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플 때 읽는 빨간약 동화

폴케 테게트호프 지음, 예라 코코브니크 그림, 소피 테게트호프 의학 자문, 장혜경 옮김 | 찰리북
아플 때 읽는 빨간약 동화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7월 21일 | 페이지 : 212쪽 | 크기 : 17.4 x 22cm
ISBN_13 : 978-89-94368-67-2 | KDC : 510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5학년 과학 2학기 09월 1. 우리 몸
시 모양도 재밌네!
아이들의 당당한 자아를 발견하는 시
보리 나가신다
아플 때 우리 몸에서는 어떤 일이 일어날까요? 빨간약 요정이 들려주는 18편의 이야기를 들어 보세요. 기침을 하게 하는 기침곰의 억울한 사연, 건강을 지키는 열 사령관의 이야기, 눈 쌍둥이와 안경 군의 이야기 등. 이야기를 읽으면 우리 몸이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정확한 이해가 가능하지요. 하나의 이야기가 끝나면 관련 정보를 정리한 글과 어떤 행동을 해야 증세가 나을지에 대한 짧은 글도 실려 있습니다.
폴케 테게트호프
대학에서 약학을 전공했지만, 동화가 좋아서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해 왔습니다. 동화 구연과 낭독도 좋아해서 41개 나라에서 4200번이 넘게 무대에 섰습니다. 1954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습니다. 하지만 자신은 아직 마흔도 안 되었다고 주장하곤 합니다. 남들보다 나이를 느릿느릿 먹는 것은 채식을 하고 과일 주스를 자주 먹기 때문이라고 하며, 1980년에 결혼한 아내 아스트리드, 그리고 네 명의 딸들과 서로 사랑하며 살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1994년 어린이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공헌한 사람에게 주어지는 ‘국제 레고 상’을 받았습니다. 오스트리아의 허브 밭과 슬로베니아의 푸른 바닷가를 오가며 살고 있습니다. 두 곳 모두 천국 같은 곳입니다.
예라 코코브니크
1983년 슬로베니아의 수도 류블랴나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디자인과 회화를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이스트라 반도에 있는 작은 마을의 아름답고 오래된 돌집에서 살고 있습니다.
소피 테게트호프
1986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나 2010년 대학을 졸업했습니다.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과정을 밟으며 베를린의 어린이 전문 병원에서 일하고 있습니다. 인도, 브라질, 잠비아, 말라위에서 어린이들을 진료하기도 했습니다. 이 책을 지은 폴케 테게트호프의 둘째 딸입니다. 아버지가 쓴 글을 꼼꼼히 읽으면서 의학적인 내용이 올바르게 들어갔는지 확인했습니다.
장혜경
1964년에 태어났습니다. 연세대학교 독어독문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습니다. 독일 학술교류처(DAAD)의 장학생으로 독일 하노버에서 공부했습니다. 만프레드 프랑크의『말할 수 있는 것과 말할 수 없는 것』, 루이제 린저의『아벨라르의 사랑』,『은의 죄』『운명』, 요제프 키르쉬의『행복을 위한 백 걸음』, 볼프강 라트의『사랑, 그 딜레마의 역사』, 게로 폰 뵘의『오디세이 3000』, 로베르토 차페리의『괴테가 사랑한 로마, 사랑한 여인들』등의 책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든든한 빨간약처럼
아픈 아이들의 마음을 감싸 주는
어린이를 위한 의학 동화


“몸이 아플 때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일들을
재미있는 동화를 통해 알아 가는 것. 그것이야말로 ‘몸을 아프게 하는 놈들아,
썩 물렀거라!’ 하는 강력한 주문이 아닐까요?”
라인홀트 케르블(오스트리아 소아청소년과학회 부회장) 추천

콜록콜록 기침이 날 때
훌쩍훌쩍 콧물이 날 때
부글부글 배가 아플 때
우르르릉 설사를 할 때
찌릿찌릿 치아가 아플 때…
내 몸속에서 일어나는 왁자지껄 소동들

몸이 아파서 힘들었던 때를 떠올려 볼까요? 콜록콜록 기침이 나서 힘들기도 하고, 훌쩍훌쩍 콧물이 나서 힘들기도 합니다. 화끈화끈 화상을 입어서 힘들기도 하고, 뚝뚝 뼈가 부러져서 힘들기도 하지요. 아플 때는 기분이 좋지 않습니다. 무섭기도 합니다. 대체 내 몸이 왜 이러는 건지 이해가 안 되니 말입니다. 마치 내 몸이 내 것이 아닌 것만 같습니다.
『아플 때 읽는 빨간약 동화』는 아플 때 우리 몸속이 얼마나 왁자왁자지껄한지, 또 아픈 것을 낫게 하기 위해 우리 몸이 얼마나 열심히 노력하는지 열여덟 편의 재미있는 동화로 풀어낸 책입니다. ‘기침 곰’, ‘귀벌레’, ‘상처 소방대’, ‘구토 난쟁이’, ‘편도 자매’ 등, 재미있는 캐릭터들이 자기가 하는 일을 ‘빨간약 요정’에게 들려주지요. 대학에서 약학을 전공하고 이후 동화가 좋아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하며 41개 나라에서 4200번 넘게 동화 구연과 낭독을 한 저자가 쓰고, 소아청소년 전문의인 저자의 딸이 의학적인 내용을 자문하고, 오스트리아 소아청소년과학회 부회장이 추천한 ‘어린이를 위한 의학 동화’입니다. 저자는 어린이들의 삶을 개선하는 데 공헌한 사람들에게 주어지는 ‘국제 레고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아플 때 읽으면 좋고,
엄마 아빠가 곁에서 읽어 주면 더 좋은 책


(기침 곰) ”요정님, 날 좀 도와주세요. 아이들에게 내가 나쁜 괴물이 절대 아니라고 말 좀 해 주세요. 나는 아이들을 도와주려고 이렇게 노력하는데 아이들은 내 마음을 몰라줘요.”(18쪽)

(열 사령관) ”내 입으로 이런 말씀 드리기 쑥스럽습니다만, 나와 병사들은 성벽인 셈입니다. 굳건한 방어벽이죠. 우리가 없으면 건강이 무너집니다. 우리는 건강을 지키는 튼튼한 벽이랍니다.”(31쪽)

아플 때 푹 쉬어야지 무슨 책을 읽느냐고 말하는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그러나 저자는 이 책을 ‘아플 때 읽는’ 책이라고 강조하며, 이 책이 두 개의 ‘다리’가 되어 줄 거라고 말합니다. 하나는, 아픈 아이와 부모를 튼튼하게 연결하는 다리입니다. ‘아플 때’는 스마트폰과 인터넷으로 가득한 하루하루를 보내는 아이가 엄마 아빠와 함께 있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입니다. 스마트폰을 잠시 내려놓고 엄마 아빠와 함께 ‘기침 곰’, ‘열 사령관’의 대사를 소리 내 읽으며 몸과 질병에 대해 느끼고, 배워 나가는 시간. 이 사랑 가득한 시간이 아이가 낫는 데 꼭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요정과 구토 난쟁이가 아이의 배꼽 근처로 날아가요. 요정이 마법을 부리자 요정의 몸이 구토 난쟁이만큼 줄어들어요. 둘은 서로 고개를 끄덕이면서 엄지와 검지를 둥글게 말아 오케이 신호를 보내요. 그런 다음, 배꼽 구멍으로 쏙 들어가요.(91쪽)

또 하나는 우리 몸의 안과 밖을 연결해 주는 다리입니다. 평소 건강할 때 우리는 우리 몸에 거의 관심을 가지지 않습니다. 그러다 어딘가 아프면 비로소 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궁금해하지요. 몸이 아프다는 것은 몸이 우리에게 ‘몸에 좀 더 관심을 기울이라’고 신호를 보내는 것이며, 그 신호에 관심을 기울이는 것은 회복에 큰 도움이 됩니다. 특히 아이들은 자기 몸속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지 몰라 무서워합니다. ‘빨간약 요정’과 함께 우리 몸속을 여행하다 보면 막연한 두려움이 덜어지고, 우리 몸의 꾸준한 노력과 든든한 능력에 안심하게 됩니다. 이 또한 몸의 회복에 도움이 되지요.

오랫동안 유럽에서 신뢰받은 민간요법과 함께,
언제 병원에 가야 하는지도 알려 주는 책


“민간요법이 현대 의학을 대체할 수는 없지만 보완해 줄 수는 있습니다. 특히 집 안에서는 말입니다. 그렇다고 제가 민간요법을 소개하는 것이 현대 의학을 외면하고 자연주의로 돌아가자는 뜻은 절대 아닙니다. 그래서 일부러 이 책에서도 병원에 언제 가야 하는지 안내해 놓았지요.”(12쪽)

각각의 동화가 끝난 다음에는 ‘엄마 아빠랑 함께 읽어요!’ 페이지가 나옵니다. 여기에서는 동화 속에 등장한 병이나 그 증상에 대해 좀 더 전문적으로 설명해 줍니다. 또한 아픈 것을 가라앉히는 데 도움이 되는 행동이나 음식 등 다양한 민간요법도 소개해 주지요. ‘기침에 좋은 건 뭘까요?’라는 꼭지에서는 수증기, 허브 차, 감자, 유칼립투스, 시럽, 양파, 기침 연고와 에센셜 오일, 톡톡 두드리기 등이 소개됩니다. 옛날 사람들도 감기에 걸리고 화상을 입고 뼈가 부러지는 일을 겪었고, 그때에 사용한 다양한 민간요법들에는 자연의 신비와 조상의 지혜가 담겨 있다는 것이 저자의 생각입니다. 하지만 책에 소개된 행동이나 음식 등은 어디까지나 민간요법이므로 증상이 심하거나 계속되는데도 민간요법에만 의존하고 있으면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언제 병원에 가야 하는지도 함께 알려 줍니다. 『아플 때 읽는 빨간약 동화』. 집집마다 갖춰 놓은 상비약 ‘빨간약’처럼, 재미와 정보, 아이와 엄마 아빠의 시간까지 선물하는 든든한 책입니다.

“아무리 먹어도 부작용이 없는 약, 모든 치료법과 병행할 수 있는 약, 남녀노소를 가리지 않는 놀라운 약, 그것은 바로 사랑입니다. 의학적으로도 입증된 사실이죠. 엄마 아빠의 사랑과 스킨십은 아이의 몸에서 면역력을 키우고 통증을 줄이는 호르몬이 나오게 하거든요. 그럼 이만. 우리 모두 건강하고 행복하기를!”(13쪽)
추천의 글 아픈 아이들의 마음을 감싸 주는 어린이를 위한 의학 동화 3
이 책을 펼친 어린이 독자들에게 7
아이와 함께 책을 읽을 엄마 아빠께 11

콜록콜록 기침이 날 때 기침 곰이 들려주는 기침 이야기 16
후끈후끈 열이 날 때 열 사령관이 들려주는 열 이야기 28
훌쩍훌쩍 콧물이 날 때 코감기 군이 들려주는 코감기 이야기 36
지끈지끈 독감에 걸렸을 때 꼬마 용이 들려주는 독감 이야기 46
아야아야 귀가 아플 때 귀 벌레가 들려주는 귀의 통증 이야기 58
부글부글 배가 아플 때 배 속 나라에서 들려주는 복통 이야기 68
우르르릉 설사를 할 때 설사 폭풍이 들려주는 설사 이야기 78
으웩으웩 구토를 할 때 구토 난쟁이가 들려주는 구토 이야기 88
따끔따끔 상처가 났을 때 상처 소방대가 들려주는 상처 이야기 100
떼굴떼굴 맹장이 아플 때 맹장 군이 들려주는 맹장염 이야기 110
욱신욱신 편도가 부었을 때 편도 자매들이 들려주는 편도염 이야기 120
화끈화끈 화상을 입었을 때 화상 소방대가 들려주는 화상 이야기 130
찌릿찌릿 치아가 아플 때 치아 학교에서 들려주는 치통 이야기 140
뚝뚝 뼈가 부러졌을 때 뼈 나무가 들려주는 골절 이야기 150
흐릿흐릿 앞이 잘 안 보일 때 안경 군이 들려주는 근시 이야기 160
웅웅 소리가 잘 안 들릴 때 보청기가 들려주는 난청 이야기 174
쉬이 자다가 오줌을 쌌을 때 오줌싸개가 들려주는 야뇨증 이야기 186
더 읽어 볼 이야기: “할아버지, 사랑해요!” 검은 새가 들려주는 알츠하이머병 이야기 202
국내도서 > 어린이 > 3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4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5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6학년
국내도서 > 창작 동화 > 다른 나라 창작 동화
국내도서 > 학습 도우미 > 읽기
국내도서 > 과학 > 인체 >
국내도서 > 과학 > 인체 > 의학
국내도서 > 과학 > 인체 > 응급 조치
국내도서 > 과학 > 과학 산책

위대하다는 것!

난 등딱지가 싫어!
요시자와 게이코 글·그림, 김난주 옮김
룰루랄라~ 내 방 치우기
쓰가네 지카코 글‧그림, 최윤영 옮김, 스즈키 나오코 도움말
어느 날 미란다에게 생긴 일
레베카 스테드 지음, 최지현 옮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