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하며 읽는 책 2

용기 있는 어린이 루비 브리지스

로버트 콜스 글, 조지 포드 그림, 김선희 옮김 | 나무상자
용기 있는 어린이 루비 브리지스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7월 11일 | 페이지 : 32쪽 | 크기 : 20.3 x 25.4cm
ISBN_13 : 979-11-955676-8-3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수상&선정
사우스캐롤라이나 어린이책 수상
ABC 칠드런 북셀러 초이스 어워드 수상
천진난만 어린이
사랑 가득한 선생님에 대한 기억
선생님, 기억하세요?
한 아이의 작은 행동이 사회를 바꾸고 사람들을 변화시킨 감동적인 이야기입니다. 흑백의 차별이 사회 전체를 지배하던 시절 백인만이 다니는 학교에 입학하게 된 흑인소녀 루비는 아침 등교때마다 루비의 등교를 반대하는 백인 학부형들의 시위를 견뎌내야 했습니다. 1년 여 동안 텅 빈 교실에서 혼자 학교생활을 해야 했던 루비는 화를 내거나 기가 죽기 보다는 오히려 백인 시위대를 위해 기도했습니다. 루비의 이런 상황은 사람들에게 작은 감동으로 전해지고 백인 아이들도 다시 학교로 돌아오게 되었으며 마침내 인종차별의 불씨를 잠재울 수 있었습니다. 루비와 그의 가족 그리고 루비를 지켜주고 이끌어 준 선생님이 보여준 용기와 옳음을 실천하는 행동은 인종차별이 만연한 사회에 반성과 성찰의 계기를 불러 일으켰습니다. 진정한 용기가 무엇인지를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로버트 콜스
하버드 의과대학의 정신의학과 및 사회윤리학과 명예교수로 있으며 다년간 청소년 문제 상담 전문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50여 권이 넘는 책을 집필했고, 1973년에는 미국의 다양한 계층과 인종의 아이들을 직접 취재하고 분석한 『위기의 아이들』로 퓰리처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아동의 영적 생활』, 『아동의 도덕적 생활』 등이 있습니다.
조지 포드
많은 그림책에 다양한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중에서 『레이 찰스』는 코레타 스콧 킹 상을, 『폴 로버슨』은 제인 애덤스 어린이책 상을 받았습니다. 2016년 현재 뉴욕 브루클린에서 아내와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김선희
번역가이자 어린이책 작가로, ‘한겨레교육문화센터’ 어린이책 번역작가 과정 강사로도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동안 『홈으로 슬라이딩』 『선생님, 우리 얘기 들리세요?』 등을 우리말로 옮겼고, 음악동화 『얼음공주 투란도트』 『라보엠』 『둥글둥글 지구촌 음식 이야기』 등의 책을 썼습니다.
인종차별에 맞선 어린 소녀의 용기와 희망!

ABC 칠드런 북셀러 초이스 어워드,
사우스캐롤라이나 어린이책 수상 작품
1863년, 링컨의 노예해방선언이 있었지만 미국 사회에서는 흑백 인종차별 문제가 쉽게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백여 년의 시간이 흐른 1954년, 미국 대법원은 흑인과 백인을 분리하여 교육이 시행되는 것을 금한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하지만 현실에서는 판결 대로 교육이 이뤄지는 학교가 거의 없었습니다. 이런 사회 분위기 속에서 차츰 인권운동이 활발히 전개되자 1960년, 루이지애나 연방 법원은 좀 더 강력하게 네 명의 흑인 여자아이를 백인 아이들이 다니는 초등학교에 다녀도 좋다는 판결을 내렸습니다.
그중 한 아이가 바로 여섯 살의 루비 브리지스입니다. 당시 어린 나이에 백인들에게 심한 욕설과 비난을 들으며 보안관들의 보호를 받고 학교에 다녀야만 했던 루비 브리지스. 루비가 다니게 된 학교의 백인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등교 거부 시켰고, 루비는 텅 빈 교실에서 혼자 공부를 해야만 했습니다.
이렇게 백인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루비는 1년 동안 꿋꿋이 학교를 다니며, 오히려 그들을 위해 기도했습니다. 한 꼬마 아이의 이런 움직임으로 미국의 인권 운동은 이전과는 달리 더욱 적극적인 활동으로 이어졌고, 범국민적으로 인종차별에 대한 반성과 성찰의 계기가 되었습니다.
이 책은 다년간 청소년들의 상담 전문가로 활동하며 퓰리처상까지 수상한 로버트 콜스의 글과 조지 포드의 수채화가 잘 어우러져 작품을 더욱 빛나게 합니다. 루비 가족과 공동체의 사랑, 루비의 내면의 힘이 잔잔히 전해지는 감동적인 그림책입니다.

인종차별로 인한 인권의 소중함을 전하는 책
아직도 세계 곳곳에는 인종차별 문제가 일어나고 있는데, 루비가 어렸을 적에는 특히 백인과 흑인의 차별이 심했습니다. 그런 시대 배경과 사회적 환경에서 어린 루비의 행동은 진정으로 흑백의 통합을 이룬 계기가 되었습니다.
루비가 백인이 다니는 학교에 나타나자 백인 학부모들이 거세게 항의했지만, 루비는 자신을 평등하게 대해준 헨리 선생님을 통해 소중한 배움의 시간을 가지게 됩니다. 그리고 자신에게 욕을 하고 저항하는 사람들을 용서해달라는 소원을 빕니다. 이 후 백인 학부모들은 자신들의 행동을 돌이켜보며 하나둘 루비가 다니는 학교에 다시 자녀들을 보냅니다.
루비의 이 사건은 많은 사람들에게 인권의 소중함을 일깨워주었고, 성인이 된 루비는 어린이들을 위한 활동에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 그림책을 통해 우리 어린이들이 사회 구성원들의 다름을 인정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의미를 가슴 깊이 새기는 계기가 되기를 바랍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용기가 펄펄
더불어 살아요
우린 다르지 않아요
세상이 넓어지는 책
생각하는 힘
평화로운 세상을 위해

아빠는 너를 사랑하니까
아멧 자파 글, 댄 샌탯 그림, 이주혜 옮김
안 입을 거야!
마이클 이안 블랙 글, 데비 리드패스 오하이 그림, 김미선 옮김
친절한 행동
재클린 우드슨 글, E. B. 루이스 그림, 김선희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