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그림책 둘

못생긴 호박의 꿈

삼형제 글, 남성훈 그림 | 코끼리아저씨
못생긴 호박의 꿈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4월 25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1.7 x 30.4cm
ISBN_13 : 979-11-957174-1-5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5월 3. 마음을 나누며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텃밭의 사계절과 못생긴 호박의 성장을 세밀화로 담은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어두운 가시덤불 아래에서 태어난 못생긴 호박은 누구의 눈길도 받지 못합니다. 하지만 결국 못생긴 호박이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되지요. 텃밭의 싱싱한 모습, 놀러 온 동물들의 모습이 세밀하게 그려진 그림을 보자면 따뜻한 마음이 생겨납니다. 자신감이 없는 아이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줄 이야기입니다.
삼형제
늦은 나이에 어린이를 위한 이야기꾼이 되고 싶은 못난이 아저씨입니다. 이번 글은 첫 번째 『마법사가 된 토끼』에 이어 펴내는 두 번째 이야기입니다. 아저씨의 이야기는 그림책 『황금용의 슬픔』과 그림동화『그림숲의 호랑이』에서도 계속 될 예정이랍니다.
남성훈
1968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습니다. 일곱 살짜리 딸 소현이가 “아빠는 어릴 때 뭐 하고 놀았어?”하고 묻는 질문을 듣고 어렸을 적 추억을 떠올리며『어깨동무 내 동무』를 그렸습니다.
소박하지만 경이로운 그림책
그림책은 본문의 줄거리만으로 말하지 않습니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그림책은 스스로를 드러냅니다.
속표지의 씨앗으로부터 이야기 문을 통과하면 아름다운 사계절이 담겨져 있고 다시 씨앗으로 마무리합니다.
호박의 이야기가 사계절속에 담겨 있고, 다시 사계절은 씨앗을 매개로 순환합니다.
신비로운 생명의 세계 속에 펼쳐지는 어린 호박의 성장이야기는 그래서 아름답고 따뜻하며 경이롭습니다.

생동하는 자연의 색감
한국의 자연생태를 세밀하게 재현하는데 탁월한 재능을 지닌 작가는 호박의 잎사귀가 마치 눈앞에 살아있는 듯하게 생생하게 재현해냅니다.
색연필을 작업의 도구로 선택한 작가의 그림은 섬세하면서도 따뜻한 자연색의 질감을 살려 독자들을 푸근하면서도 생동하는 색채의 향연에 빠져들게 만듭니다.

맘이 따뜻해지는 그림책
그림 작가는 이렇게 이야기 합니다.
“독자들이 제 그림을 보면 편안한 느낌을 가졌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살짝 미소를 지었으면 하는.... 어릴 적 할머니가 작은 목소리로 살아온 이야기를 해주신 적이 많았습니다. 그때 느꼈던 것을 시각적으로 표현 하려고 항상 그림을 시작할 때 편안한 마음을 가지려고 합니다. 그래서 그림을 그릴 때 미소를 지어가며 그립니다.”
독자들에게도 작가의 소박한 소망이 맞잡은 손의 온기처럼 따뜻하게 전해질 것입니다.

못 생긴 소나무가 선산을 지킵니다.
코끼리아저씨의 그림책은 『마법사가 된 토끼』에 이어 한 줄의 질문을 던지며 시작하는 새로운 형식을 이어갑니다.
『못 생긴 호박의 꿈』에서 던지는 질문은 “못생긴 소나무가 선산을 지킨다.”입니다. 호박의 이야기를 따라가며, 전해지는 속담에 담긴 깊은 뜻을 아이와 함께 되새겨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아이는 지금 그 의미를 제대로 이해할 수 없을 지라도, 언젠가 성장의 문턱에서 길을 잃고 좌절할 때, 그 말은 깃발처럼 흔들리며 아이를 일으켜 세울 것입니다.

그림책을 덮으니 그대가 떠올라요.
글작가 삼형제는 호박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예기치 못한 반응에 놀랍니다.
많은 지인들이 호박의 이야기 속에서 작가의 모습을 찾아내고 있기 때문입니다. 긴 방황과 좌절의 삶속에서 건져 낸 호박의 이야기는 어쩌면 아직 이루지 못한, 아니 이야기꾼으로서 이제야 첫 걸음을 떼는 작가 스스로에게 바치는 꿈의 이야기이기도 합니다.
그래서 호박의 이야기는 위로와 격려의 따뜻한 울림으로 우리를 감싸 안아 줍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나는 소중해!
따뜻한 책

황금용과 무지개
삼형제 글, 김종환 그림
마법사가 된 토끼
삼형제 글, 이준선 그림
그림 숲의 호랑이
삼형제 글, 안준석 그림

어깨동무 내 동무
남성훈 글·그림
동물들은 어떻게 겨울나기를 하나요?
한영식 글, 남성훈 그림
점박이물범, 내년에도 꼭 만나!
녹색연합 글, 남성훈 그림, 고래연구소 감수

황금용과 무지개
삼형제 글, 김종환 그림
도깨비와 황금동전
삼형제 글, 전명진 그림
그림 숲의 호랑이
삼형제 글, 안준석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