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학교

이정록 시, 주리 그림 | 바우솔
달팽이 학교
정가
11,000원
할인가
9,900 (10% 1,100원 할인)
마일리지
49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8월 09일 | 페이지 : 40쪽 | 크기 : 26 x 23.3cm
ISBN_13 : 978-89-8389-711-4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국어 1학기 06월 5. 생각을 펼쳐요
사랑스러운 첫발걸음
그림 속 숨은 또 하나의 이야기
혼자 오니?
이정록 시인의 「달팽이 학교」를 그림책으로 만납니다. 아이들은 학교에 학원에 온종일 빨리하길 강요받습니다. 달팽이 학교에서는 선생님이 오히려 지각을 하고, 교장 선생님은 제일 늦게 학교에 옵니다. 재미난 상상이 주는 즐거움과, 온종일 힘들기만 했던 아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시입니다. 사실적으로 그린 그림은 시의 감성을 잘 전달합니다.
이정록
충청도 홍성 황새울 마을에서 태어났습니다. 공주사범대학을 졸업하고, 고등학교에서 한문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단국대와 고려대학교에서 시 창작을 강의하기도 합니다. 1989년「대전일보」와 1993년「동아일보」신춘문예에 시가 당선되어 등단했습니다. 김수영 문학상, 김달진 문학상 등을 받았습니다. 시집으로는『벌레의 집은 아늑하다』『풋사과의 주름살』『버드나무 껍질에 세들로 싶다』『제비꽃 여인숙』등이 있습니다. 시우화집으로는『발바닥 가운데가 오목한 이유』가 있고, 동화『귀신골 송사리』를 썼습니다.
주리
서울예술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특유의 감성과 분위기로 마음속에 오래 기억될 수 있는 좋은 그림을 그리고자 늘 힘쓰고 있습니다. 그동안 그린 책으로는 『할머니 집에 가는 길』 『흰 눈』 『용감한 리나』『흑설공주』『유리 구두를 벗어 버린 신데렐라』 등이 있으며, 『여섯 번째 사요코』『방과 후』 『승리보다 소중한 것』 『모던보이』『지독한 장난』 등 다수의 소설 표지 그림을 그렸습니다.
조금 느려도 괜찮아!
세상에서 가장 느린 달팽이가 전하는 느림의 가치!


주문처럼 온종일 ‘빨리빨리’를 외치진 않나요? 우리는 잠시라도 늦어지면 큰일 날 듯이 안절부절못해요. ‘느림’이 마치 큰 잘못인 것처럼. 행여 내가 가장 뒤처진 것처럼. 프랑스 철학자 피에르 상소는, “느림은 부드럽고 우아하고 배려 깊은 삶의 방식”이라고 했습니다. 조금은 천천히 삶을 음미하고 즐기면 어떨까요?
《달팽이 학교》는 느리지만 꿋꿋하게 자신의 길을 나아가는 달팽이들의 즐거운 학교생활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자연과 인간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과 특유의 재치 있는 입담으로 많은 사랑을 받는 이정록 시인이 경쾌한 플롯 속에 흐뭇한 달팽이 이야기를 녹여냈습니다.
“달팽이 학교는 선생님이 더 많이 지각해요. 느릿느릿 할아버지 교장 선생님이 가장 늦어요. 그래서 실외 조회도 운동회도 달밤에 하지요. 화장실이 코앞인데도 교실에다가 오줌 싸는 애들이 많아요.”
달팽이 학교에서는 조금 천천히 나아가도, 자칫 실수해도 괜찮습니다. 달팽이들에겐 그것이 너무나 자연스러운 일이니까요. 그들은 느린 덕분에 살면서 마주하는 많은 것을 하나하나 자세히 보고, 듣고, 기억할 수 있습니다.
조금만 시각을 바꾸고, 조금만 생각의 깊이를 더하면 일상은 더욱 재미있지 않을까요? 독자는 느리지만 묵묵하게 자신의 삶을 꾸려가는 달팽이들의 모습을 통해 무심코 스쳐 가는 일상을 재발견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서툴지만 세상을 하나하나 배워나가는 달팽이의 성장 이야기에 공감하며 용기와 무한한 에너지를 얻게 될 겁니다.

삶의 속도를 조금 늦추면, 세상이 새록새록 더 아름다워진다!
달팽이들은 이웃 보리밭으로 소풍을 다녀오는 데 일주일이 걸렸습니다. 뽕잎 김밥 싸는 데만 사흘이 걸렸어요. 자연을 관찰하고 휴식하기 위해 야외로 나가는 소풍. 풀잎 하나, 바람 한 점 천천히 맛보고 즐기면 새록새록 세상이 더 가까이, 소중하게 다가오겠지요?
자연에는 일정한 리듬이 있습니다. 인간도 자연의 일부라서 그 리듬을 따라야 건강하게 생활할 수 있지요. 그런데 우리는 남보다 앞서기 위해, 남에게 뒤처지지 않으려 밤낮없이 바쁘게 생활합니다. 정말 가장 빠른 길이 가장 좋은 길일까요?
자연의 리듬에 따라 천천히, 차근차근 삶을 완성해 나가는 달팽이들의 모습을 보며 잠시 여유를 즐겨 보세요. 이 책은 쉽고 간결한 우화적 이야기에 놀라운 깊이의 시적 성찰을 절묘하게 담고 있습니다. 내면의 소리, 자연의 소리를 전하는 ‘느림.’ 삶의 속도를 조금 늦추면 아름다운 주변 풍경이, 잊었던 소중한 것들이 선명하게 다가옵니다. 더욱 세세히 보면 마음은 더욱 풍족해집니다.

너와 나를 닮은 달팽이가 전하는 긍정 에너지!
몸집이 작고 움직임이 느린 달팽이. 그렇다 보니 온몸을 움직여 전속력으로 뛰어도 나아간 거리는 얼마 되지 않습니다. 화장실을 코앞에 두고도 그만 오줌을 싸고 말지요. 그래도 달팽이는 친구들과 함께 꿋꿋하게 앞으로 나아갑니다.
작고 느려서 더 많은 삶의 무게를 짊어진 듯한 달팽이. 어쩌면 거대한 세상 앞에서 초라해지는 우리의 모습을 닮았습니다. 어른에게도 어린이에게도 다가온 오늘은 늘 처음입니다. 낯설어서, 서툴러서 누구나 실수할 수 있지요. 그러기에 작은 몸으로 느릿느릿 움직이면서도 묵묵히 자신의 길을 걸어가는 달팽이의 굳은 의지와 삶의 태도가 가슴을 뭉클하게 합니다.
달팽이 학교 이야기는 무엇보다 명랑 발랄한 웃음 코드 덕분에 쉽게 읽히지만, 그 속에 담긴 성찰과 메시지는 결코 가볍지 않은 울림을 줍니다. 달팽이를 통해 우리의 인생 이야기를 철학적으로 풀어낸 유쾌한 감동이 누구에게라도 마음의 힘을 키우는 긍정의 에너지를 전달할 겁니다.

시가 어떻게 시 그림책이 되는지를 보여준다!
싱그러운 햇살, 푸른 나뭇잎, 하늘하늘 날리는 보리밭. 주리 화가는 달팽이를 품고 있는 아름다운 자연 학교의 모습을 특유의 섬세함과 색감으로 아름답게 살려냈습니다. 귀여운 자부심이 느껴지는 주인공 달팽이는 어떤가요? 눈과 입으로 표정을 살리고, 등껍질에 무늬와 색을 입혀 저마다의 특징을 살렸습니다.
까만 밤에서 낮으로의 변화, 붉은 꽃에서 푸른 초록 잎으로의 변화. ‘느릿느릿’, ‘모두 모두’ 중간중간 시간의 흐름을 절묘하게 표현한 그림들은 시를 읽다 보면 저절로 느껴지는 운율의 맛을 더욱더 높였습니다.
이렇게 절로 감탄이 쏟아지는 실감 나는 그림 안에는 자연과 사람, 동물을 바라보는 작가의, 화가의 따스한 생각과 해석이 오롯이 담겨 있습니다. 그 속에서 생명의 소중함과 자연의 아름다움을 마음껏 누려 보세요. 자연과 생물과 더불어 사는 우리의 삶을 조금씩 이해하게 될 겁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그림책 > 주제별 그림책 > 감성 키우기
국내도서 > 어린이 문학 > 동요/동시 > 우리나라 동요/동시

생각이 크는 책
마음이 맑아지는 시

십 원짜리 똥탑
이정록 글, 임연기 그림
콧구멍만 바쁘다
이정록 동시집, 권문희 그림
대단한 단추들
이정록 글, 김진화 그림

어린이를 위한 흑설공주 두 번째 이야기
노경실, 정란희, 백은하, 강민경 글, 정문주, 정승희, 주리 그림
할머니 집에 가는 길
김용택 시, 주리 그림
용감한 리나
이경혜 글, 주리 그림

아이고! 아까운 내 된장
임향한 그림, 한돌 옛이야기 연구회 엮음
그 섬에 무슨 일이 있었을까
이창형 지음, 김재홍 그림
은총이와 은별이
강민숙 글, 허주연 그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