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버랜드 꾸러기 문고 56

용을 키우는 아빠

김해등 글, 신지수 그림 | 시공주니어
용을 키우는 아빠
정가
9,000원
할인가
8,100 (10% 900원 할인)
마일리지
40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10월 25일 | 페이지 : 84쪽 | 크기 : 17.5 x 23.5cm
ISBN_13 : 978-89-527-8259-5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50 | 독자 서평(2)
수상&선정
2016 전남문화관광재단 창작지원금 수혜작
시 모양도 재밌네!
아이들의 당당한 자아를 발견하는 시
보리 나가신다
이 세상의 모든 아빠와 아이들에게 보내는 따스한 응원이 담긴 동화입니다. 열 살 미주는 든든한 아빠와 둘이 함께 삽니다. 그런데 운동회 날, 기마싸움을 하다가 아빠의 윗옷이 벗겨져 반 친구들과 선생님 모두 등에 있는 용 문신을 보게 되었어요. 그날 이후 아이들은 미주 아빠는 조폭이라며 놀리기 시작했어요. 속상한 미주는 아니라고 믿고 싶어서 직접 보기 위해 아빠의 뒤를 몰래 쫓아요. 미주와 아빠는 오해를 풀고 다시 오붓한 사이가 될 수 있을까요? 누구나 겪는 아빠와 딸의 갈등을 따뜻하고 유쾌하게 풀어냈습니다.
김해등
서해안의 작은 섬 비금도에서 태어났고 지금도 바다가 보이는 마을에서 아이들과 더불어 책을 읽고 글을 쓰고 있습니다. 2007년 광주대학교 문예창작과에서 동화를 공부하던 중 ‘제1회 웅진주니어문학상 신인부문 특별상’을 받았고 '제6회 대산대학문학상 동화부문‘에 동화가 당선되었습니다. 「오마이뉴스」라는 인터넷 뉴스 기자로 활동하며 ’2002년 최우수 기자상‘을 받았고, 이때의 이야기들을 모아 『징검다리 편지』라는 수필집을 펴냈습니다.
신지수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으며, 서울대학교 미술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습니다. 『고슴도치 이야기』『싹이 트지 않아요』『안녕, 복실이』『비밀에 싸인 아이』가 있습니다. 앞으로도 다양한 그림을 통해 어린이 독자들과 따뜻한 대화를 나누고 싶어합니다.
우리 아빠의 등에는
커다란 용 한 마리가 살고 있다!
친구들은 용이 이 세상에 없는 동물이라고 한다.
말도 안 되는 소리!
나는 커다랗고 멋진 용 한 마리를 알고 있다.
해가 뜨나 달이 뜨나 나를 지켜 주는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빠의 용.

2016 전남문화관광재단 창작지원금 수혜작

서로에게 가장 멋진 존재가 되고 싶은 모든 아빠와 아이 들에게 보내는 응원!
아이들에게 ‘아빠’는 가장 정의롭고 강한 존재다. 그리고 세상 모든 아빠들에게는 그 믿음을 지켜 주고 싶은 소망이 있다. 하지만 아이들이 보는 세상이 점점 넓어지면서, 아이들이 아빠의 약하고 평범한 얼굴을 알게 되는 순간이 찾아온다. 《용을 키우는 아빠》는 바로 그런 순간을 맞은 열 살 미주와 아빠의 이야기다. 듬직한 아빠의 등에서 늘 미주를 지켜 주던 멋진 아빠의 용이, 하루아침에 사람들을 괴롭히는 나쁜 용으로 보이기 시작한다. 세상에서 가장 믿었던 아빠가 낯설어 보이는 미주와, 보여 주고 싶지 않은 모습을 들켜 버린 아빠. 두 사람은 이 위기를 어떻게 극복할까?
대산대학문학상, 정채봉문학상을 수상한 김해등 작가는 어린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겪는 통과의례를 따뜻하고 유쾌하게 풀어냈다. 《용을 키우는 아빠》는 자라나는 어린이와 아빠 들을 위한 지혜와 감동이 담긴 창작 동화다.

◎ 이 세상에 용이 있다고?
미주는 아빠와 단둘이 산다. 미주에게 가장 친한 친구이자 든든한 가족인 아빠에게는 특별한 비밀이 있다. 아빠의 등에는 커다란 용 문신이 그려져 있다. 쫙 벌린 입과 무시무시한 발톱, 용맹해 보이는 눈! 미주는 그 용이 세상에서 가장 강하고 멋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용 문신이 드러나자 아빠를 좋아하던 어른들과 같은 반 친구들은 미주 아빠를 두려워하고, 멀리하기 시작한다. 그 사실을 깨달은 미주는 아빠를 낯설어하고, 의심하고, 실망한다. 달라진 미주의 행동에 늘 씩씩하던 아빠의 어깨가 축 처진다.
‘용 문신’은 미주 아빠에게 어떤 사연이 숨어 있을지 독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한편, 겉모습만 보고 태도를 뒤바꾸는 사람들의 편견을 드러내는 소재다. 또한 멋지게만 보이던 아빠의 용이 점점 사납고 나쁜 용으로 보이는 시선 변화는, 미주의 속마음을 짐작하게 한다.
《용을 키우는 아빠》는 어린이라면 누구나 좋아할 만한 신비하고 흥미로운 소재를 통해 평범한 일상을 소소한 사건들로 환기하고, 인물들의 미묘한 변화에 숨은 감정을 읽어 내도록 한다. 짧고 단순한 첫 읽기책에서 한 걸음 나아가, 책 읽기의 즐거움을 느끼기 시작한 저학년 독자들에게 꼭 맞는 동화다.

◎ 커다란 용과 작은 딸을 등에 업은 씩씩한 아빠
세상에는 수많은 아빠들이 있다. 친구처럼 잘 놀아 주는 아빠, 기마전에서 금세 지고 마는 왜소한 아빠, 다른 아빠들보다 나이가 훨씬 많은 아빠가 있는가 하면 남들에게 이야기하기 싫은 과거를 가지고 있는 아빠도 있다. 그 아빠들의 공통점은, 자기 아이에게만큼은 가장 멋진 사람이고 싶어 한다는 것이다.
《용을 키우는 아빠》의 또 다른 주인공 미주 아빠에게는 ‘용 문신’을 등에 그린 ‘철없던 시절’이 있다. 그러나 지금은 혼자 미주를 키우며 새벽부터 우유를 배달하느라 늘 잠이 모자라고, ‘좋은 아빠 만들기’ 캠프에 열심히 참가하고, 억울한 일을 당해도 딸을 위해 참으며 살아가는 어엿한 ‘아빠’다. 부끄러운 과거를 숨기고 싶어 하고, 딸에게만큼은 자랑스러운 아빠가 되려 애쓰는 미주 아빠의 분투는, 미주뿐만 아니라 지켜보는 독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한다. 《용을 키우는 아빠》는 아이에게 자랑스러운 존재가 되고 싶은 모든 엄마, 아빠의 마음을 대변하고, 어린이와 어른 독자들을 감동하게 한다.

◎ 가장 멋진 아빠는 어떤 아빠일까?
미주는 아빠와 라이벌 관계인 우유 배달 아저씨가 친구들과 함께 몰려와 아빠에게 시비를 거는 모습을 본다. 하지만 아빠는 멱살이 잡히고 쓰러지는 순간에도, 미주를 보며 끝까지 화를 참는다. 미주는 땀에 젖어 축축해졌지만 여전히 포근한 아빠의 품에 안긴다. 아빠의 넓은 등에 업혀 집으로 돌아가는 길, 미주는 처음과 똑같이 자신 있게 말한다.
‘누가 뭐래도 세상에서 가장 멋진 건 우리 아빠의 용이다!’
미주는 이제 아빠가 세상에서 가장 힘센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알지만, 아빠는 여전히 강하고 멋진 존재다. 아빠의 등에 업히면 아무것도 무섭지 않은 이유는 아빠가 가장 강한 사람이어서가 아니라, 가족들을 사랑하고, 가족들을 지키기 위해 노력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미주가 남긴 마지막 말은 ‘세상에서 가장 멋진 아빠는 우리 아빠’라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책은 어린이와 어른 독자들에게 ‘아빠가 가진 진짜 힘’의 의미, 가족의 소중함을 되새기도록 한다.

◎ 평범한 사람들의 웃음과 아픔을 표현한 글과 그림
김해등 작가는 역사동화부터 고전, 생활동화까지 다양한 작품들을 발표해 왔다. 어느 시대나 환경에서든 평범한 사람들의 건강한 삶을 관찰하는 따뜻한 시선은 어린이와 어른 독자 모두에게 사랑받아 왔다. 《용을 키우는 아빠》에서도 자식을 위해서라면 세상에서 가장 강한 사람이 되는 모든 아빠들의 진심을 진솔하게 풀어냈다. 신지수 화가의 부드러운 연필선과 따뜻한 색감은, 소박한 일상에 담긴 잔잔한 감동을 풍부하게 살려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아빠랑 읽고 싶은 책
재미있는 책
따뜻한 책
나도 사랑을 느껴요
나는 왕따
슬픔은 힘이 된대요

마법의 설탕 두 조각
미카엘 엔데 글, 진드라 케펙 그림, 유혜자 옮김
옛이야기 들려주기
서정오 지은이
책만 보는 바보
안소영 지음, 강남미 그림

발찌결사대
김해등 동화집, 안재선 그림
전교 네 명 머시기가 간다
김해등 글, 윤정주 그림
연습 학교
김해등 글, 박재철 그림

달나라에서 온 아저씨
김일광 글, 신지수 그림
어느 날 구두에게 생긴 일
황선미 글, 신지수 그림
생물학 미리보기
정부희 글, 신지수 그림

괴물들이 사는 나라
모리스 샌닥 그림·글, 강무홍 옮김
곰 사냥을 떠나자
헬린 옥슨버리 그림, 마이클 로젠 글, 공경희 옮김
알록달록 동물원
로이스 엘러트 그림·글, 문정윤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