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란돼지 창작그림책 40 환경이야기(쓰레기, 수질오염)

어디 갔을까, 쓰레기

이욱재 글·그림 | 노란돼지
어디 갔을까, 쓰레기
정가
13,000원
할인가
11,700 (10% 1,300원 할인)
마일리지
585 (5% 적립)
출판정보
발행일 : 2017년 07월 31일 | 페이지 : 48쪽 | 크기 : 25 x 25cm
ISBN_13 : 979-11-5995-023-0 | KDC : 813.8
독자 평점
전문가 평점 | 판매지수 500 | 독자 서평(0)
교과관련
1학년 바른 생활 2학기 11월 5. 환경이 웃어요
끈끈한 자매애
언니와 함께 동생의 세상 경험
내가 데려다줄게
산이의 이야기로 수질 오염의 심각성을 느낍니다. 산이의 동네 계곡은 휴일이면 사람들이 몰려 와 놀곤 합니다. 산이도 친구와 함께 계곡에 갔다가 깨진 유리를 밟고 크게 다쳤지요. 산이는 친구들과 함께 계곡의 쓰레기를 깨끗이 치워 집으로 가져옵니다. 쓰레기 속에서 뜻밖에 존재를 만나게 되는데…. 우리가 버린 쓰레기가 결국 우리에게 돌아옴을 알려 주는 이야기입니다.
이욱재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나 세종대학교에서 회화(서양화)를 전공했습니다. 대한민국미술대전(입선), 미술세계대상전(특선) 등에서 수상했습니다. 지금은 가평에서 즐겁고 행복하게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우리가 버리는 쓰레기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사라지는 것은 아닌 쓰레기의 비밀을 찾아서!


《맑은 하늘, 이제 그만》 《탁한 공기, 이제 그만》 등 환경 문제에 깊이 몰두해 온 이욱재 작가가 이번에는 쓰레기의 심각성을 다룬 그림책인 《어디 갔을까, 쓰레기》를 내놓았습니다. 쓰레기는 인간이 살아가면서 어쩔 수 없이 만들어지는 것이지만 이제는 해결하지 않으면 인간의 삶마저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로 되돌아오고 있지요. 작가는 자연에서 살아가는 동물들의 삶터마저 빼앗는 쓰레기를 통해 사람의 삶까지 위협하는 쓰레기의 심각성을 아이들의 눈높이에서 풀어내고 있습니다.
산이는 서울에서 한 시간쯤 떨어진 곳에 삽니다. 산이네 동네에는 휴일이면 많은 사람들이 찾아오는 계곡이 있지요. 산이와 친구들도 계곡으로 향합니다. 그런데 그만 물속에 숨어 있던 깨진 유리병에 발을 다치게 됩니다. 이를 계기로 산이는 결심합니다. 계곡의 쓰레기들을 친구들과 힘을 합쳐 치우겠다고요.
몇 자루나 가득 채운 자루를 간신히 집까지 옮깁니다. 분리수거를 하던 중에 산이는 음료수 캔 속에 숨어 살던 물고기와 눈이 마주치지요. 알을 낳을 수초나 돌 틈도 쓰레기들이 점령해 버리니 삶터를 잃은 물고기들이 쓰레기 속에 터를 잡고 살게 되는 아픈 현실을 적나라하게 보여 주는 장면입니다.
무분별하게 버린 쓰레기들 때문에 우리의 자연이 몸살을 앓는 것뿐 아니라 사람들이 버린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모여 한반도의 7배나 되는 거대한 쓰레기섬이 태평양에 만들어지고 있는 것이 부정할 수 없는 인류의 현실이기도 합니다.
이 책은 작가가 경기도 인근에 살면서 직접 경험했던 이야기를 모티브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나의 주변부터 돌아보게 만듭니다. 나는 얼마나 많은 쓰레기를 만들며 살고 있는지, 그 쓰레기들이 다시 쓰이기 위해 재활용 쓰레기들을 잘 분리해 버리고 있는지, 일회용품을 줄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지 자신의 하루를 되돌아보게 말이지요. 그저 잠시 살아갈 우리들은 지구를 덜 아프게 할 수 있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보이지 않는다고 해서 사라지지 않는 쓰레기를 통해 역설적으로 고민을 던져주고 있습니다.
국내도서 > 유아 > 5-6세
국내도서 > 어린이 > 1학년
국내도서 > 어린이 > 2학년
국내도서 > 그림책 > 우리나라 그림책
국내도서 > 사회 탐구 > 환경 > 환경 지킴이

생각이 커지는 책
더불어 살아요
하나뿐인 지구

맑은 하늘, 이제 그만
이욱재 글·그림
탁한 공기, 이제 그만
이욱재 글·그림
초록 모자 할아버지
김재황 글, 이욱재 그림

내 사과, 누가 먹었지?
이재민 글, 김현 그림
임금님 집에 예쁜 옷을 입혀요
무돌 글·그림
욕심쟁이 딸기 아저씨
김유경 글·그림