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그림책 하나

마법사가 된 토끼

삼형제 글, 이준선 그림 | 코끼리아저씨
마법사가 된 토끼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3월 15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5 x 27.5cm
ISBN_13 : 979-11-957174-2-2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6세, 사회 생활 공통 공통 개인 생활 나를 좋아해요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용감함과 사랑이 얼마나 큰 힘을 가지고 있는지 알려 주는 그림책입니다. 위험한 동물들이 있으니 숲으로 나가지 말라는 엄마 토끼의 말을 뒤로한 채 호기심 많은 아기 토끼는 숲으로 가요. 그런데, 배고픈 늑대가 나타났어요! 토끼는 달리고 달려서 도망을 치지만 천길 낭떠러지에요. 절벽의 바위 위에서 토끼는 마지막으로 앞발을 세우고 늑대를 향해 크게 소리치지요. 그때, 토끼는 늑대만큼 덩치가 커지고 이빨과 손톱도 뾰족해지는 마법이 일어났어요! 어떻게 된 일일까요? 토끼의 이야기를 계속 들어봐요.
삼형제
늦은 나이에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꾼이 되고 싶은 못난이 아저씨입니다. 이번 글은 첫 번째 『마법사가 된 토끼』에 이어 펴내는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아저씨의 이야기는 그림책 『황금용의 슬픔』과 그림동화『그림숲의 호랑이』에서도 계속 될 예정이랍니다.
이준선
안양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에서 조소를,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우리의 전통문화와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해 왔습니다. 지금은 어린 시절 친구들과 산과 들을 누비며 놀았던 추억을 조금씩 꺼내어 그림에 담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소원 들어주는 호랑이 바위』, 『여울이의 미술관 나들이』, 『호랑이를 잡은 반쪽이』, 『부산 소학생 영희, 경성행 기차를 타다』, 『백발백중 명중이, 무관을 꿈꾸다』, 『다라국 소년 더기』 등이 있습니다.
『마법사가 된 토끼』는 동화전문 출판사 코끼리아저씨가 내놓은 첫 번째 창작 그림책입니다.
첫 걸음을 내 딛는 글 작가 삼형제의 오랜 숙고 끝에 건져 올린, 따뜻한 이야기가 새로운 비상을 꿈꾸는 그림 작가와 만나 부끄럽지 않은 첫 그림책을 세상에 내놓습니다. 어른과 아이가 서로 다른 눈으로 읽으면서도, 함께 이야기를 나누게 만드는 이야기. 한지 결이 살아있는, 손맛이 느껴지는 두툼한 종이위에 펼쳐지는 아름다운 그림이 독자들의 맘에 새로운 이야기 씨앗을 품게 할 것입니다.
그 씨앗이 피워 낼 꿈 한 송이가 궁금합니다.

넌 특별한 아이야.
아직 어리기 때문에 굴속에서만 지내기를 당부하는 엄마토끼의 맘은
어린 아이를 키우는 우리 엄마들의 맘이기도 합니다.
언젠가는 엄마의 당부에도 불구하고 아이의 호기심은 굴 밖 세상으로
위태로운 첫 발을 내 딛게 될 것입니다.
엄마의 보호를 벗어나 겪게 될 신기하지만 위험한 일들.
그리고 두려움에 싸여 돌아온 아이를 엄마는 어떻게 맞아야 할까요?

마법은 상상의 세계에서만 일어날까요?
마법사가 된 토끼는 어린 토끼가 겪는 놀라운 일들을 통해
과연 마법이란 무엇인지를 묻고 있습니다.
마법이란 우리의 일상생활과 동떨어진, 상상 속 마법사만이 가진 신비한 능력일까요?
글 작가 삼형제는 오랫동안 판타지 동화를 준비하면서 마법에 대한 고민을 해왔습니다.
현실의 삶속에서 마법이란 무엇일까.
자라는 우리 아이들은 마법을 어떻게 이해하고 받아들일까?
『마법사가 된 토끼』는 그런 글 작가 삼형제의 오랜 고심 끝에 내놓은 첫 번째 이야기입니다.
긴박하게 펼쳐지는 흥미진진한 이야기 속에 숨겨진 묵직한 주제의식은 어른과 아이가 함께 읽고 소통하는 자리를 만들어 줄 것입니다.

새로운 그림이 장면마다 펼쳐집니다.
이준선 그림 작가님은 이번 작품을 통해 대담한 작업을 시도합니다.
기존의 화법에서 벗어나 오랜 기간 맘에 품어온 새로운 그림을 그려보고 싶었다 합니다.
화려한 색감보다 색의 절제를 통한 담백하고도 간결한 그림체를 선택합니다.
전통적인 화풍위에 영상기법을 빌린 다양한 각도의 화면구성은 전통과 현대적 모던함이
만나 만들어내는 새로운 감흥을 안겨 줄 것입니다.
또한 민화를 연상케 하는 작가의 섬세한 필력은 그림의 생동감을 부여해, 이야기 속 작은 캐릭터마저도 쉽게 지나칠 수 없게끔 시선을 붙잡아냅니다.
『마법사가 된 토끼』는 그림책의 미덕인 풍성한 볼거리와 샘솟는 이야기 거리를 두루 품고서, 설레는 맘으로 새로운 독자들을 기다릴 것입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유아

생각이 크는 책
자신감이 쑥쑥
용기가 펄펄
엄마, 아빠 사랑해요
따뜻해지는 책
상상력이 뭉게뭉게

황금용과 무지개
삼형제 글, 김종환 그림
못생긴 호박의 꿈
삼형제 글, 남성훈 그림
그림 숲의 호랑이
삼형제 글, 안준석 그림

소원 들어주는 호랑이 바위
한미호 글, 이준선 그림
부산 소학생 영희, 경성행 기차를 타다
안미란 일기글, 장경준 정보글, 김종민·이준선 그림
자전거 소년
김미애 글, 이준선 그림

황금용과 무지개
삼형제 글, 김종환 그림
도깨비와 황금동전
삼형제 글, 전명진 그림
그림 숲의 호랑이
삼형제 글, 안준석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