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아이 인성교육 10

소리 산책

폴 쇼워스 글, 알리키 브란덴베르크 그림, 문혜진 옮김 | 불광출판사
소리 산책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3월 27일 | 페이지 : 33쪽 | 크기 : 20.5 x 26cm
ISBN_13 : 978-89-7479-071-4 | KDC : 84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슬기로운 생활 2학기 09월 1. 나의 몸
2학년 슬기로운 생활 1학기 03월 1. 커 가는 내 모습
특별한 산책 이야기입니다. 아이는 아빠와 강아지와 산책을 나가곤 합니다. 그리고는 들려오는 소리를 듣지요. 아빠의 구두 소리, 강아지의 발소리, 자동차의 소리들, 공사장 소리 등. 산책을 하면 다양한 소리가 들리곤 합니다. 재미있는 흉내말을 읽는 것이 재미있습니다. 책을 읽고 산책을 나가 다양한 소리를 집중해서 들어보세요.
폴 쇼워스
뉴욕 타임스 편집장으로 있었으며, 어린이를 위한 과학 책 '읽고 알자' 시리즈를 비롯해 스무 권이 넘는 책을 썼습니다.
알리키 브란덴베르크(Aliki Brandenberg)
1929년 미국에서 태어났습니다. 필라델피아 미술대학에서 그림을 전공한 후 상업 미술 분야에서 활동했습니다. 그 후 그림책에 관심을 갖게 되자, 직접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려 그림책을 만들기도 하고 그림만을 그리기도 하면서 많은 작품을 발표하였습니다.

자서전이나 과학, 역사 분야의 교육적인 책을 많이 펴냈으며, 익살과 따스함이 가득한 글과 그림으로 전세계의 수많은 독자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스위스 출신의 작가 프란츠 브란덴베르크와 결혼한 뒤로는 남편의 글에 자신의 그림을 조화시킨 작품을 만들게 됩니다. ‘미국 뉴욕 과학아카데미 동화작가상’‘스위스 동화작가상’ 을 받았으며, 뉴욕타임스에 ‘금주의 작가’ 로 여러 차례 소개되었습니다. 지은 책으로 ‘알리키 인성교육’ 시리즈『감정』『예의』『대화』가 있고,『셰익스피어와 글로브 극장』『나도 아프고 싶어』『안녕 아가야!』『다섯 가지 감각』『음악의 모든 것』등이 있습니다.
문혜진
추계예술대학교에서 문예창작을, 한양대학교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슬픈 열대』로 『문학사상』에서 신인상을 받으며 등단했습니다. 펴낸 책으로는 노빈손 계절 탐험 시리즈인『노빈손의 봄나들이』『노빈손의 여름 사냥』『노빈손의 가을 여행』『노빈손의 겨울 나기』와 『작은 학교 이야기』『알고 보면 더 재미있는 나무 이야기』『노마드의 귀신고래 이야기』 등이 있습니다.
“폴 쇼워스가 소리 산책을 일깨워준 뒤로 산책이 정말 특별해졌다.”
- 《뉴욕 타임스》


봄이 되면 바람의 감촉, 나무의 변화, 새와 곤충의 움직임, 공기의 냄새가 얼마나 황홀해지는지 모른다. 그야말로 산책하기 딱!
『소리 산책』은 아빠랑 강아지랑 함께 동네와 공원을 걸으며 경험하는 다채로운 소리의 축제를 그린다. 아빠 구두 소리, 강아지 발톱 소리, 자동차 지나가는 소리, 딱따구리 소리가 밝고 경쾌한 리듬으로 표현되었고, 동네와 공원의 정다운 풍경은 산뜻한 수채화로 되살아났다.
말을 줄이고 소리에 집중하며 걷는 건 어떤 것일까? 안 들리던 소리가 들리고, 늘 듣던 소리가 새롭게 들리는 데서 오는 발견의 기쁨! 지루하기만 했던 길이 다양한 소리로 되살아나고, 귀찮기만 했던 걷기가 재밌는 놀이로 변신하는 놀라움! 소리에 귀를 기울이며 걸을 뿐인데 산책이 이렇게 생동감으로 가득 찰 수 있다니...
꽃피는 봄, 동네를 한 바퀴 돌며 소리 산책을 즐겨 보자. 약동하는 생명의 기운이 몸과 마음에 넘쳐흐르게 될 것이다.

“집 밖으로 나가자, 세상을 만나자!”
아이에게 “우리 산책 나갈까?”라고 말해 봤다면 알 것이다. 거의 모든 아이들에게 ‘산책’이 얼마나 먼 나라 얘긴지를. 유튜브, 스마트폰 게임, TV에 빠져 사는 요즘 아이들은 계절을 느끼며 걷는 것이 얼마나 근사한지를 잘 모른다.
그렇다고 귀를 잡아끌고 억지로 나갈 수도 없는 노릇. ‘소리 산책’은 산책을 하며 소리를 찾아 표현하는 놀이다. 무턱대고 걸으며 자연을 느끼라고 하는 대신 함께 소리 산책 놀이를 하며 걸으면, 일단 재미가 있다. 재밌으면 하지 말래도 하려 하는 게 우리들 마음. 소리 산책을 통해 어린이들은 눈앞의 좁은 화면에서 빠져나와 넓은 진짜 세상을 만나게 될 것이다.

“나만의 방식으로 소리를 표현해 보자!”
귀뚜라미가 어떻게 울까, 하고 물어보면 십중팔구는 ‘귀뚤귀뚤’이라고 답할 것이다. 이게 다 소리를 글로 배운 탓. 남이 정해 놓은 대로 별 생각 없이 듣다 보니, 실제 소리가 어떤지도 모르고 들은 것을 표현하는 데도 서툴다.
소리 산책을 하며 들은 소리를 자기만의 방식으로 표현해 보자. 어떤 소리가 어떻게 나는지 귀 기울여 잘 듣자. “듣는다는 것은 먼저 다가가는” 것. 마음을 열고 선입견을 내려놓으면 자연스럽게 관찰력이 좋아져 잘 들린다. 그렇게 잘 들은 소리를 말로 표현하는 것은 그 자체로 훌륭한 창작 행위다. 우리는 모두 독창적인 예술가가 될 수 있다.

감각 있는 우리말로 근사하게 소리 산책을 그려 내다
- 문혜진 시인의 감각 있는 번역

『소리 산책』은 김수영 문학상을 받은 문혜진 시인이 번역했다. 몇 년 전부터는 동시를 통해 어린이들과 활발하게 소통하고 있는 시인은, 어떻게 하면 어린이들이 재밌게 소리 산책을 할 수 있을까를 염두에 두고 이 책을 우리말로 옮겼다. 옮긴 후에는 두 아들과 함께 읽고 직접 소리 산책을 하며 생동감 넘치는 의성어와 감정이 잘 살아나는 문장을 찾으려 고심했다. 그렇게 해서 감각 있는 우리말로 근사하게 소리 산책을 그려 낼 수 있었고, 보기만 해도 절로 밖으로 나가 걷고 싶은 마음이 드는 책 『소리 산책』이 태어났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즐거워지는 책

알리키 인성교육 (전 3권)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감정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예의
알리키 글·그림, 정선심 옮김

밀리의 판타스틱 모자
기타무라 사토시 지음, 배주영 옮김
고래가 그물에 걸렸어요
로버트 버레이 글, 웬델 마이너 그림, 이정모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