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갓 꽃을 그렸어

유춘하, 유현미 지음 | 낮은산
쑥갓 꽃을 그렸어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10월 20일 | 페이지 : 36쪽 | 크기 : 25.2 x 23.5cm
ISBN_13 : 979-11-5525-067-9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600 | 독자 서평(0)
아흔 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할아버지의 이야기입니다. 할아버지의 정성과 열정이 담긴 작품들도 그림책에 그대로 담았지요. 처음에는 심심풀이로 시작한 그림에 푹 빠져, 군자란 화분을 그리고, 쑥갓 꽃도 그리지요. 할아버지라도 새로운 삶의 기쁨을 찾을 수 있고, 기쁨을 찾는 것이 삶의 이유라는 것을 전합니다.
유춘하
1926년 황해도 신천에서 태어났습니다. 1950년 입대한 지 얼마 안 되어 6?25 전쟁이 일어나 역사의 소용돌이에 휩쓸렸습니다. 거제 포로수용소에 있다가 전쟁이 멈춘 뒤 고향으로 돌아가지 못하고 남쪽에 남게 되었습니다. 전라북도 익산에서 평생 농사를 짓고 살았습니다. 아흔 살에 우연히 딸과 함께 그림을 그리게 되었습니다. 처음 그려 보는 그림에 재미를 느꼈습니다. 이 책에 실린 크레파스 색칠 그림, 수채로 그린 자두, 군자란, 쑥갓 꽃, 어항 속 물고기, 임진강 반구정 풍경화, 공작 깃털 그림과 연필로만 그린 깜보자 나무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림마다 서명과 날짜와 제목을 달았습니다.
유현미
한국외국어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했습니다. 『세밀화로 그린 동물 흔적 도감』『갯벌에 뭐가 사나 볼래요』『내가 좋아하는 가축』을 취재하고 편집했습니다. 어린이책 작가로 일하고 있습니다.
내가 구십이라니, 어마어마하다

아흔 살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할아버지


한 할아버지가 바닥에 쪼그리고 앉아 그림을 그린다. 할아버지는 평생 농사를 지으며 살아 왔다. 그림을 배워 본 적도, 생각해 본 적도 없는데 어느 더운 여름날, 심심풀이로 시작한 그림에 푹 빠져 버렸다. 자두 두 알을 그리고 나서 아쉬운 마음에 군자란 화분을 그렸는데, 왠지 그림이 마음에 들었다. 그다음으로 노랗고 환한 쑥갓 꽃이 눈에 들어왔다. 할아버지는 쑥갓 꽃을 보며 걱정한다.

“이것은 좀 더 복잡해 보여.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
정말 보통 문제가 아니야.”

구십 년 넘게 살아 온 삶에도 ‘보통 문제가 아닌’ 것이 있다.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라고 생각하면서도 할아버지는 묵묵히 그린다. 쑥갓 꽃을 하나하나 그려 가며 할아버지는 이상하다고 느낀다. 할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시작한 그림이 완성되는 순간, 할아버지는 그동안 모르고 살았던 새로운 재미를 발견한다.

그렇게 하나둘 그림을 그리다 보니 그림 실력이 금세 늘었다. 이번에는 풍경화에 도전하기로 한다. 파주 반구정으로 소풍을 나가 임진강을 그리며 할아버지는 어렸을 적 살았던 황해도 신천 고향 동네와 어머니, 돌쟁이였던 어린 딸을 생각한다. 영영 헤어질 줄 모르고 떠나 왔는데, 전쟁이 멈춘 뒤에도 다시는 돌아가지 못하게 되었다. 그림을 그리다 보니 꽁꽁 뭉쳐 두었던 그 기억들이 하나씩 풀려 나온다. 집에 돌아와서도 깜깜한 방에 앉아 그림을 들여다본다. 풍경화 제목을 ‘임진강’이라고 한 것이 아무래도 부족한 것 같다. ‘반구정에서’를 한글로 써 보고, 한자로도 써 보며 고민을 한다. 제목에 주제를 담아내기 위해 치열하게 고민하는 할아버지는 틀림없는 작가다.

놀이하는 인간의 기쁨,
그 기운생동이 일깨우는 삶의 소중함


열 살에도 마흔 살에도 아흔 살에도, 어디서든지 무엇이든지 새로운 재미를 찾고 기쁨을 느끼며 살아갈 수 있는 것, 그것이 인생이라는 걸 할아버지는 우리에게 보여 준다.
머리카락은 하얗게 세고, 얼굴에는 주름이 가득하고, 걷는 것조차 힘들 정도로 몸은 약해졌지만 손에 붓을 들고 그림을 그리는 순간만큼은 청춘으로 돌아간 듯 생생하다. 오늘은 또 무슨 그림을 그릴까. 어떤 이야기와 만나게 될까. 그림이 왜 좋은지, 왜 가슴이 막 뛰는지 말로 설명하기는 어렵다. 어째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앉아 있을 수 있는지 놀랍기만 하다. 그림을 통해 할아버지는 그동안 몰랐던 자신의 새로운 모습을 발견한다. 할아버지의 그림은 보는 이에게 이렇게 말하는 것 같다. 매일매일 삶의 기쁨을 찾아 누리라고. 그것이 마땅히 할 일, 세상에 온 모든 인간의 ‘의무’라고!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 저학년

용기를 주는 책
따뜻한 책
그림과 친해져요

펠레의 새 옷
엘사 베스코브 글·그림, 김상열 옮김
치카치카 하나 둘 (보드북)
최정선 글, 윤봉선 그림
내가 만든 옷 어때?
곰곰 쓰고, 선현경 그림

내가 좋아하는 가축
유현미 글, 김시영 그림
내가 좋아하는 야생동물
유현미 글, 이우만 그림
내가 좋아하는 갯벌
유현미 글, 김준영 그림

종이밥
김중미 지음, 김환영 그림
비나리 달이네 집
권정생 지음, 김동성 그림
그림 도둑 준모
오승희 지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