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벽한 아이 팔아요

미카엘 에스코피에 글, 마티외 모데 그림, 박선주 옮김 | 길벗스쿨
완벽한 아이 팔아요
정가
12,000원
할인가
10,800 (10% 1,200원 할인)
마일리지
540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3월 30일 | 페이지 : 30쪽 | 크기 : 19.5 x 26cm
ISBN_13 : 978-89-6222-980-6 | KDC : 86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6월 5. 생각을 펼쳐요
귀여운 잠옷 파티
행복한 잠자리 습관을 길러요
고마워요 잘 자요
완벽한 가족이란 무엇일까 생각하게 합니다. 부부가 마트로 완벽한 아이를 사러 갑니다. 완벽한 아이는 군것질도 하지 않고, 자라고 하면 자고, 곤란한 일이 있어도 꾹 참았지요. 완벽한 아이와 부부는 잘 지낼 수 있을까요? 완벽함에 대해 생각하게 합니다. 솜사탕도 먹지 않고, 아빠가 데려오지 않아 학교에서 밤까지 기다리는 등 책에서 완벽하다고 칭하는 아이가 오히려 이상해 보입니다.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으며 여러 의견을 나누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미카엘 에스코피에(Michael Escoffier)
1970년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습니다. 현재 프랑스 리옹에서 아내, 두 아이와 함께 살며 집필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30권 이상의 어린이 책을 쓴 작가로 지금은 어린이 문학책을 집필하고 있습니다. 그림 작가 크리스 디 지아코모를 만나 처음 그림책을 쓰기 시작했고, 그 이후 수많은 공동 작업을 해 왔습니다. 작품으로는 『방귀쟁이 파리』 『보물 상자』 『왜 박쥐는 밤에 나가는 것을 좋아할까?』 『왜 제비가 돌아왔다고 봄이 왔다고 할 수는 없을까?』 등이 있습니다. 우리나라에 출간된 작품으로는 『늑대 잡는 토끼』 『큰 토끼의 비밀』 『양심 팬티』 등이 있습니다.
마티외 모데
프랑스 낭트에서 태어났습니다. 빈 공책에 그림 그리는 것을 정말 좋아해요. 지금은 어린이책에 다양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는 『약속 꼭! 꼭 지킬게』『으악, 늑대다!』『난 갈 거야!』『다섯 발가락』 등이 있습니다.
박선주
세종대학교 국어국문학과와 이화여자대학교 통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에서 공부했습니다. 2년여 동안 출판사 편집부에서 다양한 내용의 영어, 불어, 한국어로 된 글들을 접하다가 1년 전부터 번역에 전념하고 있습니다. 번역한 책들로는 아동그림책 『금발머리와 곰 세 마리』『아기돼지 삼형제』, 인문교양도서 『철학에 입문하기』『사물들과 철학하기』『영화의 목소리』 등이 있으며, 지성과 감성을 깨우며 삶에 여유와 재미를 주는 모든 글들을 사랑하고, 특히 소설과 에세이, 아동문학을 좋아합니다.
사랑으로 부부가 탄생합니다. 그 사이에서 세상 그 무엇과도 비할 수 없는 소중한 아이가 태어납니다. 아이를 맞이하면서 부모님의 바람은 단 한 가지! 건강하게만 자라 달라는 것입니다.
그러나 아이가 자라다 보면 요구되는 자질은 점점 늘어나게 됩니다. 당연한 일이지요. 바른 습관과 제 나이에 맞는 자질을 갖추어야 하고, 학업 능력도 필요하기 마련입니다. 부모님은 경쟁적인 우리 사회 분위기 속에서 미래에 아이가 어려움 없이 행복하게 살 수 있도록 여러모로 애를 씁니다. 하지만 가끔 그런 노력들은 아이와 갈등의 씨앗이 되기도 하지요.

“그럴 때 이렇게 생각해 보면 어떨까요? 세상 그 누구도 완벽한 사람은 없다고요.”

부모의 역할에 힘들고 지친 모든 어른들과 또 잘해야 하는 게 너무 많은 아이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주는 그림책입니다. 엄마도 아빠도 아이도 늘 완벽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해서 어딘가 완벽한 부모, 완벽한 아이가 있다면 바꾸고 싶어질까요? 그건 분명 아니겠지요!

“완벽하지 않아도 이 세상 누구보다 우리 엄마 아빠를, 그리고 우리 아이를 사랑하니까요!”

오늘도 아이와 하루 종일 티격태격했다면, 이 책을 꺼내 함께 읽어 보세요. 답답하고 화가 났던 마음이 스스르 녹으며 서로 꼭 안아 주고 싶어질 거예요.

충격적인 설정과 흡입력 있는 반전 스토리
마트에서 반려동물을 사듯 진열되어 있는 아이를 산다는 설정이 매우 충격적입니다. 부모들은 아이의 행복한 미래를 위해 다방면에서 애쓰지요. 그렇기에 노력하는 부모들은 예상하는 것과 아이의 실제가 다를 때마다 이러했으면 저러했으면 하고 바라게 됩니다.
그러한 부모의 심리를 거울처럼 비추어보게 하는 설정입니다. 다소 극단적인 상황을 보여 주지만 이것이 오히려 독자들의 머리를 한 대 치는 것처럼 강한 메시지로 다가오지요.
책 속에서 완벽했던 아이는 어느 날 갑자기 화내는 아이로 돌변합니다. 그리고 결말에서 아이가 어른에게 던지는 질문은 통쾌한 반전을 선사합니다.
부모가 아이를 훈육하는 일은 당연한 일입니다. 하지만 혹시라도 그 속에 어른들의 편의와 욕심이 끼어들어 있었던 것은 아닌지 오랫동안 여운을 남기며 생각할 거리를 던져 주는 이야기입니다.

우리는 완벽하지 않아, 그래도 괜찮아! 그래도 사랑해!
세상에 그 누구도 모든 면에서 완벽한 사람은 없지요. 부모도, 아이도 마찬가지예요. 그렇다고 해서 책 속 부부들처럼 완벽한 아이를 찾아내 사려고 할까요? 그렇지는 않겠지요. 완벽하지 않아도 우리 엄마 아빠니까, 우리 딸과 아들이니까 이유도 없이 있는 그대로 그 누구보다 사랑하는 것입니다.
일생생활 속에서 부모와 아이는 티격태격하거나 때로는 서로 갈등을 겪으며 힘이 들 때도 있습니다. 하지만 마음에는 그 어떤 순간에도 변하지 않는 깊은 사랑이 자리하고 있겠지요.
일상 속에서 혹시 그걸 잠깐 잊고 있었다면, 부모와 아이가 함께 앉아 책을 읽으며 그 애틋한 사랑을 다시 꺼내 확인해 보세요.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다른 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상상력 키우기

엄마랑 읽을래요
우리는 가족!
아빠랑 읽고 싶은 책
엄마, 아빠 사랑해요

화성에서 온 담임 선생님
미카엘 에스코피에 글, 클레망 르페브르 그림, 정지현 옮김
내 초능력이 사라진 날
미카엘 에스코피에 글, 크리스 디 지아코모 그림, 예빈 옮김

손에 잡히는 과학 교과서 01 - 사계절 동식물
김정숙 글, 김중석 그림, 권오길 감수
초등학교 선생님이 알려주는 교과서 속 화학
박종규 글, 홍우리 그림, 윤상학 감수
그래서 이런 말이 생겼대요 (전 4권)
우리누리 글, 심심스쿨 외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