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

호랑이와 약지

정하섭 글, 이준선 그림 | 키큰도토리
호랑이와 약지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2월 27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3.3 x 25.4cm
ISBN_13 : 978-89-98973-23-0 | KDC : 8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이야기를 통해 속담을 배울 수 있는 ‘이야기 속담 그림책’ 시리즈 3권입니다. 옛이야기를 듣는 듯한 우리에게 친숙한 이야기를 통해 속담의 깊은 뜻을 이해할 수 있습니다. 사람에 의해 암컷을 잃어 새끼를 혼자 키우는 수컷 호랑이와 호랑이에 의해 아버지를 잃은 약지의 우정을 그리고 있습니다. 원수를 갚기 위해 약초를 캐는 약지를 잡아간 호랑이는 약지의 침착함과 따뜻한 마음에 감동을 받습니다. 그런 호랑이의 마음에 약지 역시 두려움에서 벗어나게 되고 호랑이와 약지는 서로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호랑이와 약지의 이야기를 통해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라는 속담의 의미를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정하섭
1966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나 성균관대학교에서 국어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현재 어린이책을 기획하고 글을 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그림책 『단군 이야기』『해치와 괴물 사형제』『열두 띠 이야기』『나무는 알고 있지』『고양이 목에 방울 달기』, 동화책 『삼신 할머니와 아이들』『열 살이에요』 등이 있습니다.
이준선
안양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에서 조소를,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우리의 전통문화와 그 속에 담긴 이야기를 아름다운 자연을 배경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해 왔습니다. 지금은 어린 시절 친구들과 산과 들을 누비며 놀았던 추억을 조금씩 꺼내어 그림에 담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소원 들어주는 호랑이 바위』, 『여울이의 미술관 나들이』, 『호랑이를 잡은 반쪽이』, 『부산 소학생 영희, 경성행 기차를 타다』, 『백발백중 명중이, 무관을 꿈꾸다』, 『다라국 소년 더기』 등이 있습니다.
‘이야기 속담 그림책’이 필요한 이유
속담은 한 사회의 공동체적 삶 속에서 사람들의 정서와 가치관 그리고 문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한마디로 그 나라의 문화를 짧은 문장 안에 압축시켜 놓은 것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언어를 배운다는 것은 글자를 익히는 것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문화까지도 익히는 것이며, 따라서 아이들이 속담을 배운다는 것은 언어뿐만 아니라 문화도 배우는 것입니다.
이야기 속담 그림책은 스토리텔링 속담 교육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속담에 내포된 의미를 이해하는 데 어려워하는 아이들에게 스토리텔링을 활용하여 속담이 전하고자 하는 의미를 좀 더 쉽게 전해줄 수 있습니다.

눈치가 빠르고 영리한 약지처럼
속담 “호랑이에게 물려가도 정신만 차리면 산다”는 “아무리 위급한 경우를 당하더라도 정신만 똑똑히 차리면 위기를 벗어날 수 있다”는 말입니다. 도대체 어떻게 하면 그런 위급한 상황에서 정신을 똑바로 차릴 수가 있다는 걸까요?
여기 이야기의 주인공 약지가 있습니다. ‘약다’라는 말은 “어려운 일이나 난처한 일을 잘 피하는 꾀가 많고 눈치가 빠르다”는 우리말입니다. 이름에서부터 약지가 얼마나 약았는지 짐작이 가죠? 약초를 캐러 산에 오른 약지는 그만 호랑이에게 덥석 물려 호랑이 굴로 끌려가고 말았어요. 호랑이 새끼들의 밥이 될 처지였죠. 하지만 약지는 정신을 바짝 차렸어요. 그대로 죽을 수는 없어서 위기를 벗어날 방법을 궁리하고 궁리했죠.
첫 번째, 호랑이의 동정심을 유발하라. 약지는 먼저 엉엉 울며 호랑이의 시선을 끌었어요. 그리고 자기가 죽으면 얼마나 억울하고, 하나뿐인 가족 엄마가 얼마나 불쌍한지를 이야기했죠. 호랑이는 잡아먹기를 머뭇거릴 수밖에 없었어요.
두 번째, 호랑이에게 위협을 가해라. 이번에 약지는 울음을 그치고 호랑이에게 위협의 되는 말을 했어요. 자기가 죽으면 사냥꾼들이 반드시 호랑이를 죽일 거라고요. 호랑이는 멈칫할 수밖에 없었죠.
세 번째, 호랑이에게 도움을 줘라. 호랑이가 아플 때 약지는 외면하지 않고 치료해 줬어요. 그리고 노루를 잡아먹을 수 있게 해주기도 하고요. 호랑이는 약지가 고마웠죠.
자, 그럼 이제 약지는 호랑이 굴에서 빠져나올 수 있을까요? 위기를 벗어난 건 약지가 기지를 발휘한 덕분처럼 보이지만, 어쩌면 약지와 호랑이 서로에 대한 이해 덕분인지도 몰라요.

은혜를 아는 호랑이
우리나라에서 호랑이는 무서운 동물이면서 신성한 동물처럼 여겨지기도 했습니다. 또한 똑똑하고 은혜를 갚을 줄 아는 동물처럼 그려지기도 했죠. 《호랑이와 약지》에 나온 호랑이도 아무 이유 없이 사람을 해치고 무섭기만 한 동물은 아닙니다. 호랑이가 사람을 미워하게 된 데는 이유가 있었죠. 그리고 약지의 말을 듣고 동정할 줄도 알고, 같이 안타까워할 줄도 알고, 고마워할 줄도 알아요. 이렇게 이해심이 깊은 호랑이라뇨. 《호랑이와 약지》에서 보여 주는 교훈은 단지 위기 상황에서 재치를 발휘하자는 걸로 끝나지는 않습니다. 서로에 대한 이해가 있다면 서로 미워하고 사는 일이 없지 않을까 하는 질문도 던져 주고 있습니다.
옛 그림 족자에서 튀어나온 듯한 신성한 호랑이가 어쩌면 사람들이 함께 살아가려면, 서로 미워할 게 아니라 서로 이해하려는 마음이 필요하다는 당연한 이야기를 해주고 있는 건 아닐까요?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국내도서 > 문화/지리 > 우리 문화

생각이 크는 책
지혜로운 책
상상력이 뭉게뭉게

열두 띠 이야기
정하섭 글, 이춘길 그림
새 하늘을 연 영웅들
정하섭 글쓴이, 이억배 그린이
해치와 괴물 사형제
정하섭 글쓴이, 한병호 그림

소원 들어주는 호랑이 바위
한미호 글, 이준선 그림
부산 소학생 영희, 경성행 기차를 타다
안미란 일기글, 장경준 정보글, 김종민·이준선 그림
자전거 소년
김미애 글, 이준선 그림

공룡 신발
김하늬 글, 장선환 그림
구만이는 알고 있다
홍종의 글, 이형진 그림
황금 알을 낳는 새
윤영선 글, 김무연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