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스토리빌 26

귀족놀이

원유순 글, 이예숙 그림 | 밝은미래
귀족놀이
정가
9,500원
할인가
8,550 (10% 950원 할인)
마일리지
428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06월 15일 | 페이지 : 160쪽 | 크기 : 18 x 23cm
ISBN_13 : 978-89-6546-235-4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4학년 국어 2학기 12월 7. 삶의 향기
초등학교에서 벌어지는 돈에 따른 계급 차이를 현실적으로 그려낸 동화입니다. 동네에 새로운 아파트가 들어서고 새로운 아이들이 전학을 왔습니다. 새로운 아이들은 원래의 학교 아이들과 어울리지 않으려 했습니다. 어른들도 아이들이 함께 잘 지내길 원하지 않았고, 다르게 대해주길 원했지요. 돈 때문에 벌어지는 계급의 차이와 상황들을 가감 없이 이야기로 풀어냈습니다. 지금의 현실을 돌아보고, 진정 필요한 정신이 무엇인지 생각하게 합니다.
원유순
1957년 강원도 원주에서 태어나 경인교육대학교와 인하대 교육대학원을 졸업하고 초등학교 교사로 일하면서 동화를 쓰기 시작했습니다. 『아동문학평론』동화 신인상을 받으며 작품 활동을 시작하였고 계몽사 아동문학상, MBC 창작동화대상을 받은 바 있습니다. 지금은 단국대학교 대학원에서 문예창작학과 박사 과정을 마치고,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까막눈 삼디기』『열 평 아이들』『피양랭면집 명옥이』『날아라, 풀씨야』『우리 엄마는 여자 블랑카』『색깔을 먹는 나무』 등이 있습니다.
이예숙
어릴 적부터 그림 그리고 만드는 것을 제일 좋아했습니다. 대학에서 동양화를 전공하고 졸업 후 작은 교습소를 운영하며 그림을 가르쳤고, 지금은 그림을 그리면서 아이들이 만나는 세상을 의미 있고 재미있게 그리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꼬부랑 할머니가 되어서도 그림으로 아이들을 만나며 이야기하고 싶습니다. 그린 책으로는 『숲속의 미스터리 하우스』, 『참 괜찮은 나』, 『코끼리, 달아나다』, 『피자 선거』 등이 있습니다.
“‘돈’으로 계급이 구분되는 세상”을 향한 원유순 작가의 어퍼컷!

초등 교과서 수록 도서인 『고양이야, 미안해!』, 어린이 책 중 드물게 100쇄를 넘긴 『까막눈 삼디기』를 쓴 원유순 작가가 우리 사회를 예리하게 꼬집는 동화를 펴냈다. 이 책에는 재개발로 벌어진 빈부 격차, 값비싼 명품, 사교육 열풍 등 숨기고픈 우리 사회의 민낯이 고스란히 드러난다. 심지어 명품을 가졌는지, 아닌지에 따라 친구끼리도 편이 갈리는 ‘불편한 진실’도 들어 있다. 기존 동화에서 대놓고 드러내지 못한 문제들이다. 원유순 작가는 “때로는 우리의 불편한 진실을 똑바로 마주 보며 삶의 모습을 돌아볼 줄 아는 동화도 필요하다.”고 생각해 이 책을 썼다.

초등 교사였던 원유순 작가의 경험담이 모티프
부잣집-가난한 집 아이들이 한 교실에서 공부하며 생기는 갈등과 화해 그려
이 책은 산동네 재개발로 부잣집 아이들과 가난한 집 아이들이 한 교실에서 공부하면서 생기는 갈등과 화해의 과정을 그리고 있다. 초등학교 교사였던 원유순 작가가 교사로 근무할 당시 실제 겪은 사건이 모티프다.
사건은 이렇다. 1990년대 중반쯤, 길 건너편 대단지 아파트 안에 신설될 예정이던 학교가 교육청 사정으로 지연돼 작가가 근무하던 학교에서 그쪽 학생들을 받아들였다. 그런데 그 아파트 학부모들이 “저소득층 아이들이 다니는 학교에 자녀를 보낼 수 없다.”며 교육청에 항의하는 소동을 벌인 것이다.
이러한 일은 지금도 심심찮게 벌어진다. 너무 빈번해 어쩌면 이제는 당연하게 여기는지도 모른다. 그러한 우리의 ‘무감각’에 작가는 이 책을 통해 따끔한 주사를 놓는다. 실제 겪은 이야기가 모티프가 된 데다 초등학교 교사를 했던 경험 덕분에 긴장감 넘치는 사건 전개와 아이들의 생생함 감정 묘사가 돋보인다.

계급 문제를 ‘아이들 놀이’로 승화
발랄한 이야기 전개로 독자 빨아들여

아이들에게는 조금 어려울 수 있는 ‘부에 의한 계급’ 문제를 다루지만, 그것을 보여주는 방식은 발랄하다. 이 책은 귀족과 노예를 정하는 방식을 ‘귀족놀이’라는 재미있는 놀이 형식으로 보여준다. 아이들의 시선으로 계급 문제를 뒤집어 보는 것이다. 가위바위보로 귀족과 노예를 정할 수 있다고 생각하다니, 이 얼마나 아이다운 발상인가! 물론 귀족놀이를 비웃으며 “명품 하나쯤은 입어줘야 귀족”이라는 부잣집 아이의 핀잔을 듣지만, 이 책의 주인공은 돈과 성공을 최고로 여기는 부모 밑에서 자유를 잃어버린 부잣집 아이들보다 자신이 더 행복하다는 사실을 마음으로 느끼게 된다.

원유순 작가의 재치 있는 문장과
이예숙 작가의 풍자적인 그림이 재미 더해

원유순 작가는 특유의 재치 있는 문장과 탄탄한 구성으로 마지막까지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풀어낸다. 덕분에 절대 친해지지 않을 것 같던 아이들이 어떻게 우정을 키워 가는지 엿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여기에 『피자 선거』 『참 괜찮은 나』를 통해 개성 넘치는 그림을 그려온 이예숙 작가의 풍자적인 그림이 더해져 보는 재미를 더한다.
그 애들은 이상하다 … 10
그 애들은 다르다 … 21
귀족놀이 … 37
다빈이가 이상해 … 51
재미있던 청소가 … 61
WS 때문에 … 74
나도 WS … 83
모두가 짝퉁 … 93
귀족의 청소법 … 104
수수께끼 이빨교정기 … 116
이빨의 비밀 … 126
이름을 불러 … 137
그 애들의 빈자리 … 148
그 애들은 갈색머리와 이빨을 시작으로 띄엄띄엄 들어왔다. 그 애들은 자기들끼리도 잘 어울리는 것 같지 않았다. 신기하게도 각자 따로 놀았다. 참 이상한 애들이었다. 마치 우리가 물이라면 물 위에 동동 뜨는 동그란 기름방울 같다고나 할까. 그 애들은 무슨 공부가 그리 많은지 날마다 공부만 하는 것 같았다. 그리고 날마다 시험 보는 사람처럼 죽을상이었다.
그 애들은 확실히 우리와 달랐다. 그 애들! 내가 그 애들을 ‘우리’라고 부르지 않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 - 22쪽

“근데 우리 학교가 왜 싫다는 거야?”
진수가 똑같은 말을 다시 물었다. 나 역시 기사를 읽었지만 이유는 여전히 아리송했다.
“하참, 니들 정말 바보다. 부자 애들이 가난한 애들하고 어울리고 싶겠냐?”
“그런 게 어딨어? 그리고 우리가 왜 가난해?” - 25~26쪽

“귀족놀이 할 사람!”
그동안 귀족놀이는 우리 사이에 가장 인기 있는 놀이였다. 가위바위보를 해서 일등을 한 사람이 귀족이 되고, 꼴찌를 한 사람이 노예를 하는 거다. 귀족이 되면 정말 재미있고 신이 난다. 왜냐하면 노예에게 뭐든지 시킬 수 있고, 거들먹거릴 수 있으니까. - 37~38쪽

“야, 귀족은 뭐 아무나 되는 줄 알아?”
갈색머리가 우리를 내려다보며 실긋 웃음을 흘렸다.
“귀족은 말이야, 가위바위보 따위로 결정되는 게 아니야. 무식하기는…….”
“그게… 무, 무슨 말이야?”
“귀족은 말이야, 일단 집이 부자야. 커다란 성에 살고, 돈도 많아. 아무나 귀족이 될 수 없다는 말이지. 우리 같은 애들이 귀족이라면 또 모를까.” - 47쪽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친구가 제일이야!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들
편견이 뭐길래

까막눈 삼디기
원유순 글, 이현미 그림
꼭 하고 말 테야!
원유순 지음, 이다현 그림
날아라 풀씨야
원유순 지은이, 이상권 그림

영혼을 파는 가게
임지형 글, 이예숙 그림
사라진 조우관
정명섭 장편동화, 이예숙 그림
보건실이 와글와글
박신식 글, 이예숙 그림

방울방울 뽀글뽀글, 물고기 방귀
피오나 베이록 글, 캐럴린 코나한 그림, 강수정 옮김
아빠가 집에 있어요
미카엘 올리비에 글, 한수진 그림, 최연순 옮김
넌 동생이라 좋겠다
아이하라 히로유키 글, 아다치 나미 그림, 김정화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