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상문고 5

민서와 함께 춤을

이승민 글, 유설화 그림 | 노란상상
민서와 함께 춤을
정가
10,000원
할인가
9,000 (10% 1,000원 할인)
마일리지
45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6년 11월 29일 | 페이지 : 88쪽 | 크기 : 17 x 23cm
ISBN_13 : 978-89-97367-77-1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수상&선정
2016 우수출판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당선작
느낌이 생생한 시
솔직한 아이들과 사회 비판이 담겼어요
스마트폰이 심장을 갖는
다면
말이 통하지 않는 어른들 때문에 속이 답답할 때, 혼자인 것 같아 외로운 느낌이 들 때 읽으면 속을 뻥 뚫어 주고, 위로가 되는 동화입니다. 학교와 학원을 가는 반복되는 일상이 지루한 민서는 특별한 일이 일어나길 기다려요. 그런데 운동장에서 우연히 ‘노란 구두’ 한 켤레를 발견하지요. 민서는 마법의 구두일 것이라고 생각해요. 정말 마법의 구두일까요? 민서와 함께 특별한 날을 만나 보세요.
이승민
1982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고려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였고, 한겨레 아동 문학 작가 학교에서 아동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쓴 책으로 『민서와 함께 춤을』이 있습니다.
유설화
인천에서 태어나 서울에서 남편과 함께 길고양이들에게 밥을 주며 살고 있습니다. 여러 해 동안 여러 분야의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면서 꾸준히 그림책 공부를 해 왔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는 『슈퍼 거북』 , 『으리으리한 개집』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 『장 꼴찌와 서 반장』, 『민서와 함께 춤을』 , 『노란 프라이팬』 , 『국회의원 서민주, 바쁘다 바빠!』 , 『사라진 축구공』 등이 있습니다.
★ 2016년 우수콘텐츠
제작 지원 사업 당선작 <민서와 함께 춤을>


“내가 그토록 기다리던
특별한 일이 분명해!”

말이 통하지 않는 어른들 때문에 속이 답답할 때,
아무도 날 응원해 주는 사람이 없을 때,
잘하는 것과 재미있는 것 사이에서 고민될 때!
속을 뻥! 뚫어 주는 사이다 같은 이야기!

“엄마 아빠가 말하는 내 재능이 뭘까? 내가 좋아하는 건 뭐지?”
노란 구두 한 켤레가 가져온 마법 같은 변화

학교에 가고, 학원에 가는 게 전부인 매일매일 똑같은 하루, 어른들의 잔소리 속에서 신나는 일은 없을까 기대하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남들보다 성실해야 성공할 수 있고, 책도 많이 읽어야 한다고 말하는 엄마 아빠는 모르는 특별한 일을요.
작가는 민서의 사랑스러운 성장기를 통해 어린이 독자들이 그토록 기다리던 특별한 이야기를 선물합니다. 어른들의 무관심과 불통 속에서도 꿋꿋하게 즐겁고 신나는 일을 찾고, 꿈을 만들며, 지켜갈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이야기하지요.
<민서와 함께 춤을>의 민서는 바쁜 엄마 아빠 덕분에 평소보다 학교에 일찍 도착하게 됩니다. 그리고 우연히 ‘노란 구두’ 한 켤레를 발견하지요. 민서는 생각했습니다. ‘빨간 구두’ 동화처럼 마법의 구두일지 모른다고요.
노란 구두는 민서의 짐작대로 마법의 구두가 맞았습니다. 신을 갈아 신는 순간, 착하고 편안하게 감기는 이 노란 구두는 민서를 멋진 댄서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어디선가 보았던 춤, 알고 있는 춤을 머릿속으로 떠올리기만 하면 몸이 저절로 움직였습니다. 그것도 아주 완벽한 동작을 구사했지요. 도통 특별하게 잘하는 것 없던 민서가 친구들에게 처음으로 박수를 받기도 했고요.
민서는 구두를 갖게 된 순간, 구두 말고도 특별한 무언가를 얻게 되었습니다. 노란 구두는 곧 스스로 무언가를 하고 싶다는 마음, 신나게 즐길 수 있는 무엇 그 자체였습니다. 그리고 곧 춤을 좋아하는 또 다른 친구, 지유와 점점 가까워지며 일상의 변화를 겪게 됩니다.

아이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는, 이해하려고 노력하지도 않는 어른들에게
보여주는 민서의 속 시원한 춤 한 판!

하지만 신이 나서 마법의 노란 구두에 대해 이야기하는 민서에게 어른들은 냉랭했습니다. 민서의 꿈과 진심이 담긴 노란 구두에 대한 이야기를 이해하지도, 이해하려고 노력하지도 않았습니다. 오히려 콧방귀를 뀌며 “허황된 소리는 하지도 마.”, “화장실에 사는 귀신 이야기 같은 것.”, “바쁘니까 나중에 보여줘.” 등 민서에게 기운 빠지는 소리만 했지요. 심지어 복도에서 실내화가 아닌 구두를 신고 있다고 반성문까지 쓰게 했고요.
그러나 우리의 민서는 어른들의 차가운 반응에도 불구하고 꿈을 포기하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노란 구두를 벗고 맨발로도 춤을 추고 싶다는 꿈을 갖게 되었으니까요. 민서는 지유와 조금 더 ‘즐거운’ 춤을 추기 위해 구두를 버리기로 했습니다. 어른들이 믿어 주지 않아서, 어른들이 말하는 ‘그런 노란 구두 따위’라서가 아니라 ‘잘 추는 것’보다도 배우고 노력해서 ‘즐겁게 추는’ 진짜 춤을 추고 싶어졌기 때문이었습니다.
진짜 반성문을 써야 하는 건 복도에서 실내화를 신지 않은 민서일까요? 아니면 귀를 닫고, 눈을 감고, 아이들의 목소리를 무시했던 어른들일까요?

“춤은 노란 구두 없이도 출 수 있어!”
잘하는 것보다는 재미있는 것

우여곡절 끝에 민서가 갖게 된 꿈을 지키는 일이란, 쉽지 않았습니다. 오래오래 고민한 끝에 노란 구두를 버리고 발레 학원을 다니며 진짜 춤을 배워 보겠다는 민서의 결심에도 불구하고, 엄마 아빠는 민서에게 생일 선물로 60권이나 되는 책을 잔뜩 안겨 주며 말했습니다. “한가지에만 집중하는 게 좋아.” “예전에는 책이 없어서 못 읽었지.” 생일 선물을 직접 골라 보라고 했던 말은 까맣게 잊은 듯 말입니다. 결국 엄마 아빠는 민서의 목소리를 듣지도 기억하지도 않았던 것이지요.
민서는 노란 구두를 버린 것을 후회했습니다. 하지만 민서에게는 즐겁게 함께 춤출 수 있는 지유가 남아 있었습니다. 아무도 내 말을 믿어 주지 않는다고 해도, 단 한 명 민서의 곁을 지켜 주고 믿어 주는 친구, 지유가 말이에요. 지유는 말합니다. “잘 추는 게 뭐가 중요해. 재미있는 게 중요하지.”
처음부터 민서에게 마법의 구두가 중요했던 것이 아닐지도 모릅니다. 노란 구두는 민서에게 즐겁게 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를 알려 주었고, 스스로 노력하고 싶다는 마음을 갖도록 해 주었을 뿐 춤을 잘 추는 마법이 중요한 게 아니었던 것입니다. 그래서 노란 구두가 사라진 이후에도, 즐겁게 춤 출 수 있는 마음가짐은 남아 있었지요.
민서에게 일어난 이 마법 같은 이야기는 지금도 어디선가 ‘즐거운 무엇’을 찾고 있을 독자들에게 하나의 힌트를 던져 줄 것입니다. 민서처럼 흔들흔들 리듬을 타며, 함께 춤춰 보세요. 엄마 아빠가, 담임선생님이 원하는 내가 아닌, 진짜 내가 원하는 나 자신을 찾을 수 있는 특별한 일이 벌어질지도 모릅니다.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우리나라 창작 동화

공상 속으로!
꿈을 키우는 책
친구 없인 못 살아
상상력을 키우는 책

달리기 왕
이승민 글, 최정인 그림
내 다리가 부러진 날
이승민 글, 박정섭 그림
나만 잘하는 게 없어
이승민 글, 박정섭 그림

물도사 수선, 한양의 물장수가 되다
정창권 글, 유설화 그림
슈퍼 거북
유설화 글·그림
국회의원 서민주, 바쁘다 바빠!
안점옥 글, 유설화 그림

이건 내가 최고!
벤 레들리치 글·그림, 김경연 옮김
엉뚱한 수리점
차재혁 글, 최은영 그림
낙타는 원숭이가 아니란다
이솝 원작, 안토니 슈나이더 엮음, 알로샤 블라우 그림, 김경연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