사람, 꿀벌, 환경이 공존할 수 있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우리 유치원에 놀러 오세요.
우리가 키우는 꿀벌이랑 인사시켜 드릴게요.
잘 돌봐 주고, 친절하게 대하면 쏘지 않아요.
맛난 꿀도 선물해 주고요. 정말 멋진 친구들이지요!

유치원에서 꿀벌을 키운다고요?


유치원 아이들이 꿀벌을 키운다니, 말도 안 된다고요? 저희도 처음엔 그렇게 생각했답니다. 작고 여린 아이들이 고사리 손으로 벌들을 돌본다니, 생각할 수도 없는 일이라고요. 그런데 수원의 '별그린나라' 유치원 아이들이 그 일을 씩씩하게 해내고 있지 뭐예요! 물론 선생님들의 도움을 받았고, '어반비즈서울'의 도시 양봉 전문가가 정기적으로 방문해 교육을 해 준 덕분이랍니다.
지난 일 년 동안 아이들이 꿀벌을 만나고, 무서워하고, 놀라고, 그러다 친해지고, 정을 담뿍 쏟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그림책을 만들었습니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서 벌을 키우는 '어반비즈서울'의 경험과 지식이 유치원 아이들을 만나 새로운 꽃으로 피어나는 과정을 지켜보는 일은 참으로 감동이었습니다. 뉴욕이나 런던, 도쿄에 이어 이제 서울에서도 꽤 많은 벌통을 만날 수 있게 된 것은 바로 이분들의 노력 덕분이지요. 꿀벌과 사람이 함께 살 수 있는 녹색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애쓰는 어른들의 마음을 아이들은 아무 편견 없이 받아들여 주었습니다.
아이들과 꿀벌의 만남, 그 설레는 기록을 그림책으로 만나 보세요!

꿀벌을 키우면 뭐가 좋아요?

유치원에서 키우는 동물이 강아지, 고양이, 토끼도 아니고 무려 수천 마리 꿀벌일 땐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꿀벌을 만나기 위해서는 특별한 준비가 필요합니다. 온몸을 가리는 옷부터 입어야 하지요. 우주복 같은 옷을 입는 순간부터가 아이들에겐 즐거운 경험이 됩니다.
아이들은 선생님의 도움을 받아 벌통 안을 들여다보고 꿀벌의 생김새와 벌집의 모양도 실제로 관찰합니다. 이어 벌 그림도 그리고, 벌처럼 집도 지어 봅니다. 이 과정에서 저절로 곤충의 특성을 배우고, 도형과 건축미도 익힐 수 있지요. 그뿐만이 아니라 벌들이 꿀을 잘 딸 수 있게 텃밭을 가꾸면서 자연 속에 놀고, 벌들이 수정을 도와준 열매도 따 먹습니다. 꿀벌을 통해 할 수 있는 경험이 무궁무진해지는 거지요. 뭐니 뭐니 해도 가장 즐거운 순간은 꿀을 맛볼 때입니다. 꿀을 따는 날에는 어른들까지 모두 모여 즐거운 잔치를 벌입니다.
아이들이 꿀벌과 지내면서 겪은 일 년 동안의 일들을 섬세하고 따듯한 그림으로 담아내었습니다. 책장을 넘기다 보면 꿀벌과 함께하는 일이 아이들에게 얼마나 즐겁고 특별한 경험이 될 수 있는지 느낄 수 있습니다.

인간의 소중한 친구 꿀벌과 친해져요!

아이들은 물론이고 어른들에게도 낯선 도시 양봉을 다룬 책이기에 이 책을 위해 오랜 시간 여러 사람을 만나며 취재를 했습니다. 그림 작가와 함께 대학교 옥상에서 벌을 키우는 현장에도 가 보고, 혼자서 벌을 키우는 열다섯 살 혜성이도 만났고, 꿀벌과 함께 자라는 유치원 아이들도 만났지요.
여러 장소에서 벌을 키우는 모습은 다 제각각이었지만, 벌을 볼 때의 표정만은 한결같았습니다. 어른도 청소년도 아이도 모두 설레고 즐거워 보였습니다. 벌을 만날 때의 그 두근두근 신나는 마음을 최대한 책에 담아내고자 애썼습니다.
유치원에서 벌과 친구가 된 꼬마 양봉가들은 이제 더 이상 벌을 봐도 겁을 먹지 않습니다. 가만히 있으면 벌이 쏘지 않는다는 사실과 벌이 우리에게 얼마나 중요한 곤충인지 알기 때문이지요. 우리가 먹는 대다수의 채소나 과일이 꿀벌의 도움으로 수정을 하기 때문에 꿀벌이 사라지면 몇 년 안에 인류가 멸망할 거라는 얘기가 있을 정도니까요. 그 사실을 몰라도 실제로 꿀벌이 꽃가루를 옮기는 과정을 지켜보고, 열매가 열리는 모습을 지켜본 꼬마 양봉가들은 아주 당연하게 “꿀벌아, 고마워!”라고 이야기합니다. 지식을 책이 아니라 스스로 체험하며 배웠기 때문입니다.
꿀벌을 직접 키워 볼 수 없는 아이들도 이 책을 통해 꿀벌을 친근한 친구로 가깝게 느껴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이 책을 보시는 부모님이나 선생님과 함께 양봉을 시도해 본다면 더할 나위 없겠지요. 양봉에 대해 조금 더 알고 싶은 어린 친구들을 위해서 초등학교에서 벌 키우는 이야기도 곧 펴낼 예정입니다. 기대해 주세요!
국내도서 > 유아 > 3-4세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과학 > 곤충

궁금증, 궁금증!
벌레들의 일생
더불어 살아요

고사리손 요리책
정유정
오리가 한 마리 있었어요
정유정 글·그림
바위나리와 아기별
마해송 글쓴이, 정유정 그림

마음이 아파서 그런 거예요
손성은 글, 김지안 그림
옛이야기 들으러 미술관 갈까?
정숙영 글, 홍지혜 그림
색깔이 궁금해
노정임 글, 안경자 그림, 바람하늘지기 기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