뛰지 마!

김규정 글·그림 | 낮은산
뛰지 마!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10월 05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0.4 x 20.1cm
ISBN_13 : 979-11-5525-065-5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0)
비 오는 날, 밖에 나가지 못하고 집안에만 있는 솔이가 뛰기 시작합니다. 엄마는 아래층에서 올라올까봐 “뛰지 마!”라고 외치지요. 하지만 솔이는 그냥 뛰는 게 아니라고 합니다. 잠자는 공룡을 깨우는 것, 악당을 물리치기 위해 로봇을 타는 것, 우아한 발레를 하는 것 등등 상상의 나래를 펼치는 중요한 놀이였어요. 아이의 넘치는 에너지를 잘 표현했으며 발랄한 아이가 혼자서 놀이하는 모습이 귀엽습니다.
김규정
광안리의 작은 돌집에서 아내와 딸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노동만화네트워크 ‘들꽃’ 작가이며, 노동만화전에 정기 참가하고 「민주사회를 위한 변론」에 삽화를 그리고 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황금빛 물고기』가 있습니다.
그냥 뛰는 게 아냐
뛰는 건 엄청 중요한 일이라고!

뛰지 말라고? 어떻게 안 뛸 수가 있지?


비 오는 날, 밖에 나가지도 못하고 집 안에만 있던 솔이가 뛰기 시작한다. 아파트에 살다 보니 아랫집에 피해를 줄까 봐 엄마는 바로 ‘뛰지 마!’를 외친다. 아무리 푹신한 매트를 바닥에 깔아놓았더라도 한창 뛰기 시작하는 아이와 아파트에 사는 엄마라면 하루에도 몇 번씩 이 말을 할 수밖에 없을 거다. 그래도 계속 뛰면 ‘아랫집 아저씨가 이놈 한다!’ 하는 협박까지 나올지 모른다. 하지만 걸음마가 익숙해지고, 어느새 마음대로 신나게 뛸 수 있게 된 아이의 넘치는 에너지를 누가 어떻게 말릴 수 있을까. 뛸 수밖에 없는 아이 마음속에는 무엇이 담겨 있을까.

엄마, 이건 그냥 뛰는 게 아니야

엄마가 뭐래도 뛸 수밖에 없는 솔이는 ‘뛰는 것’의 의미를 하나하나 짚어 준다. 이건 그냥 뛰는 게 아니야. 아주 중요한 일이라고! 날아오르듯 뛰는 솔이의 자유로운 몸짓에는 그럴 만한 이유가 다 있다. 집 안에서 쿨쿨 자는 커다란 공룡을 깨워야 하고, 심심하게 혼자 있는 악어랑도 놀아 줘야 하고, 악당을 무찌르기 위해 로봇에 올라타기도 해야 한다. 뛰지 않으면 못하는 일이 너무나 많다. 심지어 구름 속에서 비를 털어 내느라 바쁜 용까지 도와줘야 한다. 용과 함께 열심히 뛴 덕분일까? 다행히 밖에 비가 그쳤다. 이제 밖에 나가서 뛸 수 있다.

난 뛰는 걸 좋아해. 너도 좋아해?
같이 뛸래?


솔이 마음속에서는 누구와도 친구가 된다. 액자 속 발레리나, 장난감 로봇, 풍선, 튜브까지. 집 안에 있던 물건이 살아나 솔이와 놀기 시작한다. 함께 뛰면서 친구가 된다.
“같이 뛸래?”
이렇게 말하는 솔이는 밖에 나가서 만난 개구리와도 친구가 된다. 누구 하나 빠뜨리지 않고, 모두 모여 함께 뛴다. 집에서는 ‘뛰지 마!’를 말할 수밖에 없는 엄마도, 밖에 나와서는 솔이와 함께 물구덩이에 발 담그고 텀벙텀벙 뛴다. 누가 뭐래도, 하고 싶은 걸 신나게 하는 에너지야말로 아이가 타고나는 소중한 능력이 아닐까? 그림책을 다 봤다면, 이제 아이와 손잡고 밖에 나가서 함께 뛸 차례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유아

노래해, 노래해!
비 오는 날 읽어요
상상력이 뭉게뭉게

내 동생은 늑대
에이미 다이크맨 글, 자카리아 오호라 그림, 서남희 옮김
두근두근 날씨!
이상교 글, 배현주 그림
겨울 숲 엄마 품 소리
우종영 글, 하수정 그림

쏘옥 뿌직
김규정 글·그림
무지개 욕심 괴물
김규정 글·그림, 김익중 추천·감수
밀양 큰 할매
김규정 글·그림

종이밥
김중미 지음, 김환영 그림
비나리 달이네 집
권정생 지음, 김동성 그림
그림 도둑 준모
오승희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